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4.07.22 (월)

  • 흐림속초27.8℃
  • 흐림27.0℃
  • 흐림철원24.5℃
  • 흐림동두천26.0℃
  • 흐림파주26.3℃
  • 흐림대관령24.2℃
  • 흐림춘천26.9℃
  • 흐림백령도24.1℃
  • 구름많음북강릉29.4℃
  • 구름많음강릉30.8℃
  • 구름많음동해28.4℃
  • 흐림서울27.6℃
  • 흐림인천26.8℃
  • 구름많음원주29.6℃
  • 흐림울릉도28.2℃
  • 흐림수원28.7℃
  • 구름많음영월27.9℃
  • 구름많음충주28.8℃
  • 흐림서산27.7℃
  • 구름많음울진29.3℃
  • 흐림청주31.3℃
  • 흐림대전30.1℃
  • 구름많음추풍령27.6℃
  • 구름많음안동31.0℃
  • 구름많음상주30.3℃
  • 구름많음포항32.4℃
  • 흐림군산29.7℃
  • 구름많음대구31.0℃
  • 구름많음전주30.7℃
  • 구름많음울산29.5℃
  • 구름많음창원28.9℃
  • 흐림광주29.1℃
  • 맑음부산27.6℃
  • 구름조금통영27.6℃
  • 흐림목포29.1℃
  • 구름많음여수27.6℃
  • 흐림흑산도25.6℃
  • 구름많음완도28.9℃
  • 흐림고창29.4℃
  • 흐림순천27.3℃
  • 흐림홍성(예)29.1℃
  • 흐림28.9℃
  • 구름많음제주30.8℃
  • 구름많음고산27.8℃
  • 구름조금성산28.3℃
  • 구름많음서귀포29.3℃
  • 구름많음진주28.7℃
  • 흐림강화26.9℃
  • 흐림양평28.4℃
  • 흐림이천29.6℃
  • 흐림인제27.8℃
  • 흐림홍천28.6℃
  • 구름많음태백26.4℃
  • 구름많음정선군28.2℃
  • 구름많음제천27.2℃
  • 흐림보은28.4℃
  • 흐림천안29.0℃
  • 흐림보령28.6℃
  • 흐림부여29.8℃
  • 구름많음금산29.7℃
  • 흐림29.3℃
  • 흐림부안29.5℃
  • 구름많음임실28.1℃
  • 흐림정읍29.9℃
  • 구름많음남원29.6℃
  • 구름많음장수27.5℃
  • 흐림고창군28.7℃
  • 흐림영광군29.2℃
  • 구름조금김해시28.8℃
  • 구름많음순창군29.6℃
  • 구름많음북창원29.6℃
  • 맑음양산시28.9℃
  • 구름많음보성군28.8℃
  • 구름많음강진군28.9℃
  • 구름많음장흥28.5℃
  • 구름많음해남28.9℃
  • 구름많음고흥29.0℃
  • 구름많음의령군30.3℃
  • 구름많음함양군29.0℃
  • 구름많음광양시28.6℃
  • 흐림진도군28.2℃
  • 구름많음봉화27.0℃
  • 구름많음영주27.8℃
  • 구름많음문경28.0℃
  • 구름많음청송군29.0℃
  • 구름많음영덕29.4℃
  • 구름많음의성30.1℃
  • 구름많음구미30.6℃
  • 구름많음영천30.7℃
  • 구름많음경주시30.8℃
  • 구름많음거창28.4℃
  • 구름많음합천30.0℃
  • 구름많음밀양29.9℃
  • 구름많음산청29.2℃
  • 구름많음거제27.3℃
  • 구름많음남해28.2℃
  • 맑음28.1℃
기상청 제공
行雲流水, 이개호 의원의 정치적 운명과 전라남도지사의 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行雲流水, 이개호 의원의 정치적 운명과 전라남도지사의 꿈

行雲流水(행운류수), 즉 구름이 가고 물이 흐르듯 자연스럽게 일이 진행된다는 이 한자성어는, 2년 뒤 전라남도지사를 꿈꾸는(?) 이개호 의원의 현재 상황과 미래에 대한 근원적인 성찰을 담고 있다. 

이개호 의원의 정치 경력 시작은 2014년 이낙연 전 의원이 전라남도지사로 당선되면서 그의 조직을 물려받고 국회에 입성하면서 시작되었다. 이러한 배경은 이 의원의 정치적 기반을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으며, 전라남도 내에서의 정치적 연속성과 안정성을 보장하는 한편으로, 소통과 변화에 대한 요구에 어떻게 응답할 것인가에 대한 도전과제를 안겨주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며 이개호 의원의 장기집권 기간 동안 지역민과의 소통 부재는 근본적인 위기로 다가섰다. 특히 영광군을 포함한 전라남도 지역에서 민주당의 압도적인 영향력하에, 지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가 충분히 반영되지 않은 채 결정되는 정치적 과정에 대한 비판이 존재한다. 

이러한 현상은 단순히 이개호 의원 개인의 문제를 넘어서, 민주당에 대한 경고 메시지로도 여겨진다. 정당의 정치적 기조와 방향성이 유권자들의 기대와 요구에 부합하지 않을 때, 민심의 이반은 불가피하다. 

風雲變色(풍운변색)의 시대, 즉 바람과 구름이 색을 바꾸듯 민심의 급격한 변화가 현 정치 무대를 휩쓸고 있다. 특히, 담양·함평·영광·장성 지역에서 무소속 이석형 후보 간의 치열한 경쟁은 이 변화의 한복판에서 벌어지고 있는 드라마틱한 장면이다. 

이개호 의원의 4선 도전과 전라남도지사로의 꿈은 이러한 교훈 속에서 민심의 바다를 항해하는 여정이다. 지역민과의 깊은 소통을 통해 불안과 의심의 분위기를 극복하고, 신뢰와 지지를 재구축하는 과정에서 그의 진정한 리더십이 드러날 것이다. 이는 그의 정치 생애에 있어 중대한 전환점 앞에 직면해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