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4.02.27 (화)

  • 흐림속초0.5℃
  • 흐림-2.4℃
  • 구름많음철원-1.9℃
  • 흐림동두천-0.9℃
  • 흐림파주-0.7℃
  • 흐림대관령-4.5℃
  • 흐림춘천-2.1℃
  • 구름많음백령도2.6℃
  • 흐림북강릉0.8℃
  • 흐림강릉-0.4℃
  • 흐림동해3.0℃
  • 구름조금서울1.5℃
  • 구름많음인천2.0℃
  • 구름많음원주1.0℃
  • 구름많음울릉도0.9℃
  • 구름많음수원2.2℃
  • 구름많음영월-0.8℃
  • 구름많음충주1.2℃
  • 흐림서산1.7℃
  • 구름많음울진3.7℃
  • 구름많음청주1.6℃
  • 구름많음대전2.5℃
  • 흐림추풍령-1.3℃
  • 구름조금안동-2.3℃
  • 구름많음상주-1.3℃
  • 흐림포항5.4℃
  • 구름많음군산2.9℃
  • 흐림대구-0.2℃
  • 구름많음전주4.1℃
  • 흐림울산4.2℃
  • 구름많음창원3.1℃
  • 구름많음광주3.7℃
  • 흐림부산4.2℃
  • 구름많음통영4.0℃
  • 구름많음목포4.2℃
  • 흐림여수4.2℃
  • 흐림흑산도6.4℃
  • 구름많음완도5.9℃
  • 흐림고창1.6℃
  • 구름많음순천-0.8℃
  • 흐림홍성(예)1.8℃
  • 구름많음0.6℃
  • 구름많음제주7.8℃
  • 구름많음고산7.6℃
  • 구름많음성산9.4℃
  • 구름많음서귀포8.3℃
  • 구름조금진주0.0℃
  • 구름많음강화0.6℃
  • 구름많음양평2.1℃
  • 구름많음이천-0.3℃
  • 흐림인제-1.9℃
  • 흐림홍천-2.7℃
  • 흐림태백-3.9℃
  • 흐림정선군-4.7℃
  • 구름많음제천0.3℃
  • 구름많음보은-1.0℃
  • 구름많음천안1.5℃
  • 구름많음보령4.7℃
  • 구름많음부여2.0℃
  • 구름많음금산-0.7℃
  • 흐림1.5℃
  • 구름많음부안2.5℃
  • 구름많음임실0.6℃
  • 구름많음정읍2.6℃
  • 구름많음남원3.7℃
  • 구름많음장수-1.1℃
  • 흐림고창군4.5℃
  • 흐림영광군1.4℃
  • 구름많음김해시4.0℃
  • 구름많음순창군0.5℃
  • 구름조금북창원3.5℃
  • 흐림양산시5.2℃
  • 흐림보성군4.4℃
  • 흐림강진군4.1℃
  • 흐림장흥5.1℃
  • 구름많음해남5.6℃
  • 흐림고흥5.8℃
  • 구름조금의령군0.0℃
  • 구름많음함양군-0.8℃
  • 구름많음광양시3.7℃
  • 구름많음진도군3.5℃
  • 구름많음봉화2.2℃
  • 구름조금영주-1.5℃
  • 구름많음문경-1.7℃
  • 흐림청송군-1.5℃
  • 흐림영덕3.1℃
  • 구름많음의성-2.9℃
  • 구름많음구미0.0℃
  • 흐림영천0.0℃
  • 흐림경주시2.3℃
  • 구름많음거창-1.8℃
  • 구름많음합천-0.2℃
  • 구름많음밀양3.2℃
  • 구름많음산청-1.1℃
  • 구름조금거제4.9℃
  • 구름많음남해3.7℃
  • 흐림5.3℃
기상청 제공
지역신문 ‘우후죽순’ 난립...신중한 선택 필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신문 ‘우후죽순’ 난립...신중한 선택 필요

지방자치단체가 활성화되면서 다양한 정보와 지역의 소리를 전달하는 매체로서 지역신문의 역할은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 그러나 최근 지역신문의 난립 현상이 가져오는 부작용이 정치권과 지역사회에 상이한 영향을 미치고 있어 이에 대한 균형 잡힌 접근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이러한 현상이 총선이 임박한 시기에 두드러지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지역신문의 난립은 정치권에게는 칼날이 양쪽으로 날선 검과 같은 존재이다. 한편으로, 다양한 매체를 통해 그들의 정책과 이념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플랫폼이 확대된다. 특히 소규모 매체들이 경쟁적으로 정치인과의 인터뷰나 정치적 사안에 대한 보도를 하면서, 정치인들에게는 자신의 메시지를 지역민에게 직접 전달할 기회를 제공한다. 이는 지역민과 정치인 간의 거리를 좁힐 수 있는 긍정적인 측면으로 작용한다.

반면에, 신문의 수가 많아짐에 따라 질적인 관리가 어려워진다. 지역신문 간의 과도한 경쟁은 헤드라인을 장식하기 위한 선정적이고 감정적인 보도로 번질 위험이 있고, 정치인들이 이러한 경향을 이용하여 자신에게 유리한 여론을 조장하려 시도할 여지가 커지므로, 매체의 객관성과 독립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대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지역신문의 난립은 지역사회에도 이중적인 영향을 미친다. 정보의 접근성과 다양성이 확대됨으로써 지역 주민들은 자신들의 생활권에 맞는 맞춤형 뉴스를 받아볼 기회가 늘어난다. 이는 지역 문화의 다양성을 증진하고, 지역사회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하는 데 긍정적인 기능을 한다.

하지만, 동시에 양질의 정보를 거르기 어려워지는 문제도 동반된다. 지역신문들이 자체적인 기사를 생산하기보다는 다른 매체에서 제공하는 콘텐츠를 재배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심층적인 분석이나 독립적인 보도가 감소하는 경향이 나타난다. 또한 신문사 간의 소통 부재는 지역 이슈에 대한 통합된 관점이나 해결 방안 모색을 저해할 수 있어 지역사회 발전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지역 언론의 난립과 ‘풀뿌리 언론’이라 불리는 이들이 정황에 맞게 역할을 수행하지 않으면, 지역 주민들이 무관심해지며 특정 세력들이 그들의 목적을 달성하는데 이용될 수 있다. 이는 우려가 큰 문제로 부상하고 있으며, 새로운 신문이 창간될 때에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지역을 위해 봉사하는 언론사는 환영받아져야 하지만, 사적 이익을 추구하는 비현실적인 경우에는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 난립하는 신문사, 사이비 언론의 판치는 현재 상황을 더욱 우려스럽게 만들고 있어, 우리는 이를 기우로 치부하지 않고 신중한 눈으로 살펴봐야 할 것이다.

지역신문은 분명 지역사회와 정치권에 있어서 중요한 커뮤니케이션 도구이다. 그러나 난립 현상으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고, 중단없는 정보 제공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지역 신문들이 서로 협력하여 정보의 질을 높이고, 정치권이 이를 건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건강한 지역사회 발전과 민주주의의 꽃을 피우는 데 필수적인 요소임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