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뱀을 조심하자!

기사입력 2018.10.02 13:2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1002_132444.png

폭염이 지나가며 초저녁 날씨는 선선해지고 있다. 이러한 날씨에 국민들은 폭염을 견디며 가을을 기다리며 캠핑을 준비하는 사람들을 주변에서 볼 수가 있다.

하지만 캠핑을 가게 되면 산의 주변으로 가기 때문에 뱀이 종종 출몰하기도 한다. 뱀은 보통 양력 10월말에서 11월 초에 동면에 들어가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뱀이 활동을 하게 될 가능성도 보이게 된다. 또한 기후 변화로 인하여 가끔씩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 인해 주변에서 뱀에 퇴치법이라 하여 주변에서는 흔하게 큰 바위 주변을 살피며, 왕성한 풀숲이나 덤불을 주의하며 텐트 바닥이 들떠 뱀이 숨을 공간이 발생하지 않게 주의를 하라고 당부하며 담뱃가루, 백반가루, 진드기 기피제를 고루 뿌리라고 이야기를 한다. 그러나 이러한 주의사항을 인지하여도 뱀은 어디서든지 다가 올 가능성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뱀에 물렸을 시에 대처 방법을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 뱀에 물릴 시 물린 부위가 부어오르고 타는 듯한 통증이 수반되며, 피부가 녹색 또는 보라색으로 변하기도 하며 구역질과 현기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물린 자국이 U자형 일 시 독이 없는 뱀이며, 한두 개의 움푹 팬 자국이 남게 되면 독이 있는 뱀이다. 거동을 하지 않아야 하며, 심장 쪽에서 가까운 곳을 폭이 5cm 이상 되도록 손수건이나 지혈대로 묶어 주어야 한다. 신속하게 119를 신고하여 병원을 내원하여 진료를 보기를 권장한다. 캠핑 시 주의해야 할 사항들은 여러 가지가 발생을 하며 응급처치를 할 수 있는 구급함을 챙겨가야 한다. 우리 아이들은 뛰어 놀다가 다칠 수 있기에 우리 부모님들이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처럼 가족들의 힐링을 위하여 캠핑을 선택하였다 한다면 주의사항을 인지하여 사건․사고가 발생하지 않게 행복한 캠핑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

[어바웃영광 기자 ygabout@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어바웃영광 & abouty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