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2.09.25 (일)

  • 맑음속초17.8℃
  • 맑음17.5℃
  • 맑음철원16.7℃
  • 맑음동두천17.2℃
  • 맑음파주16.0℃
  • 구름많음대관령12.5℃
  • 맑음춘천19.2℃
  • 맑음백령도18.3℃
  • 구름많음북강릉17.9℃
  • 구름많음강릉20.8℃
  • 흐림동해18.8℃
  • 구름조금서울21.4℃
  • 구름많음인천20.4℃
  • 흐림원주17.9℃
  • 구름많음울릉도17.7℃
  • 구름많음수원20.3℃
  • 흐림영월16.3℃
  • 흐림충주16.7℃
  • 구름많음서산18.2℃
  • 구름많음울진19.1℃
  • 구름많음청주21.7℃
  • 흐림대전19.3℃
  • 흐림추풍령16.5℃
  • 흐림안동17.4℃
  • 흐림상주18.1℃
  • 흐림포항20.7℃
  • 흐림군산19.0℃
  • 흐림대구20.5℃
  • 흐림전주20.2℃
  • 흐림울산19.0℃
  • 흐림창원19.2℃
  • 흐림광주21.0℃
  • 흐림부산20.1℃
  • 흐림통영19.4℃
  • 흐림목포20.4℃
  • 흐림여수20.4℃
  • 흐림흑산도18.6℃
  • 흐림완도20.4℃
  • 흐림고창18.6℃
  • 흐림순천16.9℃
  • 흐림홍성(예)18.8℃
  • 구름많음17.2℃
  • 흐림제주22.4℃
  • 흐림고산22.1℃
  • 구름많음성산21.5℃
  • 흐림서귀포21.6℃
  • 흐림진주18.0℃
  • 맑음강화15.9℃
  • 구름많음양평19.2℃
  • 흐림이천18.3℃
  • 맑음인제15.1℃
  • 구름조금홍천17.3℃
  • 흐림태백13.4℃
  • 흐림정선군15.6℃
  • 흐림제천15.2℃
  • 흐림보은17.4℃
  • 구름많음천안17.7℃
  • 흐림보령17.6℃
  • 흐림부여19.3℃
  • 흐림금산17.8℃
  • 흐림19.4℃
  • 흐림부안19.1℃
  • 흐림임실18.8℃
  • 흐림정읍19.0℃
  • 흐림남원19.3℃
  • 흐림장수16.8℃
  • 흐림고창군18.0℃
  • 흐림영광군18.7℃
  • 흐림김해시19.3℃
  • 흐림순창군19.9℃
  • 흐림북창원19.7℃
  • 흐림양산시19.8℃
  • 흐림보성군18.6℃
  • 흐림강진군19.5℃
  • 흐림장흥17.9℃
  • 흐림해남18.5℃
  • 흐림고흥17.2℃
  • 흐림의령군18.1℃
  • 흐림함양군17.8℃
  • 흐림광양시19.2℃
  • 흐림진도군19.1℃
  • 구름많음봉화14.5℃
  • 흐림영주15.8℃
  • 흐림문경16.4℃
  • 흐림청송군16.6℃
  • 흐림영덕17.2℃
  • 흐림의성17.9℃
  • 흐림구미19.0℃
  • 흐림영천18.6℃
  • 흐림경주시18.2℃
  • 흐림거창17.8℃
  • 흐림합천18.1℃
  • 흐림밀양19.6℃
  • 흐림산청17.2℃
  • 흐림거제19.0℃
  • 흐림남해18.6℃
기상청 제공
[편집위원의 편지] 공익이라는 더 큰 무언가를 짊어지고 있을테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위원의 편지] 공익이라는 더 큰 무언가를 짊어지고 있을테니

다운로드 (3).jpg

예전엔 기자들 자기소개서에 보면 ‘전문직’이라고들 쓰곤 했던 적이 있다 했다.

왜 그랬냐 묻자, 명쾌한 이유를 대지는 않았지만... 

기자가 되는 과정은 언론고시로 불릴만큼 바늘구멍이였을 시절이 있었겠지만... 

그리고 기자가 된다면 혹독한 수습생활을 거쳐 취재와 기사 쓰기는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이였 으니 개인이나 회사의 이익보단 공익을 우선하는 나름 이런 생각을 근거 삼아 전문직이라 불리지않았을까 싶다...

그렇다면 요즘은... 망설임 없이 회사원으로 적는다한다... 10년 전 지금이나 회사에 고용되어 매달 월급을 받는다니... 틀린말은 아니지 않는가...

취재하고 보도하는 일이 전문적인 일일까? 물론 취재 노하우는 하루아침에 쌓이지 않으니... 요즘 같은 스마트시대에 쏟아지는 정보 속에서 뉴스 가치를 발굴하고 정돈된 문장으로 기사를 작성하는 일 또한 마찬가지지 않을까...

전문직으로 불릴만한 기자는 많지만 모든 기자가 그러한 대상은아니라는 것... 슬프게도 나 또한...인터넷 오픈 백과사전에서 전문직을 규정하는 몇 가지 기준을 찾아 기자를 적용해 봤다. 

대체로 풀타임 직업이고 특별한 교육은 언론사마다 다르며 체계화된 전문지식을 갖고 복잡한 업무를 수행하느냐 또한 그때 그때 다른 듯...

하지만 전반적으로 아니다 쪽에가깝지 아니한가... 

국가 자격이나 면허 등이 존재 하는 것도 아니니... 사회적 특권을 누리는 것 또한 과거에 그랬을지 몰라도 지금은 전혀 아니고, 특권은커녕 일상적으로 쓰레기에 비유되는 요즘 기자들을 보면 기자는 전문직이 아니라는 결론이 나오니,,,

현장 취재 없이 컴퓨터 앞에서만 수습 기간을 보내기도 하니,,, 필자는 이러한 결론에 수긍할 수 밖에 없지 아니한가,,,

일단 예전 보다 기자 되기가 수월 해졌으며, 대형 언론사 입사는 여전히 고시만큼 어렵지만 매체수 자체가 크게 늘어 전체적으로 기자 채용 문턱이 낮아 졌으니,,,

문화체육관광부에 정기간행물로 등록한 매체 또한 2만 5000천 여곳으로 10년 사이에 50% 넘게 증가했다 한다. 현장 취재 경험 없이 컴퓨터 앞에서만 수습 기간을 보내고 곧받로 정식 기자가 되는 경우도 허나하며 기자가 아니어도누구나 취재하고 기사를 쓸 수 있다는 사실을 이제는 알고야 말았다.

기자 명함을 이용해 사익을 챙기거나 공익과 한참이나 먼 기사를 쓰는 이들도 종종 우리 지역에서는 목격한다, 

10년 전에 기자는 전문직이라 쓰며 스스로 내 새운 근거가 지금은 유효하지 않는 셈이 되어 버린 것이다. 기자가 전문직이라는 인식.,,

결국 착각이거나 허상이였을까...적어도 어바웃 영광은 그러지 말아야지... 그렇지 않길 바랄 뿐...

전문가의 수준의 지식과 양심, 자부심은 어느 직업에나 의미있는 것이니 기자는 여기에 공익이라는 더 큰 무언가를 짊어지고 있을테니...

비록 직업란에는 회사원으로 적더라도 전문직이라 굳게 믿고 싶은 이유가 어바웃 영광엔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