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2.08.11 (목)

  • 흐림속초27.4℃
  • 흐림27.3℃
  • 구름많음철원28.8℃
  • 구름많음동두천27.0℃
  • 구름많음파주26.9℃
  • 흐림대관령21.5℃
  • 흐림춘천27.2℃
  • 맑음백령도27.0℃
  • 흐림북강릉23.3℃
  • 흐림강릉25.3℃
  • 흐림동해23.0℃
  • 구름많음서울26.3℃
  • 구름많음인천24.9℃
  • 흐림원주24.6℃
  • 비울릉도23.4℃
  • 흐림수원24.9℃
  • 흐림영월24.0℃
  • 흐림충주24.5℃
  • 흐림서산25.6℃
  • 흐림울진24.8℃
  • 비청주24.7℃
  • 비대전24.2℃
  • 흐림추풍령23.7℃
  • 비안동25.0℃
  • 흐림상주25.6℃
  • 비포항27.1℃
  • 흐림군산25.0℃
  • 비대구27.7℃
  • 비전주24.4℃
  • 비울산28.5℃
  • 흐림창원28.9℃
  • 비광주26.2℃
  • 흐림부산28.7℃
  • 흐림통영28.2℃
  • 비목포27.7℃
  • 흐림여수28.2℃
  • 흐림흑산도28.0℃
  • 흐림완도29.0℃
  • 흐림고창26.5℃
  • 흐림순천26.2℃
  • 비홍성(예)25.8℃
  • 흐림24.2℃
  • 구름많음제주34.9℃
  • 흐림고산29.8℃
  • 흐림성산31.2℃
  • 흐림서귀포29.8℃
  • 흐림진주27.7℃
  • 구름많음강화26.0℃
  • 흐림양평24.1℃
  • 흐림이천24.5℃
  • 흐림인제27.7℃
  • 흐림홍천24.3℃
  • 흐림태백22.5℃
  • 흐림정선군23.6℃
  • 흐림제천23.5℃
  • 흐림보은23.7℃
  • 흐림천안24.5℃
  • 흐림보령25.3℃
  • 흐림부여24.9℃
  • 흐림금산24.3℃
  • 흐림24.4℃
  • 흐림부안25.2℃
  • 흐림임실24.5℃
  • 흐림정읍24.8℃
  • 흐림남원25.3℃
  • 흐림장수24.6℃
  • 흐림고창군25.6℃
  • 흐림영광군26.8℃
  • 흐림김해시29.1℃
  • 흐림순창군26.4℃
  • 흐림북창원28.5℃
  • 흐림양산시29.4℃
  • 흐림보성군28.9℃
  • 흐림강진군29.0℃
  • 흐림장흥28.9℃
  • 흐림해남28.6℃
  • 흐림고흥28.3℃
  • 흐림의령군28.0℃
  • 흐림함양군25.1℃
  • 흐림광양시0.0℃
  • 흐림진도군28.7℃
  • 흐림봉화23.3℃
  • 흐림영주24.0℃
  • 흐림문경24.4℃
  • 흐림청송군26.2℃
  • 흐림영덕25.3℃
  • 흐림의성25.2℃
  • 흐림구미25.4℃
  • 흐림영천26.3℃
  • 흐림경주시27.9℃
  • 흐림거창24.2℃
  • 흐림합천25.4℃
  • 흐림밀양28.4℃
  • 흐림산청24.6℃
  • 흐림거제28.2℃
  • 흐림남해28.6℃
기상청 제공
역병 마스크 생산 차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병 마스크 생산 차질!!

온 나라가 신종 코로나 쇼크 상태다.
마스크를 비롯한 방역 물품이 떨어지면서 국민은 불안해하고 있고, 중국발 부품 공급이 끊기면서 경제는 초비상이다. 이 와중에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정부의 특별연장근로 사유 확대에 반대해 행정소송을 강행할 태세다.
노동부가 주 52시간제 예외 요건을 확대하는 근로기준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마스크 생산업체에 적용하자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양대 노총은 “인가 요건 확대가 근로시간 연장으로 악용될 수 있다”는 주장을 명분으로 내걸었다. 양대 노총의 이런 행태는 전형적 ‘노조 이기주의’다. 정부의 연장근로 요건 완화는 위기의 최전선에 내몰린 기업들에 조금이나마 숨통을 틔워주고자 한 고육지책이다. 양대 노총은 국민 건강과 국가 경제를 위협하는 재난 상황조차 아랑곳하지 않겠다는 건가. 노조는 마스크 생산 확대 자체를 막자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또 ‘재난 또는 이에 준하는 사고 수습’의 경우에는 특별연장근로를 반대하지 않는다고 한다. 궤변이다. 이 주장대로라면 검역소나 병원 직원 등 외에는 근로 연장 적용이 힘들다. 비상 상황을 맞아 업무가 산더미같이 몰린 제조업체는 그저 팔짱만 끼고 있어야 할 판이다. 백번 양보해 노동계의 악용 우려가 아주 터무니없지 않다고 치자. 긴급 상황이 풀릴 때까지만이라도 참고 기다려 주는 최소한의 배려는 기대할 수 없는가. 국민 건강과 국가 경제의 다급함과 엄중함조차 무시하고 자신의 기득권만 앞세우는 노조의 이기주의와 협량이 참담할 지경이다.
노조가 이렇게까지 나오는 데에는 정부의 책임이 크다. 노동계 지지를 정치적 자산으로 삼은 현 정부는 출범 이후 무리한 노동 편향 정책을 폈다.
ㆍ경직된 주 52시간제,
ㆍ급격한 최저임금제 인상 등을 밀어붙이며 경제 현장의 주름은 무시했다.
이런 분위기에 힘입어 강경 노선을 앞세운 민주노총이 한국노총을 누르고 제1 노총이 됐다. 그 와중에 비교적 온건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었던 한국노총마저 강경 지도부가 들어서면서 선명성 및 조직 확대 경쟁을 벌이고 있다.주 52시간제는 도입 때부터 부작용이 예견되어왔다. 그런데도 정부는 보완책 마련을 미루다 지난해 가까스로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등의 방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마저 노동계 반발과 여야 이견으로 20대 국회 종료와 함께 사실상 폐기 수순을 밟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법률 제정 대신 임시방편인 시행규칙 개정으로 ‘땜질’하려다 노동계에 빌미를 줬다.
정부는 이참에 노동계의 막무가내식 행태를 방조해 온 친노조 정책을 돌아볼 필요가 있다. 양대 노총은 지금이라도 대승적으로 나서야 한다. 온 나라가 신종 감염병과 싸우고 있는 이때, 자신들의 권익만 찾는 행태가 과연 국민에게 어떻게 비칠지를 생각한다면 이런 식으로 나올 수는 없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