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선거철만 되면 나타나는 철새와 듣보잡

기사입력 2024.06.14 13:32 | 조회수 475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555.jpg해당 내용과는 관련이 없는 이미지

     

    선거철만 되면 나타나는 듣보잡 정치인들, 영광군도 예외는 아니다. 강종만 군수의 군수직 상실로 인한 재선거가 다가오면서, 정계개편의 회오리가 영광군을 휩쓸고 있다. 지역 정치계에서는 전혀 알려지지 않았던 정치인들이 갑작스레 출현해 움직임이 분주하다.

    이들 듣보잡 정치인들은 평소에는 존재감이 없다가 선거철만 되면 어김없이 나타난다. 그들은 자신을 영광군의 미래를 이끌 적임자라고 주장하며, 지역 주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한다. 그러나 이들의 출현은 그동안 지역 정치와 사회에 대한 헌신 없이 오직 권력만을 좇는 철새 정치인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철새 정치인은 당장의 이익과 권력을 좇아 쉽게 당적을 바꾸는 정치인을 일컫는다. 선거철에만 활동하며, 그동안의 지역 사회와의 연계나 기여 없이 단지 선거를 위한 인물로 등장하는 경우가 많다. 영광군에서도 이러한 철새 정치인들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는 견리사의(見利思義), 즉 “이익을 보면 의로움을 생각한다”는 가르침과는 거리가 먼 행태다.

    평소에는 본인들의 이익과 권력만을 쫓아 정치권에 기웃거리며, 선거철이 되면 나타나 표심을 자극하는 이들의 행태는 지역 주민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

    특히 이번 재선거는 10월 16일로 예정되어 있으며, 이는 향후 2년 후 지방선거와도 직결되는 중요한 선거로 평가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역 주민들의 신뢰를 받지 못하는 듣보잡 철새 정치인들이 출현하면서, 공정한 선거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영광군수 재선거는 단순히 지역 수장을 뽑는 선거를 넘어 향후 지방선거까지 영향을 미쳐 장기간 영광을 이끌어 갈 운명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 

    듣보잡 정치인들에게 권한다. 이제는 그만하고 집에서 쉬시라. 군민들은 더 이상 그런 철새 정치인을 원하지 않는다. 영광군이 만만한가? 군민들은 진정으로 지역을 위하고 헌신하는 리더를 원한다. 

    ‘듣보잡’이란 무엇인가? 포털에 검색해 보아라.

    sns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