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

기사입력 2018.03.06 17:1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소방장 조철주.jpg
소방장 조철

겨울동안 집안에서만 생활했던 어린이들이 집밖에서 놀다 의외의 사고를 당하기 쉬운 계절이기도 합니다. 어린이는 가벼운 충격에도 부상을 입기 쉬으므로 그에따른 응급처치 요령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삐거나(염좌) 뼈에 금이 갔을 경우(골절)에는 반드시 움직임을 최소하는게 가장 올바른 응급처치입니다. 신체구조상 뼈주위에는 신경과 인대, 혈관이 동시에 지나가기 때문입니다. 단순히 골절이나 염좌였던 부상이 고정,유지를 잘못해서 신경,인대손상으로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나무나 신문등 고정유지할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부목대용으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골절이 의심되는 부위는 적당한 압력으로 고정,유지하면 됩니다.

어린이는 손목, 팔꿈치, 발목주위에(뼈 양끝에 있는) 성장판이 있는데 이 성장판이 다치면 성장장애를 일으킬수 있음을 알고 있어야 합니다.

팔이 빠지는 탈구를 당하면 얼음찜질로 차게 한 후 붕대와 삼각건으로 움직이지 않게 단단히 고정시킨 다음 병원(病院)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코피가 10∼20분 내 멎지 않으면 반드시 병원에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코안쪽의 큰 혈관이 터져 지혈이 안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머리를 뒤로 젖히고 뒷덜미를 두들기는 행동은 좋지 않으며, 의자에 앉아 머리를 약간 숙인 상태에서 콧망울을 쥐고 코 가운데 연골이 느껴지는 부분을 압박한 후 이마부터 코 주위까지 찬 물수건이나 얼음주머니를 이용해 냉찜질을 해주어야 합니다.

따뜻한 봄날 야외할동이 많아지는 가운데 사고의 위험에도 노출되어 있습니다. 어린이는 보호자의 동행이 우선되야 하지만 야외에서 위와같은 사고부상 상황이 닥치면 가까운 U-119 응급의료시스템에 신고하여 선 응급처치를 받아야 겠습니다.

 

[어바웃영광 기자 ygabout@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어바웃영광 & abouty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