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구는‘생명의 문’폐쇄는‘살인행위’이다.

기사입력 2018.01.30 12:4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번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로 불법주차, 소방관들의 초기대응 등에 분노를 느끼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이번 참사의 진짜 안타까운점은 ‘비상구의 중요성’이 아닐까 싶다. 사망자 가운데 20명 발생한 2층 여성용 목욕탕에는 비상구가 창고처럼 활용되었으며, 대피를 유도한 직원도 없었으며, 주 출입구도 고장나 피해가 증가하였으며, 남성용 목욕탕의 경우는 이발소 직원이 손님들을 비상구쪽으로 탈출을 유도하여 사망자가 한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한다. 평상시 엘리베이터가 주요 이동 수단이기에 우리 가슴을 아프게 하는 이런 화재사고들은 비상구의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한데서 비롯된 참사라고 할 수 있다.

사본 -김갑선 (2).jpg
함평119안전센터 김갑선

 

비상구는 건물 주출입구와 반대 방향에 설치해 화재 등으로 주출입구가 막혔을 때 탈출로로 사용된다. 소방 관련법에서 비상구란‘주된 출입구외에 화재발생시 영업장 내부로부터 지상·옥상 또는 그 밖의 안전한 곳으로 피난할 수 있도록 직통계단, 피난계단, 옥외계단 또는 발코니에 연결된 출입구’를 말한다.

우리는 흔히 비상구를 ‘생명의 문’이라고도 한다. 하지만 비상구 폐쇄에 대한 위험성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적절한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이‘생명의 문’은 곧 ‘죽음의 문’이 될 것이다.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잘 관리되어야 할 비상구가 무관심 속에 폐쇄되거나, 물건을 적치하는 장소로 전락한 것을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다.

위험상황 발생 시 빠른 대피를 위해서는 비상구 앞에 물건을 쌓아두어서는 안되며, 언제 어디서든지 비상구 위치를 알아 두어야 한다. 당신의 안전에 대한 무지함은 자신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 안전에 대해 우리가 생각하는 작은 부분은 결코 작지 않다. 작은 불씨 하나를 잡지 못해 대형화재로 확대되는 것처럼, ‘비상구 정도야, 뭐 어때’라는 식의 잘못된 생각으로 살릴 수 있는 생명까지 죽음으로 몰아갈 수 있다.

우리의 작은 실천 하나로 큰 재앙을 막을 수 있고, 다른 사람의 불행을 막을 수 있는 길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우리가 작은 실천 하나도 소홀히 하지 않으면 우리가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행복하게 살 수 있지 않을까 소망해본다.

 

함평119안전센터 김갑선

[깁갑선 기자 sun0629@korea.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어바웃영광 & abouty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BEST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