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2019.07.23 (화)

  • 흐림속초30.8℃
  • 구름많음31.7℃
  • 구름조금철원29.2℃
  • 구름많음동두천29.1℃
  • 흐림파주29.2℃
  • 흐림대관령25.8℃
  • 비백령도21.1℃
  • 흐림북강릉29.6℃
  • 구름많음강릉33.7℃
  • 흐림동해29.7℃
  • 흐림서울30.6℃
  • 흐림인천28.2℃
  • 흐림원주31.3℃
  • 구름많음울릉도29.2℃
  • 구름많음수원30.5℃
  • 구름많음영월30.0℃
  • 구름많음충주31.6℃
  • 구름많음서산27.2℃
  • 흐림울진27.9℃
  • 구름많음청주32.2℃
  • 구름많음대전31.3℃
  • 구름많음추풍령31.2℃
  • 구름많음안동31.6℃
  • 구름많음상주32.2℃
  • 구름많음포항31.8℃
  • 구름많음군산29.2℃
  • 구름많음대구30.5℃
  • 구름많음전주31.4℃
  • 구름많음울산31.5℃
  • 구름많음창원28.0℃
  • 구름많음광주29.1℃
  • 구름많음부산28.4℃
  • 구름많음통영26.9℃
  • 구름많음목포27.8℃
  • 구름많음여수26.8℃
  • 안개흑산도23.2℃
  • 구름많음완도27.0℃
  • 구름조금고창29.1℃
  • 구름조금순천28.0℃
  • 구름많음홍성(예)28.6℃
  • 구름많음제주29.6℃
  • 구름조금고산25.6℃
  • 구름많음성산25.9℃
  • 흐림서귀포25.8℃
  • 구름많음진주29.3℃
  • 구름많음강화27.3℃
  • 구름조금양평32.4℃
  • 구름많음이천31.3℃
  • 구름많음인제29.8℃
  • 흐림홍천32.7℃
  • 흐림태백28.8℃
  • 흐림정선군28.5℃
  • 흐림제천30.7℃
  • 구름조금보은30.9℃
  • 구름조금천안29.6℃
  • 구름많음보령27.8℃
  • 구름많음부여30.6℃
  • 구름조금금산30.7℃
  • 구름많음부안30.6℃
  • 구름조금임실29.6℃
  • 구름많음정읍29.7℃
  • 구름조금남원30.5℃
  • 맑음장수28.5℃
  • 구름조금고창군28.5℃
  • 구름많음영광군29.2℃
  • 구름많음김해시29.4℃
  • 구름조금순창군30.1℃
  • 구름많음북창원30.2℃
  • 구름많음양산시29.0℃
  • 구름조금보성군28.3℃
  • 구름많음강진군28.7℃
  • 구름많음장흥27.8℃
  • 구름많음해남27.5℃
  • 구름조금고흥27.6℃
  • 구름많음의령군30.9℃
  • 구름조금함양군30.2℃
  • 구름많음광양시29.3℃
  • 구름많음진도군26.1℃
  • 흐림봉화29.5℃
  • 구름많음영주30.8℃
  • 구름많음문경31.3℃
  • 구름많음청송군28.9℃
  • 흐림영덕31.4℃
  • 흐림의성34.1℃
  • 구름많음구미32.1℃
  • 구름많음영천32.3℃
  • 구름많음경주시31.2℃
  • 구름조금거창30.8℃
  • 구름많음합천31.3℃
  • 구름많음밀양31.7℃
  • 구름조금산청29.7℃
  • 구름많음거제25.6℃
  • 구름많음남해29.2℃
기상청 제공
영광군 공무원노조 '뿔났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영광군 공무원노조 '뿔났다'

'갑질에 부정부패, 지켜보지 않겠다 ' 천명

2039796138_8PrQvi9K_53e2aeb3efdee3170f3528b04ca388fea6488c26.jpg
<상기 이미지는 기사내용 과는 무관 합니다.>

 영광군청 공무원노동조합이 28일 오후 내부 전산망을 통해 ‘갑’질과 외압・회유를 자제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는 성명을 올렸다.

이 성명은 최근 군청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실망스러워 노조가 조합원의 목소리를 대변하고자 한다고 취지를 밝히며 시작하고 있다.

성명은 크게 세 단락으로 첫 번째는 최근 ‘백수 회전교차로 소나무 논란’에 대한 간부공무원들의 대처와 퇴직을 한 선배 간부공무원의 어긋난 행태를 지적하며 이제라도 바로잡기를 바라는 내용이다.

두 번째 단락은 ‘사람보다 높은 벼슬은 없다’며 일부 간부공무원이 조합원의 인격을 무시하고 순화되지 않은 언어사용과 소통 부재에 따른 공무원들의 고통을 대변하고 있다. 이 단락에서는 AI와 산불, 가뭄과 폭염 그리고 태풍으로 계속되는 비상근무와 연이은 행사와 축제에 동원되는 고통을 겪고 있다며 심지어 같이 근무하는 간부공무원과 헤어질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공무원이 공무원을 괴롭히는 ‘갑’질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또한 군청 출입기자, 퇴직한 일부 간부공무원, 군청 주변에서 맴돌며 누구의 측근이자 실세라는 이들이 군정에 깊숙이 개입하고 있다는 지역 여론이 팽배해 있다며 부정 부패는 반드시 밝혀진다고 경고도 하고 있다.

마지막으로는 각 노조원들에게 더 이상 참거나 두려워 하지 말고 정당한 업무를 방해하는 어떤 세력도 단호히 배척하고 갑질이나 인격모독, 외압이나 회유를 당할 경우 적극 대처 해주길 당부하고 있다.

공무원노조는 이번 성명 전 많은 고민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노조관계자는 이 성명이 갈등보다 각자의 위치에 있는 간부 공무원과 일반공무원 그리고 군 행정에 관련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각성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성명을 올린것이라고 설명 했다.

다음은 공무원노조의 성명 전문이다. 

성명서(논평)

최근 군청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실망스러워 우리노조는 조합원의 목소리를 대변하고자 한다.

“백수 회전교차로 소나무 논란” 이건 아니다. 이래서는 안 된다.

최근 언론보도에 의하면 퇴직한 간부공무원으로부터 자신의 소유 소나무를 납품하게 해 달라는 부탁을 거절하지 못한 우리 동료 조합원이 비록 1심이기는 하지만 법원으로부터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였다. 왜 이런 일이 발생 했을까? 일명 “소나무 논란”이 시작 된지 1년이 넘었다. 그 간 우리조직은 무엇을 했는가? 일명 “소나무 논란”이 시작 된지 1년이 넘었다. 그 간 우리조직은 무엇을 했는가? 담당부서 간부공무원은 무엇을 했는가? 왜 힘없는 우리 조합원이 그 큰 짐을 혼자 다 짊어지고 가야만 하는가? 이건 아니다. 이래서는 안 된다. 동료로서 안타까운 마음이다. 아직 기회는 있다고 본다. 이제라도 바로 잡기를 바란다.

사람보다 높은 벼슬은 없다고 했다.

요즘 일부 간부공무원이 조합원의 인격을 무시하고 순화되지 않은 언어사용과 소통부재로 다수의 조합원이 출근하기가 싫다고 하소연 한다. 마음에 상처와 고통으로 노조사무실을 찾아오는 조합원이 많은 이유는 무엇인가? 사무실에서 하루 종일 업무 외 말 한마디 안한다는 부서도 있다. 대통령도 90도로 인사한다는데 왜 그들은 인사를 받지도 하지도 않을까? 가족을 뒤로하고 주말도 휴일도 반납하고 일하는 조합원, AI와 산불, 가뭄과 폭염 그리고 태풍으로 계속되는 비상근무, 이어지는 행사와 축제에 동원되어 길바닥에서 교통 통제하는 조합원, 그들도 누구의 아빠이자 엄마이며 누군가의 소중한 자식이다. 또한 같은 인간이며 군민이다. 많은 조합원이 같이 근무하는 간부 공무원과 헤어질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다. 인사철을 기다리고 전출과 전입시험, 휴직, 병가를 생각한다. 제발 공무원이 공무원을 괴롭히는 “갑”질 이제는 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

아울러, 일부 군청 출입기자, 퇴직한 일부 간부공무원, 군청 주변에서 맴돌며 누구의 측근이자 실세라고 자칭하는 이들이 군정에 깊숙이 개입하여 자신의 이익을 추구한다는 여론이 팽배해 있다. 또한 지금은 그렇지 않으리라 생각되지만 일부 의원이 주민 숙원사업과 관련 있다는 언론기사도 심심치 않게 보도 되었었다. 제발 사실이 아니길 바라고 바랄 뿐이다. 부정부패는 반드시 밝혀진다. 보았지 않은가? 그가 대통령일지라도 피해갈 수 없다는 사실을.

조합원은 더 이상 참지 마라.

조합원은 더 이상 참거나 두려워하지 마라. 정당한 업무를 방해하는 어떤 세력도 단호히 배척하고, 혹여 “갑”질이나 인격모독, 외압이나 회유를 당할 경우 더 이상 숨기지 말고 적극적으로 대처해주길 바란다. 물론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제 우리는 안다. 그 누구도 우리를 지켜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우리는 스스로 뭉쳐야만 한다. 필요하면 증거를 수집하여 노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 그 이후 조치는 노조에서 할 것이다. 감사나 수사 의뢰도 적극적으로 할 것이다. 앞으로 우리 노조는 공직사회 “갑”질 추방과 부정부패 척결에 결코 소홀하지 않을 것이다.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린다.

제발 우리 조합원이 우리 공직자가 오직 군민만 바라보고 일 할 수 있도록 그 어떤 “갑”질도 외압도 회유도 자제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 한다. 만약 같은 사례가 개선되지 않고 계속 된다면 우리노조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결연히 대처해 나아갈 것을 천명한다.


2018년 9월 28일

영광군공무원노동조합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