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더불어 민주당 김준성 영광군수 후보 ' 군민 둘로 나뉘게 해 송구스럽다. 따뜻한 표심 승리로 보답하겠다."

기사입력 2022.05.25 17:41 | 조회수 800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KakaoTalk_20220525_174559189.jpg

    더불어 민주당 김준성 영광군수 후보가 24일 오후 3시 군서면에서 더불어민주당 군의원 후보자들과 선대위 관계자들과 선대위 본부장들과 함께 유세를 시작하며 표심 굳히기에 돌입했다.

    이날 유세현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일영 군의원 후보는 “열병합 발전소 갈등을 최소화 할 것이며, 농어업인들의 안정정인 생활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청년들이 돌아와 아이들을 출산하고 행복하게 살아 갈 수 있도록 아동 복지시설의 확충과 청년 창업지원의 확대를 약속 하고 싶다.”며 “군민의 심부름꾼으로 한 표 지지 호소드린다.” 며 유세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장의정 선대위 본부장이 유세를 이어갔다. 

    장의정 선대위 본부장은 “KH 배회장과 김군수후보자의 MOU체결에 대해 상대 후보측에서 밝힌 ‘선거기간동안’의 부정적 견해는 근본은 변하지 않는다 판단했다. 지역개발을 위해 천문학적인 투자를 해 주신 배회장님께 본인이 당선되었을 때도 꼭 지역발전을 위해 투자 유치 부탁드린다 해야 마땅한 것이 아니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뒤이어 김준성 군수 후보자는

    “지난 8년동안 많은 지지를 보내주신 군민들과 군서 면민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인심 좋고 부지런하고 군서면이 더욱 잘 살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하겠다.”며 “군서면 소재지건 정비사업과 영광 원전 감시센터를 설치하며, 천을 정비하여 침수 예방 대책을 마련하여 고향인 군서를 더 잘 살도록 하겠다.” 덧붙였다. “저 김준성이 약속하나 하겠다. 경로당을 프로그램을 개설하여 재미있고 건강하고 유익한 프로그램으로 보답하겠다. 저녁식사도 외롭지 않게 해 드릴 수 있도록 많은 지원대책 방안을 강구하겠다.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 며 지지를 호소하였고, 지난 8년간의 의정활동 업적 성과에 대해 묻자 

    “그건 내가 한 것이 아니오. 영광 군청 공무원들이 한 것도 아니오. 5만 3천 군민들이 한 것이다. 영광군수와 공무원들은 뒤에서 심부름만 잘 한 것이다.” 라며 “군민 여러분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았다. 군민이 반으로 나눠져 힘들 것을 잘 안다. 따뜻한 표심 주시면 승리로 보답하겠다” 고 전했다.

    sns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