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동 끝낸 보리, 웃거름으로 활력 증진

기사입력 2018.02.19 16:5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yaytg021299.jpg

영광군은 월동 후 날씨가 풀리면서 보리가 다시 자라기 시작하는 생육 재생기와 웃거름 주는 요령을 알렸다.

추운 겨울 동안 보리는 생육이 정지된 상태에서 월동 후 온도가 올라가면 다시 자라기 시작하는 데 이 때를 생육재생기라고 하며, 올해는 겨울 평균 기온이 전년 대비 5℃ 이상 낮아서 작년보다 5일 늦은 2월 15일로 판단하였다.

이에 따라 월동률 향상과 증수를 위해 생육 재생기 이후 10일 이내인 2월 하순경에 단보당 요소 10kg을 추비로 주어야 한다. 사질토양이나 생육이 부진 포장은 두 번으로 나누어 시용하는데 생육재생기에 요소 5kg, 첫 번째 시용 20일 후에 5kg을 주면 된다. 웃거름을 많이 줄 경우 도복으로 인한 수량 감소, 농작업 불편 및 품질 저하가 우려되니 적량 사용하여야 한다.

또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생육중기에 발생되는 잡초 종류에 따라 적기에 제초제를 처리하고, 이른 봄 서리발이나 건조 피해 예방을 위해 보리 밟기와 습해 예방을 위해 배수로 정비 등 월동 후 맥류 관리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어바웃영광 기자 ygabout@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어바웃영광 & abouty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