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고싶은 섬! 송이도에 봄꽃 화분 설치 > 뉴스 | 어바웃영광 지역포털

기사상세페이지

가고싶은 섬! 송이도에 봄꽃 화분 설치

기사입력 2018.04.13 17:44

SNS 공유하기

tw tw ka tw fa url


크기변환_가고싶은섬송이도.jpg

낙월면(면장 문안형)에서는 지난 4월 12일 송이도에 팬지와 데이지, 석죽 화분 등으로 꽃길을 조성하여 선착장에 내리자마자 꽃 향기를 느끼며 걸을 수 있다.

송이도는 소나무가 많고 섬의 모양이 사람의 귀를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영광에서도 아름답기로 소문이 났으며, 실제로도 확 트인 전경에 푸르른 바다는 감탄을 자아내기에 부족함이 없다.

모래가 아닌 조약돌로 이루어진 해수욕장은 보는 순간 발을 담그고 싶은 충동을 느낄 만큼 매력적이다. 오랜 세월 파도가 만들어낸 부드럽고 동글동글한 조약돌은 주민뿐 아니라 관광객들에게도 인기가 많다.

한편, 송이도는 지난 달 30일 염산 향화도에서 송이도로 직항을 하는 여객선이 취항했으며 매일 2차례 정기 운항으로 관광 수요가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안형 낙월면장은 “아름답고 가고싶은 섬으로 가꾸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