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2.11.30 (수)

  • 맑음속초-2.1℃
  • 맑음-5.4℃
  • 맑음철원-7.4℃
  • 맑음동두천-7.2℃
  • 맑음파주-6.6℃
  • 맑음대관령-8.0℃
  • 맑음춘천-4.5℃
  • 눈백령도-4.0℃
  • 맑음북강릉-0.1℃
  • 맑음강릉0.9℃
  • 구름많음동해2.3℃
  • 맑음서울-5.4℃
  • 맑음인천-5.6℃
  • 맑음원주-3.0℃
  • 흐림울릉도6.1℃
  • 맑음수원-5.5℃
  • 구름조금영월-2.0℃
  • 맑음충주-3.0℃
  • 흐림서산-2.1℃
  • 흐림울진3.1℃
  • 맑음청주-2.1℃
  • 맑음대전-2.3℃
  • 구름많음추풍령-3.0℃
  • 구름조금안동-1.3℃
  • 흐림상주-1.5℃
  • 구름많음포항3.3℃
  • 흐림군산-0.8℃
  • 구름많음대구1.1℃
  • 흐림전주-0.6℃
  • 구름조금울산3.2℃
  • 흐림창원2.1℃
  • 흐림광주1.8℃
  • 구름많음부산5.3℃
  • 흐림통영5.6℃
  • 흐림목포3.3℃
  • 구름많음여수2.6℃
  • 흐림흑산도3.8℃
  • 흐림완도4.4℃
  • 흐림고창0.1℃
  • 흐림순천0.9℃
  • 흐림홍성(예)-1.7℃
  • 맑음-2.7℃
  • 흐림제주7.5℃
  • 흐림고산7.1℃
  • 흐림성산6.4℃
  • 흐림서귀포10.9℃
  • 흐림진주3.0℃
  • 맑음강화-6.1℃
  • 맑음양평-4.2℃
  • 맑음이천-4.2℃
  • 맑음인제-3.8℃
  • 맑음홍천-4.3℃
  • 맑음태백-4.9℃
  • 맑음정선군-3.2℃
  • 맑음제천-4.1℃
  • 맑음보은-2.5℃
  • 맑음천안-2.9℃
  • 흐림보령-1.4℃
  • 흐림부여-1.5℃
  • 구름조금금산-2.4℃
  • 구름많음-2.3℃
  • 흐림부안0.3℃
  • 흐림임실-1.2℃
  • 흐림정읍-0.2℃
  • 흐림남원-0.5℃
  • 흐림장수-2.5℃
  • 흐림고창군-0.4℃
  • 흐림영광군1.7℃
  • 흐림김해시3.9℃
  • 흐림순창군0.1℃
  • 흐림북창원3.7℃
  • 흐림양산시6.0℃
  • 흐림보성군3.1℃
  • 흐림강진군3.2℃
  • 흐림장흥2.9℃
  • 흐림해남3.6℃
  • 흐림고흥2.7℃
  • 흐림의령군3.3℃
  • 흐림함양군1.0℃
  • 흐림광양시2.0℃
  • 흐림진도군3.9℃
  • 구름조금봉화-0.4℃
  • 구름조금영주-2.4℃
  • 구름조금문경-2.2℃
  • 흐림청송군-1.4℃
  • 흐림영덕1.6℃
  • 흐림의성-0.1℃
  • 구름많음구미0.2℃
  • 흐림영천0.6℃
  • 구름많음경주시1.7℃
  • 흐림거창0.2℃
  • 흐림합천3.0℃
  • 흐림밀양3.4℃
  • 흐림산청1.2℃
  • 흐림거제5.6℃
  • 흐림남해3.8℃
기상청 제공

뉴스

전체기사 보기

“수험생 여러분의 빛나는 청춘을 응원합니다”

“수험생 여러분의 빛나는 청춘을 응원합니다”

17일 군내 수험생 322명 시험치러 “수능 끝나면 여행가고 싶어요~” 수험생 바램, 수험생 배웅하는 학부모의 애틋한 마음 2023학년도 대학 수학 능력시험의 아침이 밝았다. 이제는 수험생의 시간이다. 군내 수험생만 322명. 시험장 입실은 오전 6시 30분부터 오전 8시 10분까지. 수험생들은 굳은 표정으로 걸어가거나, 친구와 함께 환하게 웃으면서 시험장으로 들어갔다. ◇긴장감 안고 시험장으로 17일 오전 7시 10분 영광군 영광고등학교 앞에서 만난 학생은 “부담 갖지 않고 시험을 쳐야 하는데 지금 많이 떨린다”며 “시험만 끝나면 휴대전화도 최신 기종으로 바꾸고, 2월에는 친구와 여행도 가고싶다”고 말했다. “차가 막힐 것 같아서 일찍 나왔는데 시험 끝나면 잠이나 실컷 자고 싶다”, “잠을 4시간 밖에 못잤는데 너무 떨리고 불 수능일지 물 수능일지 가늠이 안된다”, “수능이 끝나면 면허를 따고 친구들과 제주도로 여행 가려고 한다”며 들뜬 표정으로 말하는 학생도 있었다. ◇시험장 따뜻하게 데운 ‘자식사랑’ 수험생 학부모의 자식 사랑도 두드러졌다. 한 아버지는 시험장으로 들어가는 딸아이의 뒷모습을 찍기 위해 다급히 휴대전화를 꺼내 들었다. 시험장 입구까지 데려다 주고 “그동안 고생많았다”며 아들을 껴안는 어머니도 보였다. 두손을 흔들며 배웅을 마친 학부모들은 뒤돌아서 긴 숨을 내 쉬었다. 수험생 학부모 김진화 씨는 “부모 걱정은 끝이 없는 거 아니겠느냐”며 “오늘따라 유달리 긴장하는 모습에 편하게 시험을 치고 나오라고 말해줬다”고 웃었다. 또 다른 학부모는 “괜히 불안해서 시험장에 들어가기 전까지 도시락은 챙겼는지, 필기구는 다 챙겼는지 확인했다”며 “그동안 수험생이라는 이유로 제대로 놀지도 못했는데 시험 긑나면 실컷 놀 수 있도록 해 주고 싶다”고 말했다. 학교 정문에는 아이들을 격려하기 위해 아침 일찍부터 나온 교사들도 보였으며, 이날 시험장에는 강종만 영광군수, 영광교육지원청 김춘곤 교육장, 장은영 도의원, 장영진 군의원을 비롯 해룡고등학교 권춘기 교장 등 각계 각층의 지역 인사들이 이른 아침 교문을 들어서는 수험생을 응원했다. 강종만 군수는 긴 수험생활을 보내고 고사장에 들어가는 학생 한명 한명에게 “수험생 여러분 힘내세요!”라는 응원의 메시지와 격려의 박수를 보냈고, 자녀의 배웅을 위해 함께 온 학부모에게 “그동안 수고하셨다”는 위로의 말을 전달했다. 한편, 김춘곤 교육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교육환경 속에서도 꿋꿋하게 학업에 매진해온 수험생들의 선전을 바라면서, 학부모의 마음으로 응원에 임하였다. 교육장 및 직원들은 학생들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입실하는 학생들에게 응원의 말을 전하였고, 따뜻하게 수능시험에 임할 수 있게 핫팩을 나눠주었다. 이날 영광군에서는 영광고 시험장 159명, 해룡고 시험장 163명 등 모두 322명이 시험을 치렀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