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2.08.10 (수)

  • 구름많음속초23.6℃
  • 구름조금24.9℃
  • 흐림철원23.6℃
  • 구름많음동두천24.3℃
  • 흐림파주23.2℃
  • 흐림대관령20.5℃
  • 맑음춘천25.1℃
  • 맑음백령도21.5℃
  • 비북강릉22.6℃
  • 흐림강릉24.5℃
  • 흐림동해22.7℃
  • 비서울24.7℃
  • 비인천23.2℃
  • 맑음원주22.9℃
  • 구름많음울릉도24.3℃
  • 비수원23.6℃
  • 흐림영월23.1℃
  • 흐림충주24.7℃
  • 맑음서산23.6℃
  • 흐림울진23.4℃
  • 비청주25.1℃
  • 비대전25.3℃
  • 흐림추풍령24.1℃
  • 비안동25.2℃
  • 흐림상주25.2℃
  • 흐림포항28.6℃
  • 흐림군산24.6℃
  • 흐림대구28.0℃
  • 비전주25.3℃
  • 흐림울산28.2℃
  • 흐림창원27.8℃
  • 흐림광주27.8℃
  • 흐림부산27.3℃
  • 흐림통영27.4℃
  • 흐림목포27.5℃
  • 흐림여수27.2℃
  • 흐림흑산도26.9℃
  • 흐림완도27.6℃
  • 흐림고창27.5℃
  • 흐림순천25.2℃
  • 비홍성(예)24.4℃
  • 흐림24.2℃
  • 구름많음제주29.9℃
  • 구름많음고산28.4℃
  • 구름많음성산27.9℃
  • 구름많음서귀포28.3℃
  • 흐림진주26.7℃
  • 흐림강화22.6℃
  • 맑음양평22.6℃
  • 맑음이천23.0℃
  • 구름조금인제23.8℃
  • 맑음홍천23.2℃
  • 흐림태백22.2℃
  • 흐림정선군22.8℃
  • 흐림제천23.4℃
  • 흐림보은23.3℃
  • 흐림천안24.5℃
  • 흐림보령25.2℃
  • 흐림부여25.1℃
  • 흐림금산24.6℃
  • 흐림25.4℃
  • 흐림부안24.8℃
  • 흐림임실24.6℃
  • 흐림정읍26.7℃
  • 흐림남원27.1℃
  • 흐림장수24.4℃
  • 흐림고창군26.6℃
  • 흐림영광군27.9℃
  • 흐림김해시27.2℃
  • 흐림순창군27.5℃
  • 흐림북창원28.4℃
  • 흐림양산시28.1℃
  • 흐림보성군26.5℃
  • 흐림강진군27.4℃
  • 흐림장흥27.8℃
  • 흐림해남27.7℃
  • 흐림고흥27.0℃
  • 흐림의령군27.9℃
  • 흐림함양군25.4℃
  • 흐림광양시26.5℃
  • 흐림진도군27.4℃
  • 흐림봉화23.2℃
  • 흐림영주24.0℃
  • 흐림문경24.7℃
  • 흐림청송군24.0℃
  • 흐림영덕23.5℃
  • 흐림의성25.0℃
  • 흐림구미25.4℃
  • 흐림영천27.3℃
  • 흐림경주시27.2℃
  • 흐림거창25.0℃
  • 흐림합천27.5℃
  • 흐림밀양28.4℃
  • 흐림산청27.1℃
  • 흐림거제27.5℃
  • 흐림남해27.5℃
기상청 제공
[편집위원의 편지] 지방자치분권시대!!! 지역언론에 답이 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위원의 편지] 지방자치분권시대!!! 지역언론에 답이 있다.

740278086_BcMgmP6G_2319e961c3f828a4252ecd7511f2a853c3a08c77.jpg

인터넷 안에 모든 것들이 들어 있는 최첨단시대에 사는 우리는 인터넷으로 많은 것들을 해결한다. 바로 지금의 시대를 일컫는 말이지 아니한가...

허나 아무리 디지털 시대라고 하지만 우리 대부분은 우리 사는 지역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지 생각하고 볼 일이 아닐까?

학교와 직장 등을 보더라도 우리는 지역에서 살 수밖에 없지 아니한가...

이는 지방분권화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정작 우리군에 관한 소식과 뉴스는 제대로 접하기가 힘든 것이 현실이니 아이러니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지금의 언론은 포털에 기사를 노출시켜야만 뉴스가 소비될 수 있으니 말이다.

거대 언론사들 역시 전국단위의 소식에만 집중하며 그 영향력을 과시하고 있으니...

이 같은 현실로 인해 우리는 생각보다 지역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무지하고, 지역민들끼리 소통도 잘하지 못하니 참으로 웃프다.

지방분권화 시대. 중앙정부에 집중된 통치·행정권의 일부를 지방정부에 나누어 더이상 중앙에 예속되지 않고 지방 스스로 결정하게 함으로, 중앙과 지역을 균형 있게 발전시키고자 하는 데에 이를 부정하는 이는 없지 않은가...

그러나 이를 실질적으로 이끌어 갈 사회적 담론이 절실함에도 불구하고 지방분권과 지방자치를 위해 ‘참여’하는 여론이 미비해 보이는 것 또한 현실이다. 거대 포털과 신문·방송사들이 대부분 ‘서울’에서 일어나는 일을 위주로 콘텐츠를 생산하고 배치하기에 정작 지방 지역에 사는 지역민들을 위한 소식들은 상대적으로 외면받고 있는 실정이니 말이다.

지방자치 실현의 핵심은 ‘참여’라 백날 말하지만 참여 할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으니...

정보 습득을 통한 관심을 통해 행동표출되길 바랄 뿐. 

이 부분에서 우리 군의 정보를 제공해야 할 우리 어바웃 영광은 필요성을 역설적으로 얘기하는 것이고, 이 때문에 지역 언론이 부실하다면 지방분권은 그저 소리 없는 구호로 남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란 결론에 이르렀다. 

지역주민 참여와 소통을 기반으로 하는 지방분권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지역 여론을 형성하는 건강한 지역 언론이 필요한 것은 현실이니...

그렇다고 필자가 전국단위의 언론이 불필요하다는 게 아니다.

다만 지역주민은 지역에서 일어나는 일을 속속들이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광고에만 의존해 온 지역 언론의 현주소를 감안 하자면, 지역 언론이 수익구조의 다 변화를 꾀여야만 하는 이유는 당연지사이다. 우리 어바웃영광이 광고가 아닌 새로운 수익 모델을 찾는 것 또한 필자의 고뇌인 것처럼...

특히 기성세대 보다는 ‘젊은 세대’를 겨냥해 그에 걸맞은 플랫폼을 만들어야 하고, 이것이 어렵다면 시대에 유행하는 플랫폼에 올라타면서 이후에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야 하는 현실이니...

젊은 세대들과의 소통은 또 다른 혁신을 위한 보고이자, 미래 주역들과의 상생을 유도할 기반이 될 것이라 감히 의심치 않는다. 새로운 기술과 환경 속에서 도전적인 시도를 해야만 귀사를 포함한 우리 지역 언론의 생존을 위한 새로운 모델이 발견된다 예상된다.

지방분권화의 시대를 맞이하면서 지역민들의 알 권리와 지역 정책 비판기능의 필요성은 더욱 강조되고 있으니 말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올바른 지방분권이 자리잡기 위해서는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대변 할 수 있는 강한 우리지역대변인 또한 필요한 것이다. 영광군 언론이 약해질 경우 지방분권정책은 실패를 거듭하고 다시 중앙집권형태로 돌아갈 수밖에 없는 것이 사실이니 말이다.

지역에 대한 정보는 우리 군 언론을 통해 나온다. 세밀함에 있어 중앙언론이 커버할 수 없는 부분들이 분명 있다. 어바웃영광은 앞으로 진행될 지방분권시대에 중요한 키라는 자부심을 갖고 더욱 더 발전을 위한 내실을 다질 것이라 군민들 앞에 다짐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