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정기호 전 군수, 영광군수 재선거 출마 여부 '관심’

기사입력 2024.07.04 17:49 | 조회수 1,699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출마 여부에 따른 선거 판도 변화 예상
    출마하지 않는 것에 무게, 최종 결정 주목

    제목을 입력하세요 (1).jpg

     정기호 전 군수의 재선거 출마 여부가 지역 정가와 주민들 사이에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과거 두 차례 영광군수를 역임하며 높은 인지도를 받았던 정 전 군수의 출마 여부가 선거 판도를 크게 흔들 복병으로 떠오르고 있다.

    정기호 전 군수는 2008년 전임자 강종만 전 군수의 뇌물수수 사건으로 치러진 재보궐선거에서 통합민주당 후보로 당선되었다. 이후 2010년 지방선거에서도 민주당 후보로 재선되었지만,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무소속 김준성 후보에게 패해 낙선했다. 이후 강진의료원장으로 부임해 의료 분야에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정 전 군수는 주위의 적극적인 출마 권유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출마 결정은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큰 파급력을 미칠 수 있으며, 지역 정치의 향방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는 출마하지 않는 것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지역 정가에서는 앞서 정기호 전 군수가 후배들을 위해 출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전해지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정기호 전 군수는 영광기독병원 설립자의 동생으로, 최근 영광종합병원과의 공립요양병원 운영권 갈등이 불거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갈등은 지역 의료 서비스의 질과 공공성에 대한 중요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으며, 정 전 군수가 이 사안에 어떤 입장을 취할지 주목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정 전 군수의 재선거 출마설은 다양한 논란과 함께 제기되고 있다. 

    지역 사회에서는 그의 출마가 이 갈등에 미칠 영향을 놓고 여러 의견이 분분하다.

    주민 A씨는 "정 전 군수는 과거에 영광군수를 두 차례나 역임한 경험이 있어, 현재의 운영권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적임자일 것 같다"며 "출마를 통해 공공의료 서비스 개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면, 주민 B씨는 "정 전 군수는 이미 충분히 많은 업적을 남겼고, 이제는 후배들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며 "출마하지 않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정기호 전 군수는 아직까지 출마 여부를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았다. 그의 최종 결정이 어떻게 될지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sns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