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한빛원전 재가동 지역주민 “지역 경제 활성화” 입장

기사입력 2019.10.04 13:50 | 조회수 395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주변지역 주민 "소수 반대하는 사람들만 모아놓은 범대위 인정할 수 없다"

    53385_22163_4244.jpg

    한빛 1, 3, 4호기는 현재까지 발전 중단에 있는 상태이다. 

    1호기 경우 원안위 결정 후 사용중지 해제상태, 한빛 3, 4호기는 원안위 승인여부에 따라 재가동 일정이 결정된다.

    지난 8월 반핵 단체는 한빛 1호기 원안위의 사용중지 해제상태에도 불구하고 “원안위가 주민들의 동의 없이 한빛 1호기 재가동을 승인했다”며 한빛원전의 재가동 계획을 취소하고 즉각 폐쇄하라고 촉구했다.

    이처럼 반핵 단체 및 범대위 등 일부 인사들은 한빛 1호기 재가동을 놓고 반대하는 여론이 거센 가운데 이와 반대로 일반 주변 지역 주민들은 사회단체 주요 인사보다 더욱 신속한 원전가동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홍농에 거주하는 주민 A씨는 “소수 반대하는 사람들만 모아놓은 범대위는 인정할 수 없다”며“주변 지역 사람들의 의사가 훨씬 더 중요하다”고 일축했다.

    이어 B씨는 “한빛원전은 시급하게 재정비 가동하여 지역경제가 위축되지 않게 많은 지원도 아끼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인근 지역인 고창지역 주민 C씨는 “범대위가 주장하는 내용은 주변 지역민의 의사와 무관하다”며 “한빛원전은 주변지역과 상생 대상이며 계속 운영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광지역 반핵인사가 고창지역까지 활동을 하는 탓에 농수산물 판로에 애로가 많다며 원전에 조속한 재가동을 통해 더 이상 뉴스 기사에 지역 명칭이 언급되지 않기를 원하고 있다.

    이처럼 일반 주민들은 지역 경제와 지원 사업이 축소되는 것에 대해 걱정이 대두되는 입장으로 신속한 원전 가동을 원하고 있다.

    현재 한빛 1·3·4호기의 가동 중단으로 손실 매출 금액은 송전량, 판매단가 등을 종합해 1호기 5천 295억 원, 3호기 6천953억 원, 4호기 1조2천216억 원 등 2조4천46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원전 발전량에 따라 전남도와 영광군에 지원되는 세금과 각종 사업비는 이 기간에 620억 원이 줄었다.

    이렇듯 한빛원전이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이 막대한 것이 사실이다.

    원전 측은 손실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정비가 끝나는 대로 재가동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한빛원전 측은 1호기는 원안위 특별조사 결과에 따른 중앙제어실 CCTV 설치 등 세부 추진일정에 따라 27개 항목의 재발 방지 대책을 이행할 계획이고 일부는 완료하였거나 추진 중에 있으며, 3호기는 격납건물 대구경 관통부 하부의 공극 전수조사 실시 후 공극 부위를 보수하고 재가동 예정에 두고 있다.

    이에 한빛 원자력 본부는 ‘한빛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사건’ 재발 방지 대책의 일환으로 인적오류 재발 방지를 위한 운영시스템 개선, 원전 운영 능력 향상을 위한 기술지원 강화, 발전소 주변지역 및 국민과의 소통 확대 등을 약속했으며 “신뢰 할 수 있는 안전한 원전 운영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빛원전은 그동안 다양한 방법으로 지역 농수산물 판로지원과 생산비 절감, 생산량 증대를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유기질 비료 지원, 광역방제기 지원도 매년 실시하여 농가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하지만 한빛원전의 안일한 대처방안에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도 커져가는 만큼 철저한 계획 예방 정비와 보강공사를 통해 안전성을 더 높여 주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자세가 필요해 보인다.

    또한 정부 차원의 후속 조치가 있을 때 원전 정책에 대한 지역민의 신뢰를 높일 수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backward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