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2.08.17 (수)

  • 흐림속초22.9℃
  • 구름조금29.7℃
  • 구름많음철원25.4℃
  • 구름많음동두천28.3℃
  • 구름많음파주30.0℃
  • 구름많음대관령21.3℃
  • 구름많음춘천30.0℃
  • 맑음백령도26.2℃
  • 비북강릉24.2℃
  • 구름많음강릉27.5℃
  • 구름많음동해25.0℃
  • 구름많음서울30.2℃
  • 맑음인천27.7℃
  • 구름많음원주29.9℃
  • 구름많음울릉도23.8℃
  • 구름조금수원29.9℃
  • 구름많음영월27.4℃
  • 구름많음충주29.5℃
  • 구름조금서산29.0℃
  • 흐림울진25.2℃
  • 구름많음청주30.8℃
  • 구름많음대전29.2℃
  • 흐림추풍령28.2℃
  • 흐림안동28.0℃
  • 구름많음상주29.7℃
  • 흐림포항24.7℃
  • 구름많음군산28.2℃
  • 구름많음대구28.5℃
  • 구름많음전주29.1℃
  • 흐림울산24.2℃
  • 비창원23.2℃
  • 구름많음광주28.3℃
  • 비부산22.4℃
  • 흐림통영23.7℃
  • 구름많음목포27.9℃
  • 비여수24.7℃
  • 구름조금흑산도28.0℃
  • 흐림완도25.6℃
  • 흐림고창29.0℃
  • 흐림순천26.8℃
  • 구름조금홍성(예)29.0℃
  • 구름많음29.2℃
  • 비제주25.6℃
  • 흐림고산25.6℃
  • 흐림성산25.1℃
  • 비서귀포24.3℃
  • 흐림진주26.1℃
  • 맑음강화28.3℃
  • 구름많음양평29.5℃
  • 구름많음이천29.0℃
  • 흐림인제27.7℃
  • 구름많음홍천29.7℃
  • 구름많음태백23.6℃
  • 구름많음정선군30.6℃
  • 구름많음제천27.6℃
  • 구름많음보은29.1℃
  • 흐림천안27.7℃
  • 구름많음보령28.9℃
  • 흐림부여29.8℃
  • 구름많음금산29.1℃
  • 구름많음29.9℃
  • 구름많음부안28.2℃
  • 흐림임실26.7℃
  • 흐림정읍28.2℃
  • 흐림남원27.9℃
  • 흐림장수27.7℃
  • 흐림고창군28.2℃
  • 구름많음영광군28.6℃
  • 흐림김해시24.2℃
  • 흐림순창군28.8℃
  • 흐림북창원25.1℃
  • 흐림양산시25.6℃
  • 흐림보성군27.2℃
  • 흐림강진군27.8℃
  • 흐림장흥27.9℃
  • 흐림해남27.1℃
  • 흐림고흥25.0℃
  • 흐림의령군25.4℃
  • 흐림함양군28.3℃
  • 흐림광양시25.8℃
  • 흐림진도군27.7℃
  • 구름많음봉화23.6℃
  • 구름많음영주28.3℃
  • 구름많음문경27.8℃
  • 구름많음청송군29.5℃
  • 흐림영덕25.0℃
  • 구름많음의성29.3℃
  • 구름많음구미28.4℃
  • 흐림영천26.8℃
  • 흐림경주시25.8℃
  • 흐림거창27.5℃
  • 흐림합천27.9℃
  • 흐림밀양26.2℃
  • 흐림산청28.3℃
  • 흐림거제22.6℃
  • 흐림남해24.8℃
기상청 제공
"부디 머물렀던 자리가 향기나는 사람으로 기억되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문화

"부디 머물렀던 자리가 향기나는 사람으로 기억되길"

제목을 입력하세요.png

성공적 삶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난 자리 아닐까?

나무를 자른 후에야 그 나이테를 볼 수 있듯 사람이 난 자리를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 감출 수 없는 뒷 모습엔 그 사람의 진실이 담겨 있고, 물러설 때와 멈출 때를 아는 사람을 뒷모습이 아름답다 말하지 않는가...

마음까지 비추는 거울이 있다면 그 거울 앞에 당당하게 설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부와 명예와 권력을 움켜쥔 성공한 사람들은 자신의 뜻을 성취해 나가며 선망의 대상이 되는 사람들 중에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높은직위의 사람들은 책임을 더 져야 한다)를 실천하며 세상을 아름답고 이롭게 하는 멋진 사람이 존재한다.

허나 화려한 앞모습에 반해 당장의 권위 때문에 앞에서는 굽신거리며 존경받는 것 같지만 뒤돌아서면 손가락 질 당하는 공직자들 또한 많은 것이 현실이지 않은가... 그런 부류에는 유권자의 표로 먹고사는 정치인들 또한 빼 놓을 수 없다.

누군가 그러더라... 군의원이나 국회의원직을 무보수 명예직으로만 줄 수는 없는 것이냐고...

군민을 위해 봉사하는 의원들은 후원금으로도 충분히 정치를 할 수 있다는 말을 덧붙이며 말이다.

필자도 동의하지 못하는 언사는 아니나 활동에 필요한 보수가 필요하니 필요악이라고 해 두어야겠지... 유형의 아름다움보다는 무형의 아름다움이 훨씬 중요하지 않을까? 무형의 아름다움은 돈으로 살 수 없는 내적 수양이 동반하기 때문이다.

지역의 일꾼으로 우리 동네 살림살이를 책임질 당선자들... 박수를 받으며 영광스럽게 입성한 당선자들이 공직 생활 내내 군민에게 진심으로 다가가는  선량한 마음이 전해져 임기를 마치고 떠나갈 때 진심으로 받수받는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길...

부디 머물렀던 자리가 향기나는 사람으로 기억되길...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