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영광군 퇴직공무원 112명, 김준성 후보 지지 선언

기사입력 2022.05.22 18:45 | 조회수 2,224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 "공직사회가 가장 혼탁했던 시기 경험했다"
    - "중단없는 영광 발전을 이끌어 갈 적임자다"
    지지 1.jpg영광군 퇴직 공무원들이 22일 영광읍 김준성 캠프 사무실에서 김준성 민주당 군수 후보 지지를 선언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준성 캠프

     영광군 퇴직공무원들이 김준성 영광군수 후보를 지지하고 나서는 등 6·1 지방선거 영광군수 선거전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영광군 공직자 출신 112명은 22일 김준성 군수 후보 선거캠프에서 “40여년 영광군 공직자로 생활해 오면서 청렴한 김준성 영광군수 후보가 적합하다는데 뜻을 모았다”며 지지를 선언했다.

    퇴직공무원들의 지지 선언은 이날 오후 2시 김준성 후보 선거캠프를 방문해 이루어졌다. 이들은 김 후보를 지지하게 된 이유에 대해 “공정과 상식과는 너무도 거리가 먼 사람이 건강한 영광을 말하고 영광의 미래를 말하는데 분노해서”라고 주장했다.

    지지 2.jpg퇴직 공무원이 성명서를 발표하며 김준성 민주당 군수 후보 지지를 지지했다. ⓒ김준성 캠프

     또 성명문에서 “군민화합과 공직자의 청렴성이 중요한데 민선 이후 지금까지 군민간에 가장 반목이 극심했고 공직사회가 가장 혼탁했던 시기가 언제였는지를 경험을 통해서 잘 알고 있다”면서 “대형 국책사업 등이 순조롭게 진행되어 영광군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중단없는 영광군 발전을 이끌어갈 적임자다”고 강조했다.

    퇴직자들의 지지 선언이 알려지자 강종만 후보측은 “김준성 후보는 퇴직 공무원들로 하여금 자신의 지지 선언을 단체로 하여 줄 것을 강요하고 있다” 며 “올바르고 공정하게 치러져야 할 선거에 군수의 신분을 이용하여 퇴직자들을 불명예스럽게 만들고 있다” 는 내용의 메시지를 전달 했다.

    김준성 후보는 본인의 sns를 통해 “상대 후보측에서는 반성하고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고 제가 강요를 했다는 말도 안되는 메세지를 작성하여 보내고 있다” 면서 “이제 자발적인 의사로 참여한 퇴직자님들께 모욕적인 글을 무작정 살포하지 마시고 지지해주신 분들의 마음을 존중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40여년 남짓 공직 생활을 하다가 퇴직하신 분들이 오죽하면 이렇게 행동으로 나서게 되었을지를 생각하시고 다시는 이러한 부조리가 반복되지 않도록 군민들께서 엄중한 심판을 내려 주시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강.png강종만 군수 후보가 22일 대마면에서 유세를 갖고 농가소득이 증대할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최시연 기자

      한편 같은 날 오후 3시 강종만 후보는 대마면에서 열린 유세에서 “이루어져야 할 토론회가 합동연설회로 변경된 것에 대해 “너무나 개탄스럽다. 후보자가 무엇을 숨기려 하는지 의도를 알 수가 없다. 왜 나 강종만이랑은 토론회를 하면 되지 않나? 민선 7기 때는 왜 토론회를 진행하였냐?”고 강하게 비판하며 토론회가 취소된 것에 대해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 캠프 관계자는 “선관위 측 확인 결과 영광지역에 보도되는 일간지나 TV에 공표된 후보의 여론조사가 없어 방송토론 자체가 열리지 못한다”며 전달 받았다고 일축했다.

    선거 본투표까지는 열흘, 사전투표까지는 5~6일이 남은 상황에서 각 후보의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지면서 유권자들의 표심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backward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