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4.02.23 (금)

  • 구름많음속초-2.6℃
  • 구름많음-0.1℃
  • 맑음철원-2.5℃
  • 구름많음동두천0.0℃
  • 구름많음파주-2.0℃
  • 흐림대관령-6.5℃
  • 구름조금춘천-0.6℃
  • 구름많음백령도1.1℃
  • 구름많음북강릉-1.2℃
  • 구름많음강릉-1.0℃
  • 흐림동해0.7℃
  • 구름많음서울0.6℃
  • 구름많음인천1.9℃
  • 흐림원주1.0℃
  • 구름많음울릉도-0.5℃
  • 흐림수원2.3℃
  • 흐림영월0.7℃
  • 흐림충주1.2℃
  • 구름많음서산2.7℃
  • 흐림울진0.2℃
  • 흐림청주3.0℃
  • 구름많음대전2.2℃
  • 흐림추풍령0.4℃
  • 흐림안동1.2℃
  • 흐림상주1.5℃
  • 흐림포항3.8℃
  • 흐림군산3.5℃
  • 흐림대구2.9℃
  • 흐림전주4.6℃
  • 흐림울산2.7℃
  • 흐림창원3.3℃
  • 흐림광주3.4℃
  • 흐림부산3.5℃
  • 흐림통영4.4℃
  • 흐림목포4.1℃
  • 흐림여수4.1℃
  • 흐림흑산도4.7℃
  • 흐림완도5.6℃
  • 구름많음고창3.7℃
  • 흐림순천2.3℃
  • 구름많음홍성(예)2.6℃
  • 흐림2.1℃
  • 흐림제주7.3℃
  • 흐림고산7.6℃
  • 흐림성산8.1℃
  • 비서귀포7.6℃
  • 흐림진주3.2℃
  • 구름조금강화0.6℃
  • 흐림양평1.7℃
  • 흐림이천0.9℃
  • 흐림인제-1.6℃
  • 구름많음홍천-0.8℃
  • 흐림태백-5.4℃
  • 흐림정선군-2.8℃
  • 흐림제천-0.5℃
  • 흐림보은1.3℃
  • 흐림천안2.6℃
  • 구름많음보령3.7℃
  • 구름많음부여3.8℃
  • 흐림금산2.0℃
  • 구름많음2.4℃
  • 흐림부안5.2℃
  • 흐림임실3.3℃
  • 흐림정읍4.5℃
  • 흐림남원2.8℃
  • 흐림장수0.8℃
  • 흐림고창군4.4℃
  • 흐림영광군4.0℃
  • 흐림김해시3.3℃
  • 흐림순창군3.7℃
  • 흐림북창원4.2℃
  • 흐림양산시4.2℃
  • 흐림보성군4.6℃
  • 흐림강진군4.8℃
  • 흐림장흥4.8℃
  • 흐림해남5.2℃
  • 흐림고흥5.5℃
  • 흐림의령군3.5℃
  • 흐림함양군2.4℃
  • 흐림광양시3.1℃
  • 흐림진도군4.2℃
  • 흐림봉화0.8℃
  • 흐림영주-0.2℃
  • 흐림문경0.4℃
  • 흐림청송군0.2℃
  • 흐림영덕2.3℃
  • 흐림의성1.9℃
  • 흐림구미2.8℃
  • 흐림영천2.5℃
  • 흐림경주시2.0℃
  • 흐림거창1.4℃
  • 흐림합천3.4℃
  • 흐림밀양3.1℃
  • 흐림산청2.3℃
  • 흐림거제4.6℃
  • 구름많음남해4.1℃
  • 흐림4.2℃
기상청 제공
체류형 관광으로의 영광! 1천실 리조트 유치 그리고 지역 상권 활성화조성 집중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바웃칼럼

체류형 관광으로의 영광! 1천실 리조트 유치 그리고 지역 상권 활성화조성 집중

KakaoTalk_20230119_132924962.jpg
동신대학교 대학원 최수남 체육학 박사

우리나라 서남해안을 끼고 있는 대부분의 지자체들의 경우, 바다와 섬의 잇점을 살린 관광정책으로 체류형 관광 거점 도시와 명품 해양관광을 추진하고 있다.

강종만 군수의 군정 또한 민선 7기에 이어 영광군을 향후 체류형 해양 관광 거점 도시로 “발돋움 하겠다”고 밝힌바 민정 8기 군정 핵심과제로 정책제안이 시급하다.

영광을 체류형 해양 관광도시로의 발전을 위해 본지는 바다와 인접한 지자체의 경우 이제는 해양 관광의 플랫폼 투자에 시선을 집중해야 하는데, 기상 이변과 코로나 펜데믹을 거쳐 해변을 바라보는 시각이 다양해져 단순하게 여름 성수기 해수욕을 하는 차원에서 벗어나 훨씬 다채롭게 확산으로의 필요성이 절실하며, 요즘 젊은 세대들의 니즈(needs)를 위해 해양스포츠에 대한 열정과 지향성이 높아 새로운 관광 공급재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바다를 끼고 있는 지자체에서도 하늘만 보는 피서 관광을 떠나 사계절을 입체적이고 탄력적인 관광으로의 발돋움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름다운 풍경으로의 해안도로의 여건에 대한 개선 방향도 지적되는 상황이며, 언론인 김 모씨는 “해변과 항을 가진 곳은 주변을 하나의 광장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인식의 전환이 절실하며 영광은 군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상업환경조성을 떠나 놀거리 즐길거리를 위한 체류형 관광모델을 모델링하는데 심혈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영광군은 관광객들이 체류해 관광 여행의 거점이 될 수 있는 최소 1천석 이상 체류형 숙박시설이 필요하며 체류형 관광지로 탈바꿈시킨 대표적 지자체인 진도군을 모델링해 지역경제의 전환점을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허나 진도군이 ‘쏠비치 호텔&리조트 진도’를 유치하며 주변 경관보다 땅 값이 싼 곳을 선호해 산을 무대로 조성되면서 쏠비치 안에서 먹고 자고 놀게했다는 점에서 지역 상권과의 연결고리가 없어 이를 개선한 새로운 모델으로의 개선이 영광을 체류형 관광지로의 발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