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2.07.01 (금)

  • 맑음속초27.6℃
  • 구름많음29.9℃
  • 구름많음철원28.9℃
  • 구름많음동두천28.5℃
  • 구름많음파주29.0℃
  • 맑음대관령26.9℃
  • 구름많음춘천28.9℃
  • 비백령도22.9℃
  • 맑음북강릉29.9℃
  • 맑음강릉33.2℃
  • 맑음동해28.3℃
  • 구름많음서울28.6℃
  • 구름많음인천27.4℃
  • 구름많음원주30.5℃
  • 맑음울릉도29.4℃
  • 구름많음수원30.0℃
  • 맑음영월29.9℃
  • 맑음충주31.3℃
  • 구름많음서산29.5℃
  • 구름조금울진24.0℃
  • 구름많음청주31.7℃
  • 구름많음대전32.4℃
  • 구름많음추풍령30.0℃
  • 맑음안동30.9℃
  • 구름조금상주32.6℃
  • 맑음포항30.9℃
  • 구름많음군산31.4℃
  • 구름조금대구32.4℃
  • 구름조금전주32.5℃
  • 맑음울산29.8℃
  • 맑음창원30.5℃
  • 구름조금광주30.6℃
  • 맑음부산28.1℃
  • 맑음통영27.3℃
  • 구름조금목포30.1℃
  • 구름조금여수27.0℃
  • 흐림흑산도23.9℃
  • 구름많음완도26.9℃
  • 구름많음고창31.5℃
  • 구름많음순천29.8℃
  • 구름많음홍성(예)31.8℃
  • 구름많음30.2℃
  • 맑음제주31.7℃
  • 맑음고산28.4℃
  • 맑음성산27.8℃
  • 구름조금서귀포26.4℃
  • 맑음진주31.0℃
  • 구름많음강화28.7℃
  • 구름많음양평28.4℃
  • 구름많음이천29.2℃
  • 구름많음인제29.0℃
  • 구름많음홍천30.1℃
  • 맑음태백30.0℃
  • 맑음정선군30.5℃
  • 구름조금제천30.1℃
  • 맑음보은30.2℃
  • 구름많음천안30.6℃
  • 구름조금보령30.9℃
  • 구름많음부여30.9℃
  • 맑음금산31.3℃
  • 구름많음31.7℃
  • 구름조금부안31.5℃
  • 구름많음임실28.7℃
  • 구름많음정읍31.1℃
  • 맑음남원31.2℃
  • 맑음장수29.9℃
  • 구름많음고창군31.6℃
  • 구름많음영광군31.7℃
  • 맑음김해시30.2℃
  • 구름많음순창군31.4℃
  • 구름조금북창원32.0℃
  • 맑음양산시32.2℃
  • 맑음보성군30.4℃
  • 맑음강진군30.6℃
  • 맑음장흥29.1℃
  • 맑음해남29.4℃
  • 구름많음고흥28.7℃
  • 맑음의령군31.8℃
  • 맑음함양군31.4℃
  • 구름많음광양시30.7℃
  • 맑음진도군28.9℃
  • 맑음봉화28.7℃
  • 구름많음영주28.5℃
  • 맑음문경29.8℃
  • 맑음청송군32.8℃
  • 맑음영덕30.7℃
  • 맑음의성33.1℃
  • 맑음구미31.7℃
  • 맑음영천32.3℃
  • 맑음경주시33.4℃
  • 맑음거창29.9℃
  • 구름조금합천31.5℃
  • 맑음밀양32.8℃
  • 구름많음산청30.8℃
  • 맑음거제28.2℃
  • 맑음남해29.0℃
기상청 제공
"투표는 총알보다 강하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문화

"투표는 총알보다 강하다"

letter20160409.jpg

이번에 취임 후 첫 방문을 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과 관련해 흥미로운 기사를 봤다.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했을 때, 바이든 대통령은 캘리포니아 출신 미국 직원으로부터 공장 시설과 장비에 관해 설명을 들으면서도 직원에게 고국으로 돌아가거든 “투표하는 것 잊지 말라고” 고 했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한국 언론은 “뜬금이 없네~” 고령의 대통령 입에서 나온 “또 실언하나 추가~”라는 설왕설래가 오갔다는 뉴스를 봤다. 

또한 역대 최저치의 지지율을 기록한 대통령이 다가오는 중간 선거를 의식한 듯 “한 표라도 더 받으려는 절박감”을 드러낸 것은 아닌가...하는 의문을 제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필자의 생각은 조금 다르다.

정치인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일까?

보통 사람들은 정부 운영에 대해 의견을 말하고 그 일을 책임지는 대표를 뽑는 투표가 아닐까? 상대 진영보다 더 많은 표를 얻어야 공직에 임할 때 지지자들이 원하는 것에 좀 더 가까운 방향으로 의정활동을 할 수 있으니 말이다. 그래서 정치인들이 공익과 사익을 동시에 이루기 위해 “꼭 (자신에게) 투표하라”고 동료들에게 말하지 않는가...

뭐 따지고 보면 먹고사는 일이 가장 중요했던 시절에 일상적으로 하던 인사말인 “식사하셨어요?”, “밥 먹었어?”와 같은 말과 별반 다를 것이 없다.

정치인들에겐 “투표하세요~”, “투표하는 것 잊지마세요~”일 테니 말이다.

꽤 오랫동안 정치인으로 살아온 사람들에게 “투표하는 것 잊지 말라”고 말한 건 반갑고 고마운 버릇 같은 인사말일 뿐 일텐데 바이든 대통령의 말을 빗대어 한국 언론사는 이 말이 뜬금없거나 속내를 들켰거나 말 실수정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니... 깊이를 들여다보지 못하는 언론의 입장 또한 난감하다.

우리 언론은 정치인의 선거전략, 이벤트, 부정부패, 그리고 이 모든 것들이 영향을 미치는 여론조사에 크게 주목을 하는데 필자는 왜 정치인들이 그런일을 하는지, 그런일을 할 때 군민들의 지위와 역할이 어떻게 퇴색하는지엔 도통 관심들이 없다. 

정치인들이 투표에 대해 말하면 다른 어떤 의중이나 꼼수,,, 전략이 있다고 생각하거나,,, 무의미한 실언따위로 치부 해버리기 일수이니... 정치인에게 투표독려는 그를 위해서나 영광군민들을 위해서나 가장 중요한 일이 아닐까? 당연한 말일테지만, 후보자 입장에선 그 표가 상대 정당보다 자기에게 많이 오길 바라지 않나...

지방선거 운동이 한창이다. 이래저래 투표하기 난감한 이유가 많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다른 대안은 없다. 선거기간뿐 아니라 그 전후로도 “투표하는 걸 잊지말라”고 말하는 후보자들에게 투표하는 것이 상책 아니겠는가...

그런 후보자들이 없다면 후보자들이 그렇게 하도록 만드는 것이 군민의 힘이자 권리이지 않겠는가...

“투표는 총알보다 강하다...” 작은 종잇조각이 그렇게 강한 이유는 국민들의 의지와 바람이 담겨 있기 때문이 아닐까? 그 표가 자신에 대한 지지로 돌아오기를 바라지 않고, 혹 상대방에 대한 지지로 돌아설까 두려워 하지 않는 정치인은 어디에도 없다. 우리 군민들은 그 표가 좀 더 떳떳하고 자랑스럽기를 바랄뿐이니...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