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영광 터미널 시장, 노점상 주인 폭행 후 칼에 찔려

기사입력 2024.05.06 10:20 | 조회수 12,723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 가해자 현장에서 경찰에 의해 즉시 체포
    - 주먹과 발로 시작된 폭행, 결국 칼로 수차례 가해
    VLVL.jpg사건 현장을 경찰과 119대원이 출동해 수습중에 있다. 

    6일(오늘) 오전, 터미널 시장 부근에서 트럭으로 과일 노점을 운영하는 A씨(남, 64)가 인근 주민 B씨(남, 59)에 의해 칼로 여러 차례 찔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사건으로 A씨는 현재 병원에서 심각한 상태에 빠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직후 인근 상가 상인의 신속한 신고로 가해자는 현장에서 바로 체포되었다.

    인근에서 현장을 목격한 주민에 따르면, "가해자는 갑자기 A씨에게 다가와 무자비하게 폭행을 가한 후 칼로 여러번 찌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사건 현장 근처의 상인과 지역 주민들은 이번 사건에 큰 충격을 받았다. 

    인근에서 매장을 운영하는 D씨는 "터미널 시장은 항상 사람이 많은 곳이라 이런 사건이 발생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모두가 매우 놀라고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사건이 터미널 시장 같은 공공장소에서 발생함으로써, 보다 철저한 보안 강화와 지자체의 능동적인 사건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영광 경찰서는 현재 가해자 B씨의 동기 및 배경에 대한 조사를 진행 하고 있다. 

    한편, 이 사건은 노점상 자리 싸움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가해자와 피해자 사이에는 평소 감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sns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