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영광군엔 "네 편, 내 편" 없이 우리 편만 있었으면 좋겠다.

기사입력 2022.04.29 22:15 | 조회수 2,350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니 편, 내 편 나누기... 그리고 내 편이 아니면?...

    <社說>삼국시대부터 한국인들은 둘로 갈리고, 셋으로 나뉘 어서 갈등하고 싸워왔다.

    사설 썸네일.png

    조선왕조 오백 년이 하나인 것 같지만 조선왕조 오백 년 동안은 사색당파로 항상 다퉈오지 않았는가...

    "네 편, 내 편"으로 나누고 내 편이 아니면 죽었습니 다. 상대편이 죽을 때까지 끝까지 갑니다.

    대통령 선거 때도 양쪽으로 나뉘어 극한 대립을 하더니 결국 한쪽이 이기고 한쪽이 이기는 것은 불현듯 뻔한 결과가 아닌가... 그렇 다고 이긴 한쪽이 진 쪽을 가만히 내버려 두는가... 계속 공격하고 말살하려 하니 말이다.

    영광군 선거판 역시 피해 가지 못한 상황이 벌어지는 모양이다.

    사람들은 늘 지도자에게 쾌도난마와 같은 속 시원한 해법을 기대한다.

    그래서일까? 사람이란 본래 매사를 자기중심으로 보는데 익숙하지 않은가... 변화한 환경이나 군을 이끄는 수장은 문제를 바라보면 문제의 실상을 좀 더 객관적으로 볼 수 있지만, 이를 모든 사람들에게 요구할 순 없으니 수장에 대한 기대감 사이의 간격이 확대되며 유권자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 것은 사실이니 말이다.

    난제를 척척 해 주는 선지 자가 되기 위해 후보자들은 정책에 관심이 있을 뿐인데 본래의 취지를 왜곡하고 훼손해 가면서까지 편 가르기를 하는 불특정 소수의 유권자들, 그리고 언론사들의 상황을 보고 있자니 한숨이 팍팍 나온다.

    퍽퍽 증이 난다고 해야 할까? 우리 편이니까 우리가 유린해도 우리 편을 들어야 한다니...

    잠시 귀를 의심했다. 세상 일이라는 게, 권력이라는 게 저리되는 게 아니더라 싶으면서도 괜스레 안타까 움이 밀려온다.

    과연 우리는 누구인지,..

    우리 편이니까 응원한다는 그 우리는 과연 누구를 지칭하는 건지...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 국가이지 않은 가... 정권을 잡는 그분들은 우리 군민들을 잘 살게 하는 데에만 관심을 갖고 쪼개 써도 모자랄 시간을 이러한 방향과 다르게 유권자 들의 목소리가 점점 편가르 기로 왜곡되고 있는 듯하 다.

    정치 이념과 가치조차 뚜렷하지 않은 채 "네 편 내편이 아니라 국익 편, 군민 편...”이 되는 날이 오길 기다리고 싶다.

    혹자는 싸움의 기계적 중간을 중도라 표현하지만 그건 기회주의자의 궤변에 지나지 않다며 궤변이라 일컫 기도 하더라만은...

    진정한 ‘중도의 길’은 양쪽 싸움의 기계적 중간이 아니라 편 가르기가 아닌 상식과 헌법에 입각한 판단이 아닐는지...

    니 편, 내 편 나누기... 그리고 내 편이 아니면?...

    backward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