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4.02.27 (화)

  • 흐림속초1.1℃
  • 흐림-0.6℃
  • 구름많음철원1.3℃
  • 구름많음동두천2.0℃
  • 구름많음파주1.2℃
  • 흐림대관령-4.2℃
  • 흐림춘천-0.4℃
  • 흐림백령도2.8℃
  • 구름많음북강릉2.4℃
  • 구름많음강릉1.3℃
  • 흐림동해3.7℃
  • 구름많음서울2.3℃
  • 흐림인천3.0℃
  • 구름많음원주2.2℃
  • 구름많음울릉도1.7℃
  • 흐림수원3.3℃
  • 구름많음영월2.1℃
  • 구름많음충주1.8℃
  • 흐림서산2.6℃
  • 흐림울진4.0℃
  • 구름많음청주2.7℃
  • 흐림대전3.4℃
  • 구름많음추풍령1.0℃
  • 구름많음안동0.1℃
  • 흐림상주-0.1℃
  • 흐림포항5.3℃
  • 구름많음군산4.0℃
  • 흐림대구1.3℃
  • 흐림전주6.0℃
  • 흐림울산4.4℃
  • 구름많음창원4.6℃
  • 구름많음광주5.4℃
  • 흐림부산4.3℃
  • 구름많음통영5.8℃
  • 구름조금목포4.9℃
  • 흐림여수4.5℃
  • 구름많음흑산도7.0℃
  • 구름많음완도6.7℃
  • 구름조금고창5.2℃
  • 흐림순천0.9℃
  • 흐림홍성(예)2.7℃
  • 구름많음1.6℃
  • 구름많음제주9.5℃
  • 구름많음고산8.1℃
  • 구름조금성산10.1℃
  • 구름많음서귀포8.4℃
  • 흐림진주2.9℃
  • 구름많음강화2.2℃
  • 구름많음양평3.5℃
  • 흐림이천1.3℃
  • 흐림인제-1.0℃
  • 흐림홍천-1.7℃
  • 흐림태백-3.8℃
  • 구름많음정선군-2.6℃
  • 구름많음제천1.2℃
  • 흐림보은2.5℃
  • 구름많음천안2.9℃
  • 구름많음보령5.0℃
  • 흐림부여3.3℃
  • 흐림금산2.0℃
  • 구름많음3.1℃
  • 구름많음부안5.4℃
  • 구름많음임실4.1℃
  • 구름많음정읍5.0℃
  • 구름많음남원4.3℃
  • 구름많음장수0.5℃
  • 구름조금고창군5.3℃
  • 구름조금영광군4.3℃
  • 구름많음김해시5.2℃
  • 구름많음순창군2.9℃
  • 구름많음북창원5.4℃
  • 흐림양산시5.6℃
  • 흐림보성군5.3℃
  • 구름조금강진군6.1℃
  • 구름많음장흥5.8℃
  • 구름많음해남6.4℃
  • 구름많음고흥6.4℃
  • 구름많음의령군2.7℃
  • 구름많음함양군0.8℃
  • 흐림광양시4.9℃
  • 흐림진도군6.4℃
  • 흐림봉화2.5℃
  • 구름많음영주0.5℃
  • 구름많음문경0.6℃
  • 흐림청송군-0.6℃
  • 흐림영덕3.5℃
  • 구름많음의성-1.0℃
  • 구름많음구미2.3℃
  • 흐림영천0.6℃
  • 흐림경주시3.3℃
  • 구름많음거창0.4℃
  • 구름많음합천1.9℃
  • 구름많음밀양4.6℃
  • 구름많음산청0.7℃
  • 구름많음거제6.2℃
  • 흐림남해4.1℃
  • 흐림5.7℃
기상청 제공
취임 17개월 만에 ‘최대위기’...군민들 ‘충격·당혹’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취임 17개월 만에 ‘최대위기’...군민들 ‘충격·당혹’

항소심 기각으로 당선무효 형 유지...대법원 판결 따라 운명 좌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종만 군수의 직이 위태롭게 됐다.

강 군수는 지난해 1월 친인척 관계에 있는 A씨가 명절선물 과일세트 판매 문자를 보내자 100만원을 기부,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다. 강 군수는 무죄를 주장하며 항소했지만 지난 11월 30일 열린 항소심에서도 재판부는 강 군수의 항소를 기각했다.

대법원 상고심이 남아있기는 하지만 상고심은 법리해석을 다루는 곳이어서 강 군수가 주장하는 무죄를 입증하기가 곤란하게 됐다. 이렇다 보니 군민들뿐만 아니라 700여 공무원들도 큰 충격에 빠졌다.

또한, 이 같은 판결 소식이 전해지자 강 군수의 낙마를 예상하는 입지예정자들 중 일부 인사들은 벌써부터 얼굴 알리기에 나서 주민들에게 불편한 기색을 안기고 있다.

최근까지 군정 현안 사업과 국비확보 노력에 열중 하고있는 강 군수의 그동안 행보에 군수 재선거를 또 치러야 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섞인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지난 2006년 실시된 제4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군수로 당선된 강종만 군수는 같은 해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 돼 2008년 대법원에서 징역 5년의 확정판결을 받고 임기 내 정책을 채 마무리하지 못하고 취임 2년여 만에 군수직을 하차했었다. 이로 인해 2008년 6월 4일 재선거가 치러졌고 정기호 군수가 당선됐다.

자천타천 선거 출마가 거론되는 몇 명의 인사들은 이번 항소심 선고 결과가 강 군수의 상처뿐만 아니라 영광군 수장의 직위상실 여부로 어떠한 말들도 아끼고 있는 상황이다. 

강 군수에게는 아직 대법원의 판결이 남아있어 앞날을 예단하기는 이르지만 일련의 과정들을 보면 벼랑 끝까지 내몰린 것은 많은 군민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11.jpg
▲지난 7월 3일 민선 8기 강종만 군수의 취임 1주년을 맞이해 군청 소회의실에서 축하 행사를 가졌다.

강 군수의 행정경력은 참 화려하다. 행정공무원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해 영광군의회 의장까지 오른 후 전라남도의회 의원을 거쳐 제46대, 51대 영광군수까지 오르는 능력을 과시했다. 

그와 반면 강 군수의 정치인생은 평탄치 않은 우여곡절이 많은 과정을 겪고 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2022년 2월 자신의 자서전 ‘아픈 손가락으로 다시 쓰는 옥당골 희망편지’의 출판기념회를 열고 지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자신이 그토록 염원하던 군수의 꿈을 이루고 말았다. 하지만 그 염원도 잠시, 강 군수는 17개월 만에 최대 위기에 처했다.

강종만 군수의 정치인생 종착지가 어디인지는 알 수 없지만 다수의 군민들은 이 같은 위기를 슬기롭게 대처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 같은 판결로 이반 될 민심이나 자칫 흐트러질 수 있는 공직사회를 더욱 곤고히 해야 한다는 것이 대부분의 영광군민들이 바라는 종론이다.

또한, 어떠한 결론이 날지는 미지수지만 마지막 그날까지 군수로써의 책무를 다해야 한다는 것이 군민들의 바람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