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고향사랑기부제, 본질과 의미 찾아야...

기사입력 2023.02.03 15:16 | 조회수 7,464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화면 캡처 2023-02-03 152013.jpg

    1월 1일부터 고향사랑기부제가 전국적으로 시행되었다. 영광군도 동참에 활력을 높이는 광고에 활력을 쏟고 있으나 1월 적립금액은 행안부 지침상 공개 불가능이다.

    고향사랑 기부제는 개인이 거주하는 광역·기초 단체를 제외한 전국 모든 지자체에 연간 500만원까지 기부가 가능하며, 기부자는 10만원 까지는 전액 세액 공제, 10만원 초과 금액은 16.5%의 세액 공제와 함께 기부금의 30%에 해당하는 답례품을 받을 수 있다.

    영광군에선 답례품으로 굴비, 고춧가루, 쌀, 청보리한우, 새우젓, 모싯잎 송편 등 지역 대표 특산물을 선정했다. 

    그런데 영광군이 고향사랑기부제에 대한 본질과 의미를 찾지 못하고 이러한 한 방향 차원의 보도자료만으로 일관한다면 앞으로가 실망스러울 수밖에 없지 않을까?

    고향사랑기부제의 의미를 살펴보면, 심각한 지역 소멸에 따른 재외인의 후원금을 합법적으로 받아 지방재정을 확충해 어려운 이웃과 문화예술인들을 장려하며 지역에서 생산되는 특산물을 답례품으로 제공해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꾀하려는 취지일 터인데, 영광의 입장에선 전국 10%에 머물고 있는 재정자립도를 감안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사활을 걸어야 하지 않을까?

    하지만 담당 부서의 홍보 방법은 아직 미흡한 수준. 이러한 방법으로 안면 있는 출향인의 인사성 정도에서 그칠 가능성이 높지 않겠냐는 말이다. 

    다각적인 방법을 모색해 외지 관광객들에게도 영광군의 이미지를 홍보하는 것!!! 여기에 무엇보다 더 중요한 것, 주고 받는 관계 속에서 감동을 만들어 내는 것 그것이 본질 일 듯 싶다. 

    이해할 수 없다면, 기부제는 그저 실적 쌓기에 그칠 테고 실적 쌓기가 안된다면, 할당량을 전가시킬 수 밖에 없을테니.

    본질에 대한 집중이란, 우리의 잠재력을 더 깊이 파고, 더 치열하게 개발해 한 단계 더 끌어올린 의미와 가치로 누구나에게 놀라움과 감동을 주는 것. 소통과 협력을 통한 자연스러운 신뢰의 정착. 그게 아니라면 백날 해 봐야 무슨 의미가 있겠느냔 말이다.

    sns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