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마피아와 닮은 민관합동조사단 군민과의 소통에 더 힘 써야한다.

기사입력 2018.09.21 14:2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페북 섬네일.jpg

원전 마피아의 특징은 폐쇄 성과 배타성에 있다. 예컨대 한수원이 발주한 일감은약 300개의 납품 · 용역업체가 나눠 갖는 구조로 전문 영역이라는 이유로 진입 장벽이 높고 외부 감시에서도 자유롭다. 하지만 바로 그런 폐쇄성 때문에 일단 장벽을 넘어 진입만 하면 탄탄대로를 달린다.

지역에도 마피아가 형성되고 있다. 조직안에서 곪고 있는 종기는 내버려 둔채 그것을 지적하는 외부의 목소리를 방관하거나 외면하고 있다. 그들이 만들어낸 결과물만을 보며 자화자찬은 있을 뿐 외부의 목소리를 철저히 외면 하는 모습은 마치 원전마피아의 행태와 유사해 보인다.

민관합동조사단을 두고 하는 말이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일간 신문을 통해 그 조직안에서 발생한 비위사실이 드러났고 또 다른 지역 신문은 그 예하 단체의 조직구성에 대해 명분과 기준이 없다며 쓴소리를 남기고 있다.

물은 고이면 썩는다. 민관합 동조사단도 소통을 등한 시한 채 내부의 고름을 방치 한다면 조직 모두가 썩어 버리고 말 것이다.

영광군민은 민관합동조사단의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바란다. 조사를 진행 할수 록 점차 커져만가는 구멍의 크기는 점차 커져만 가지만 정작 민관합동조사단의 공식발표는 들어본적이 없다.

참여하고 있는 언론사를 통해 정보가 흘러 나올 뿐이 다. 행여 그 언론들이 침묵을 감행 한다면 영광군민들은 누구에게 원전 안전에 대한 중요한 소식을 접할수 있겠는가?

그리고 조사 결과 뿐만 아닌 치뤄지는 회의 후에도 회의록을 공개 해야 한다.

군민의 대표로 참여 했던 이들이 얼마나 제역할을 할수 있는지 확인 할수 있는 최소한의 자료는 공개 되어야 할 것이 아닌가? 누가 요청해서가 아닌 군민들이 원하기 전에 공개 할수 있는 자세를 갖고 그들의 노력을 군민들과 함께 공유를해 나간다면 그 어떤 군민 들이 민관합동조사단을 향해 돌을 던질수 있겠는가?

최근 민간합동조사단 주민 참여단 위원 한명은 탈퇴를 선언하고 한달가까이 회의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다. 분명 민관합동조사 단은 내부에서도 분열을 격고 있을 참이다.

폐쇄성과 배타성을 가진 민관합동 조사단은 원전을 정확하게 조사하려면 먼저 군민과의 소통에 큰 힘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김피디 기자 ygabout@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어바웃영광 & abouty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