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 호우에 영광 피해 47건, 외국인불법체류자 낙뢰 맞아 사망 > 뉴스 | 어바웃영광

기사상세페이지

집중 호우에 영광 피해 47건, 외국인불법체류자 낙뢰 맞아 사망

기사입력 2018.07.01 17:43

SNS 공유하기

tw tw ka tw fa url

호우특보가 내려진 영광군에서도 7월 1일 현재까지 총 47건의 피해가 발생 했고, 불법체류중이던 태국인 A씨가 낙뢰에 맞아 사망 했다.

장마전선이 남부지방을 거쳐 북상하면서 영광군에도 호우경보가 발효중이다. 현재까지 내린 강우량은 61mm(6월 30일 오후 5시 ~ 7월1일 이시각 현재)다. 이에 영광군에서도 피해가 속출 하고 있다. 폭우로 오늘까지 영광군에는 주택 20건, 농경지 6건, 도로2건 등 침수와 역류, 배수로 막힘 등 모두 47건이 발생 했다.

번개.jpg

묘량면 군도에 아카시아나무가 쓰러지기도 했고, 6월 30일 오후 1시 30분 염산면 봉남리 논에서 뜬모 작업을 하던 태국인 A씨가 낙뢰에 맞아 결국 사망했다.

호우특보가 내려진 상황에서 제7호 태풍 쁘라비룬도 북상하고 있다. 태풍은 3일 새벽부터 남해안과 부산지역을 관통할 예정이다.

RTKO63_201807011600]07_ko.png

기상청은 태풍 쁘라비룬이 많은 수증기를 가지고 북상함에 따라 순간 풍속이 초속 30m(시속 108km)내외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쁘라삐룬은 1일 17시 현재 중심기압 985hPa, 최대풍속 97km/h로 북북서로 진행 중이며 이동속도는 시간당 15km다.

태풍 북상에 따라 내일 예정된 제50대 군수 취임식과 취임기자회견도 취소 되었다. 월례회의와 함께 간소하게 진행 될 예정이었지만 재재에 만전을 기하고자 취소가 결정 되었다.

제8대 영광군의회도 당초 내외빈을 모시고 개원식을 개원할 예정이었으나 태풍의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외빈 초청을 취소하고 자체 약식 행사로 대체하기로 했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