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영광 출신 정치인들, 전국 총선 무대에서 도전장 접수

기사입력 2024.03.08 11:53 | 조회수 15,127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국회의 문턱을 넘보는 영광의 자녀들
    손솔(서울 서대문갑) 김대식(부산 사상) 이재현(인천 서구갑) 장종태(대전 서구갑) 조인철(광주 서구갑) 정진욱(광주 동남갑) 김충현(광주 광산을) 도전장 던져

    제목을 입력하세요 (1).jpg

    영광 출신의 정치인들이 4월 10일 시행되는 국회의원 선거에 전국 각지에 출마를 선언하며, 정치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 서대문갑, 부산 사상, 인천 서구병 등의 지역구에서 출마하는 손솔, 김대식, 이재현 후보를 포함한 영광 출신 인사들의 도전은 지역사회로부터 큰 기대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손솔 후보(영광읍 출신, 진보당 소속)는 영광중앙초등학교,영광옥당중,해룡고등학교를 졸업한 영광의 인재다. 서대문갑 지역에서 ‘새로운 변화’를 목표로 출마한 그녀는 29세의 젊은 정치인으로서, 박근혜 정부 시절부터 사회적 이슈에 대해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며 주목받아 왔다. 특히 아현역과 홍제역 일대에서 주민과의 스킨십을 강화하며 지지를 호소하는 중이다.

    부산 사상구에 출마하는 김대식 후보(염산면 출신, 국민의힘 소속)는 지역 발전을 위한 새로운 계획을 제시하며, 사상구의 변화와 발전을 이끌 적임자임을 강조한다. 과거 해운대구을 선거에 도전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총선에서는 사상구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준비가 되어 있다고 전한다.

    아직 예비후보로 등록하지 않은 이재현(대마면 출신) 전 서구청장은 김교흥 의원이 서구을로 출마할 것을 예상하고 서구갑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인천 서구청장과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장 등의 역할을 수행하며 쌓은 노하우를 지역 발전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군서면 가사리 출신의 조인철 전 광주시 경제문화부시장은 광주 서구갑에, 군남면 출신인 정진욱 이재명 대표 정무특보는 광주 동남갑에, 대마 출신의 김충현 전 농협 지부장은 광주 광산을에, 그리고 군남면 출신의 장종태 전 대전 서구청장은 대전 서구갑에 각각 출마하며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영광 출신 정치인들의 이번 총선 출마는 지역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기여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로 평가받고 있다. 전국 각지에서의 이들의 도전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그리고 그들의 정치적 행보가 지역사회와 전국 정치에 어떤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sns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