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3.02.04 (토)

  • 맑음속초4.2℃
  • 맑음2.1℃
  • 맑음철원3.1℃
  • 맑음동두천4.4℃
  • 맑음파주3.3℃
  • 맑음대관령-1.6℃
  • 맑음춘천4.5℃
  • 맑음백령도4.0℃
  • 맑음북강릉5.7℃
  • 맑음강릉8.2℃
  • 맑음동해5.9℃
  • 맑음서울4.7℃
  • 맑음인천4.1℃
  • 맑음원주3.0℃
  • 구름많음울릉도3.3℃
  • 맑음수원4.9℃
  • 맑음영월4.2℃
  • 맑음충주3.5℃
  • 구름많음서산5.5℃
  • 맑음울진5.6℃
  • 맑음청주5.0℃
  • 맑음대전5.1℃
  • 맑음추풍령3.3℃
  • 맑음안동5.1℃
  • 맑음상주5.5℃
  • 맑음포항7.0℃
  • 구름조금군산5.1℃
  • 맑음대구6.3℃
  • 맑음전주5.4℃
  • 구름조금울산5.8℃
  • 맑음창원5.3℃
  • 맑음광주6.5℃
  • 구름조금부산6.1℃
  • 맑음통영8.3℃
  • 맑음목포4.9℃
  • 맑음여수6.6℃
  • 맑음흑산도6.7℃
  • 맑음완도6.7℃
  • 맑음고창6.0℃
  • 맑음순천5.6℃
  • 구름많음홍성(예)5.4℃
  • 구름많음4.7℃
  • 맑음제주8.9℃
  • 맑음고산5.7℃
  • 맑음성산7.1℃
  • 구름조금서귀포11.1℃
  • 맑음진주7.2℃
  • 맑음강화4.1℃
  • 맑음양평4.6℃
  • 맑음이천4.5℃
  • 맑음인제2.6℃
  • 맑음홍천3.2℃
  • 맑음태백-0.8℃
  • 맑음정선군3.4℃
  • 맑음제천3.2℃
  • 맑음보은4.0℃
  • 구름조금천안5.0℃
  • 맑음보령5.1℃
  • 구름많음부여6.1℃
  • 구름조금금산4.7℃
  • 구름조금4.6℃
  • 맑음부안6.1℃
  • 구름조금임실5.0℃
  • 맑음정읍5.1℃
  • 맑음남원5.4℃
  • 맑음장수3.5℃
  • 맑음고창군5.8℃
  • 맑음영광군5.9℃
  • 구름조금김해시6.6℃
  • 맑음순창군5.4℃
  • 구름조금북창원5.6℃
  • 구름많음양산시7.3℃
  • 맑음보성군7.3℃
  • 맑음강진군7.0℃
  • 맑음장흥6.1℃
  • 맑음해남6.3℃
  • 맑음고흥6.2℃
  • 맑음의령군8.1℃
  • 맑음함양군6.5℃
  • 맑음광양시8.1℃
  • 맑음진도군6.0℃
  • 맑음봉화3.9℃
  • 구름조금영주3.2℃
  • 맑음문경4.8℃
  • 맑음청송군4.2℃
  • 맑음영덕5.7℃
  • 맑음의성5.5℃
  • 맑음구미6.2℃
  • 맑음영천5.9℃
  • 맑음경주시6.1℃
  • 맑음거창5.6℃
  • 맑음합천6.4℃
  • 맑음밀양6.3℃
  • 맑음산청6.2℃
  • 맑음거제6.2℃
  • 맑음남해6.3℃
  • 구름많음6.9℃
기상청 제공
한빛 4호기 상부돔 시공이음부 6단 이물질 발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네 새공간

한빛 4호기 상부돔 시공이음부 6단 이물질 발견

화면 캡처 2022-11-11 103246.png

한빛원전 4호기 증기발생기에서 이물질이 발견된 것을 두고 환경단체와 한수원·원자력 민간환경, 안전감시위원회 간 논란이 뜨거워 지고 있다.

지난 2013년 원전 비리 논란에 휩싸인데 이어 한빛 4호기와 5호기에 중대한 결함이 발견됐음에도 늑장으로 대처했으며 은폐하려했다는 의혹이 2017년에도 제기되어 지역민들의 원전에 대한 공포를 조장하는 것은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빛 4호기에서 지난 6월 중순에 72개소 CLP 절단 결과 배면 부식 및 이물질(6개)가 발견되었다. 한수원은 해당 사실을 발표·조치하지 않고 원안위도 사후 관리를 하지 않은 후 이물질 존재 여부를 지난 8일에서야 발표했다.

한빛원전민간환경·안전감시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4호기 격납건물 상부돔 시공이음부 6단 기준두께 미만부터 절단검사 중 이물질(6개)가 확인되었다. 취약 예상부위검사중 기준두께 미만 72개소가 확인되었으며(최소 4.0mm) 72개소 CLP 절단결과 배면 부식 및 이물질이 무려(6개)가 확인된 것으로 파악되었다. 발견위치<자료첨부>

지난 11월 8일 한빛원전 민간환경, 안전 감시위원회와의 정기회의에서는 감시센터와의 소통 부재에 따른 사과(이물질 확인 미 보고)와 재발방지대책을 촉구하는 안을 촉구했으나 이날 회의에 사전예고 없이 한빛원자력 본부장이 참석하지 않아 주체없는 회의를 할 수 없다 위원회측은 ‘기약없이 회의가 미루어졌다’며 한숨을 토로했다.

한빛 4호기는 1995년 운영허가를 받은 이후 매년 정기검사, 특별점검, 안정성평가, 품질보증검사 등 여러 검사를 중복적으로 실시 해왔으나, 증기발생기내에 망치가 들어있던 지난 2017년도의 사고 등 이물질로 인한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점을 감안해 빠른 보고와 후속 조치등 재발방지대책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대안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이물질 발견의 경우 또한 주민과의 정보 공유는 없었으며, 한수원이 이물질을 발견했다는 제보를 민간환경감시기구가 접수해 지역주민들이 사건의 발생을 알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민간환경안전감시위원회의 A위원은 “한수원은 스스로 국민적 신뢰를 깎아먹고 있다”며, “부실 시공 상태는 은폐하고 점검은 대충하고 조치는 미적대면서 지역주민을 속인 것은 정부 차원이나 군차원에서 ‘한빛원전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부실을 낳은 책임자를 밝히고 법적 책임과 손해배상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