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장은영 도의원, ‘늘어난 평균수명’ 중 · 장년을 전담하는 독립된 부서 신설 촉구

기사입력 2023.05.26 12:20 | 조회수 582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장은영.jpg

    전남도의회 장은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7일 제37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사각지대에 놓인 전라남도 중·장년을 위한 제도 마련의 시급성을 알렸다.

    장 의원은 현대사회 생활과 의료 등 사회 전반적인 수준 향상으로 평균수명이 늘어남에 따라 중·장년, 노년기는 현재 노인의 노년기보다 훨씬 길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2021년 통계청 조사 기준에 따라 전남 인구 약 178만 명 중 중·장년 인구는 40세부터 64세까지 70만 명이 넘고, 이는 전남 인구의 약 39%를 넘게 차지하는 최대 인구 집단으로써 현실적인 대응책이 필요함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장 의원은 “2025년에는 만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우리나라 전체 인구 20%가 넘는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있다”며 “초고령사회 진입에 대비해 우리 전남도민들이 건강한 노후를 준비하고, 가까이서 미리 준비할 수 있도록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의 중·장년은 사회참여뿐 아니라 교육, 건강, 소득, 가족 및 사회적 관계 등 다양하고 복합적인 욕구를 가지고 있으므로 중·장년을 포괄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중·장년을 돌봄의 대상이 아닌 역량을 가진 자원으로 활용할 제도적 환경을 마련하고 중·장년들이 사람들과 교류하고 협업을 통해 새로운 인생 전환을 모색할 수 있는 공간 마련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장 의원은 전라남도를 향해 “복지나 일자리 등 어느 한쪽으로 편중되지 않도록 중·장년을 전담할 독립된 과나 팀을 신설하고, 의무 사업 및 사업의 범위를 구체적으로 명시하여 실질적인 조례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장 의원은 이번 자유발언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중·장년 지원과 관련하여 전라남도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힘쓸 예정이다.

    sns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