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강종만 군수 직위 상실로 영광군수 재선거 '관심 집중’

기사입력 2024.05.24 15:32 | 조회수 7,791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10월 16일 재선거, 민주당 경선…경쟁 치열
    -짧은 선거 기간과 재선거 특성, 민주당 ‘공천’ 당선 확률 높아
    -현역 의원 포함, 최소 5명 출마 의사 밝혀

    스크린샷 2024-05-24 153740.png

    강종만 군수가 대법원의 판결로 군수직을 상실하면서, 영광군은 본격적인 재선거 국면으로 접어들게 되었다.

    이는 민선 8기 자치단체장 선거가 치러진 지 2년여 만의 일로, 2년 후인 2026년 지방선거와 직결되는 중요한 선거다.

    이번 선거는 재선거라는 꼬리표가 붙어 있지만, 각 당의 내부 공천자 선출 과정과 공식 선거 과정을 거치면서 전례 없는 선거전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특히 2년 후 있는 민선 9기 지방선거와 직결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번 선거에 부여할 의미는 각별할 수밖에 없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군수 재선거 출마 유력 인사들의 행보가 당장 빨라지게 됐다.

    앞으로 상황이 여러 가지로 변화하겠지만, 먼저 강 군수의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대법원 최종 판결 전까지는 출마 의사를 내색하지 않았던 강필구 영광군의회 의장이 판결 이후 경선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경선의 강력한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여기에 김한균 부의장도 출마 여부가 자천타천 거론되고 있어 경선 과정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또한 민주당 경선에는 이미 발빠르게 움직임을 보인 장현 교수, 장세일 전 전남도의원, 이동권 전 전남도의원 등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군서 정원식 씨는 무소속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한편, 정기호 전 군수는 주위에서 출마를 권유받고 있지만 후배들을 위해 불출마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정치계에 따르면 이번 재선거는 짧은 선거 기간과 재선거 특성상 민주당 공천이 당선될 확률이 높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민주당은 이러한 점을 고려해 경선 과정에서 최적의 후보를 선출하기 위해 신중을 기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공천 과정에서 잡음이 발생할 경우 무소속 출마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어, 민주당의 탈환을 장담할 수 없다는 평이다.

    특히 호남에서의 지지세 하락에 고민하고 있는 민주당은 중앙당의 개입으로 이번 선거에 특히 신경을 쓸 것으로 보인다.

    지난 국회의원 선거 과정에서 공천 잡음이 발생하며 당의 내부 갈등이 노출되었고, 이러한 문제들이 민주당의 지지기반 하락으로 이어졌다. 지역정가에서는 이번 재선거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지지기반을 회복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주민 A씨는 "강 군수의 직위 상실로 추진 중이던 여러 프로젝트가 중단될까 걱정된다"며 "군수 재선거에서 새로운 리더가 이러한 프로젝트를 잘 이어 받아 영광군의 발전이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광군수 재선거는 10월 16일에 실시될 예정이다. 후보자들은 9월 26일과 27일 양일간 후보자 등록 신청을 해야 하며, 이 기간 동안 등록을 마쳐야 한다. 공식 선거 운동은 10월 초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스크린샷 2024-05-24 160109.png

     


     
    sns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