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3.02.04 (토)

  • 맑음속초4.4℃
  • 맑음3.5℃
  • 맑음철원2.7℃
  • 맑음동두천4.7℃
  • 맑음파주4.2℃
  • 맑음대관령-1.4℃
  • 맑음춘천4.8℃
  • 맑음백령도3.3℃
  • 맑음북강릉5.8℃
  • 맑음강릉8.2℃
  • 맑음동해6.5℃
  • 맑음서울5.7℃
  • 맑음인천3.9℃
  • 맑음원주3.3℃
  • 구름많음울릉도2.7℃
  • 맑음수원4.7℃
  • 맑음영월3.9℃
  • 맑음충주4.5℃
  • 구름조금서산5.0℃
  • 맑음울진5.3℃
  • 맑음청주5.2℃
  • 맑음대전5.3℃
  • 맑음추풍령4.0℃
  • 맑음안동5.0℃
  • 맑음상주5.7℃
  • 맑음포항7.1℃
  • 구름많음군산5.3℃
  • 맑음대구6.7℃
  • 맑음전주5.2℃
  • 맑음울산6.4℃
  • 맑음창원5.3℃
  • 맑음광주7.0℃
  • 맑음부산7.3℃
  • 맑음통영7.5℃
  • 맑음목포5.3℃
  • 맑음여수7.5℃
  • 구름많음흑산도6.7℃
  • 맑음완도7.6℃
  • 맑음고창6.5℃
  • 맑음순천5.9℃
  • 구름많음홍성(예)5.6℃
  • 맑음5.2℃
  • 맑음제주9.0℃
  • 맑음고산6.0℃
  • 맑음성산7.0℃
  • 맑음서귀포10.9℃
  • 맑음진주8.3℃
  • 맑음강화3.8℃
  • 맑음양평5.1℃
  • 맑음이천5.9℃
  • 맑음인제3.3℃
  • 맑음홍천3.6℃
  • 맑음태백-0.3℃
  • 맑음정선군2.7℃
  • 맑음제천3.3℃
  • 맑음보은4.4℃
  • 구름많음천안4.7℃
  • 맑음보령4.8℃
  • 맑음부여6.7℃
  • 맑음금산4.7℃
  • 맑음6.0℃
  • 맑음부안6.5℃
  • 맑음임실5.2℃
  • 맑음정읍4.9℃
  • 맑음남원5.4℃
  • 맑음장수3.5℃
  • 맑음고창군6.1℃
  • 맑음영광군5.9℃
  • 맑음김해시7.3℃
  • 맑음순창군5.4℃
  • 맑음북창원6.3℃
  • 맑음양산시7.9℃
  • 맑음보성군8.0℃
  • 맑음강진군7.1℃
  • 맑음장흥6.9℃
  • 맑음해남6.7℃
  • 맑음고흥6.5℃
  • 맑음의령군8.5℃
  • 맑음함양군7.2℃
  • 맑음광양시8.1℃
  • 맑음진도군6.0℃
  • 맑음봉화4.0℃
  • 맑음영주3.8℃
  • 맑음문경4.6℃
  • 맑음청송군4.8℃
  • 맑음영덕6.1℃
  • 맑음의성6.2℃
  • 맑음구미6.7℃
  • 맑음영천6.0℃
  • 맑음경주시6.7℃
  • 맑음거창6.3℃
  • 맑음합천7.5℃
  • 맑음밀양7.1℃
  • 맑음산청6.9℃
  • 맑음거제6.2℃
  • 맑음남해7.3℃
  • 맑음7.7℃
기상청 제공
지금 할 수 있는 만큼이라도 해야 진전이 있습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 할 수 있는 만큼이라도 해야 진전이 있습니다.

29271_57706_3646.jpg

신문사에서 편집기자를 흔히 '첫 번째 독자'라고 일컫지요. 취재기자들이 기사를 마감하면 데스킹 과정을 거쳐 편집기자가 다시 읽으니 말입니다. 편집기자 역할은 종이신문을 읽는 독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것이겠지요.

독자들은 보통 사진이나 제목을 보고 무슨 뉴스인지 판단하고 기사를 읽기 시작하는데 편집기자들은 첫 번째 독자가 돼 한정된 지면에 어떻게 사진을 배치하고, 제목을 뽑아 읽고 싶은 기사를 만들지 고민합니다. 그러니 '독자의 시선'에서 보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디지털 시대에 종이신문 독자가 크게 줄었지만, 신문사 온라인 기사에서도 클릭 수를 이끌어낼 제목은 너무나 중요합니다. 어바웃영광은 때로는 상업광고 카피라이터처럼 강렬하게, 때로는 공익광고같이 바람직하게, 때로는 유행에 뒤처지지 않는 감성을 표현합니다. 

사안의 본질에 접근하려는 자세는 취재기자만큼이나 편집기자에게도 요구된다. 드라마 <미생>에서 인턴 '장그래'는 슬리퍼를 사무 현장의 전투화에 빗댔습니다. 취재기자가 사건·사고 현장을 발로 뛴다면 편집기자는 편집국 사무실이 치열한 취재 보도 현장인 셈입니다.

편집위원으로서 제목을 뽑을 때 특히 신경 쓰는 점이 있습니다. '~해야'라는 표현을 자제하는 것입니다. '계도지' 같은 불편함이 있다고 할까요?

독재정권 시절, 정부에 유리한 여론을 조성하고자 통장·이장·반장 등에게 신문을 나눠주던 일명 계도지는 지금도 주민홍보지 등 이름으로 남아있으니 말입니다.

'~해야'라는 제목은 사설이나 칼럼처럼 의견·주장을 전달할 때 주로 쓰입니다. 

정부가 국민을 가르치려 드는 계도지와 달리 민주화 시대에 접어들면서 노동조합과 시민사회단체 등이 기자회견이나 성명을 통해 정부에 요구하는 목소리를 담을 때 더 자주 쓰인다는 건 긍정적인 변화겠지요. 물론 권언유착으로 여전히 계도지 성격을 버리지 못하는 언론이 있는 것도 현실입니다.

해야 할 일은 언제나 쌓여있습니다.

지금 할 수 있는 만큼이라도 해야 진전이 있습니다.

농민 울리는 쌀값 폭락 대책 마련, 능동적이고 적극적 정책홍보로의 영광, 체류형 관광으로의 영광, 매력적인 지자체로의 발돋움, 군민 편리 위한 행정 시스템 구축등 어느 하나 서두르지 않아도 될 일은 없으니 말입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