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사설] "우리의 밥상이 위태롭다"

기사입력 2022.06.24 13:03 | 조회수 887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maxresdefault.jpg

    치명적인 코로나19 팬데믹을 가까스로 넘어서는 듯한 시점에 호환·마마보다도 더 무섭다는 물가인상 거대한 썰물이 밀려 들어오고 있다.

    영국의 물가상승률은 두달 연속 40년래 최고치를 찍고야 말았다는데...

    일본은 13년만의 최고 상승률을 보였고, 미국 또한 41년만의 최고 인플레이션을 겪었으며, 우리나라 물가상승률도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럿다.

    보통의 시민들이 인플레이션 충격을 더 크게 느끼고 있는 실정이 아니겠는가...

    글로벌공급망 위기가 밥상 위 위기로 넘어왔기 때문에 전쟁은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니고, 코로나19로 인한 수출입 봉쇄가 남의 이야기가 아닌 순간에 이르게 되었으니 말이다.

     당장 식용유조차 자유롭게 살 수 없게 되었으며, 빵과 과자에도 선뜻 손이 가지 못하게 된 실정에 이른 우리의 서민 가계경제... 

    윤석열 대통령은 이를 두고 시계 경제 침체 우려와 관련해 우리 국민이 숨이 넘어가는 상황이라면서도 “근본적인 대처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야당은 “위기 상황에 대한 정부 여당의 구체적인 대책이 잘 보이지 않는다”말했으며, 국민들은 “저게 대통령으로 할 이야기냐~~~”며 혀를 끌끌차더라..

    자동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새 옷 쇼핑을 잠깐 참을 수는 있겠지만, 먹을 것이 너무 비싸 망설이는 상황만큼은 반드시 막아내겠다는 ‘최소한의 생각’이라도 해본 발언이라도 하지...

     바람이 불든, 눈비가 내리든 맨 먼저 고통을 받는 사람들은 생계 유지가 여의치 않은 영세민들아니겠는가...

    길고 긴 세월 코로나의 태풍에 속절없이 벼랑끝으로 내 몰린 불우한 이웃들도 다수인데 이러한 이들에 한층 더 깊은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지 않을까?

    전문가들은 원래 글로벌 경제 파동이나 전염병같은 충격이 현실적 타격으로 나타나는 것은 상당한 시차가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들지만 코로나의 후폭풍은 지금부터 시작이지 않을까?

    물샐 틈 없는 복지정책의 구호가 필요한 시점이지 않을까 싶다.

    지역사회 발전의 원동력인 상부상조의 미덕을 살려 나가는 일도 새로 출범한 정부가 결코 간과해서는 안되겠지...

    backward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