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4.07.23 (화)

  • 맑음속초31.5℃
  • 구름많음26.2℃
  • 구름조금철원24.2℃
  • 구름많음동두천24.3℃
  • 구름조금파주24.3℃
  • 구름많음대관령21.8℃
  • 구름많음춘천25.7℃
  • 박무백령도22.4℃
  • 맑음북강릉29.0℃
  • 구름많음강릉28.3℃
  • 흐림동해30.6℃
  • 흐림서울25.9℃
  • 비인천24.6℃
  • 구름많음원주26.8℃
  • 구름조금울릉도25.4℃
  • 흐림수원26.0℃
  • 흐림영월26.3℃
  • 구름많음충주28.1℃
  • 흐림서산26.0℃
  • 구름많음울진30.5℃
  • 구름많음청주28.7℃
  • 비대전27.6℃
  • 구름많음추풍령26.7℃
  • 구름조금안동26.9℃
  • 구름많음상주28.7℃
  • 구름많음포항29.3℃
  • 흐림군산26.7℃
  • 흐림대구29.2℃
  • 흐림전주28.1℃
  • 구름많음울산28.3℃
  • 구름많음창원28.6℃
  • 흐림광주27.3℃
  • 흐림부산27.2℃
  • 구름많음통영27.2℃
  • 흐림목포27.1℃
  • 구름많음여수26.8℃
  • 안개흑산도25.0℃
  • 구름많음완도25.8℃
  • 흐림고창27.7℃
  • 구름많음순천25.1℃
  • 비홍성(예)26.9℃
  • 흐림26.8℃
  • 구름많음제주28.2℃
  • 구름많음고산27.3℃
  • 구름많음성산28.4℃
  • 흐림서귀포28.8℃
  • 구름많음진주27.3℃
  • 구름많음강화25.0℃
  • 구름많음양평25.6℃
  • 구름많음이천26.8℃
  • 구름많음인제27.1℃
  • 구름많음홍천26.2℃
  • 구름많음태백24.5℃
  • 흐림정선군25.4℃
  • 흐림제천25.3℃
  • 구름많음보은26.7℃
  • 흐림천안27.4℃
  • 흐림보령26.8℃
  • 흐림부여26.7℃
  • 흐림금산26.8℃
  • 흐림27.2℃
  • 흐림부안27.6℃
  • 구름많음임실25.9℃
  • 흐림정읍27.9℃
  • 구름많음남원28.4℃
  • 구름많음장수26.2℃
  • 흐림고창군27.5℃
  • 흐림영광군27.6℃
  • 구름많음김해시28.0℃
  • 구름많음순창군27.7℃
  • 구름많음북창원29.3℃
  • 구름많음양산시28.8℃
  • 구름많음보성군27.5℃
  • 흐림강진군27.4℃
  • 흐림장흥26.2℃
  • 흐림해남28.1℃
  • 구름많음고흥27.6℃
  • 구름많음의령군28.6℃
  • 구름많음함양군24.8℃
  • 구름많음광양시27.2℃
  • 흐림진도군27.8℃
  • 구름조금봉화26.3℃
  • 구름조금문경27.8℃
  • 구름많음청송군26.8℃
  • 구름많음영덕28.4℃
  • 구름많음의성27.8℃
  • 흐림구미28.0℃
  • 구름많음영천28.8℃
  • 구름많음경주시29.0℃
  • 구름많음거창25.6℃
  • 구름많음합천26.3℃
  • 구름많음밀양28.7℃
  • 구름많음산청26.1℃
  • 구름많음거제27.5℃
  • 구름많음남해28.1℃
  • 구름많음28.9℃
기상청 제공

뉴스

전체기사 보기

'강항 선생의 편액', 이낙연 전 총리 통해 영광 내산서원에 기증돼

영광으로 돌아온 조선시대 유학자 강항 선생의 편액 17일 내산서원에서 기증식 열려

'강항 선생의 편액', 이낙연 전 총리 통해 영광 내산서원에 기증돼

17일, 조선시대 유학자 수은 강항 선생의 편액 ‘從吾所好’가 전라남도 영광의 내산서원에 돌아왔다. 강항 선생이 1600년대 초에 쓴 것으로 보이는 이 편액은 일본의 강항 연구가 무라카미 쓰네오 씨가 1995년부터 보관하다가 최근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통해 반환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강항 선생을 모신 내산서원 및 강항선생기념사업회와 협의해, 17일 오후 3시 이 편액을 내산서원에 기증했다. 이 기증식에는 영광 유림 인사, 초중등 학생, 일본 강항연구회 임원 등이 참석했다. 강항 선생은 정유재란이 일어난 1597년 일본에 끌려가 오즈와 교토에 억류돼 살며 유학을 전수하다가 1600년 귀국했다. 이후 고향에서 후학을 가르치며 지내다 1618년 별세했다. 이번에 반환된 편액은 강항 선생이 귀국 후 강씨 문중의 누군가에게 써준 것으로 전해진다. 이 편액을 받은 강씨 문중은 사당 정면에 편액을 걸어 놓고 소중히 여겼다. 그러나 1950년경 사당이 무너지며 편액도 손상됐다. 그 이후의 과정에 대해서는 전언이 엇갈리지만, 무라카미 씨는 “1995년 8월 한국의 소유자로부터 받았다”고 말했다. 무라카미 씨는 올해 5월 그의 초청으로 오즈를 방문한 이 전 총리에게 “오즈의 건설업자에게 의뢰해 편액을 깔끔하게 수리해 보관해 왔다”며, “그러나 이제 아내와 사별하고 고령자 주택에 혼자 사는 관계로 편액을 보관하기 어렵게 돼 이 총리를 통해 돌려드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 총리는 “돌아온 편액이 국내의 강항 선생 연구에 기여하고, 한일관계 개선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편액의 ‘종오소호’는 논어에 나오는 공자의 말씀으로, “부가 추구할 만하다면 비록 말채찍을 잡는 사내가 되더라도 나 또한 그렇게 하겠지만, 만약 추구할 만하지 않다면 내가 좋아하는 바를 따르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기증식이 끝나면서, 이낙연 전 총리는 “강항 선생의 유산이 후학들에게 큰 가르침을 줄 것이며, 한일 양국 간의 문화적 교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