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영광군,아프리카돼지열병(ASF) 초동방역태세

기사입력 2019.09.20 15:40 | 조회수 300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영광 IC 인근 거점소독장소 운영
    아프리카돼지열병 사람에게는 감염 없어

    초동방역태세 강화(3).JPG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와 연천의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첫 발생함에 따라 청정지역 유지를 위한 차단 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 보단계가 최고단계인 ‘심각’ 으로 격상된 즉시 도 경계지역인 영광IC 인근 우평리에 거점소독 장소를 설치해 축산 차량에 대한 소독조치를 강화했다. 

    또한 양돈 농가 전담 공무원을 지정하여 예찰, 예방 활동을 실시하고 생석회 1,600포와 소독약품 1,200kg을 농가에 긴급 공급 하여 차단방역에 주력하고 있다. 

    영광 군수는 “축산 농가는 모임과 행사를 자제하고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 증상 발생 시 읍 면사무소, 군청 등 행정기관에 신속하게 신고해 달라.”며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조치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치료약이나 백신이 없어 치사율이 100%인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 발생한 것으로 국내 발생이 확인된 지난 17일부로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 농장을 대상으로 일시 이동중지명령이 내려진 상태이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며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기 때문에 안심하고 돼지고기를 섭취해도 된다. 

    질병본부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는 사람에게 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아니다”라며“돼지고기를 먹을 때 감염 걱정 없이 평소와 마찬가지로 섭취하면 된다.”고 말했다.


    backward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