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19.03.24 (일)

  • 맑음속초4.4℃
  • 맑음-2.5℃
  • 맑음철원-3.1℃
  • 맑음동두천-1.4℃
  • 맑음파주-1.1℃
  • 맑음대관령-4.1℃
  • 맑음백령도4.0℃
  • 맑음북강릉3.5℃
  • 맑음강릉3.4℃
  • 맑음동해4.2℃
  • 맑음서울0.3℃
  • 맑음인천3.2℃
  • 맑음원주-0.6℃
  • 구름많음울릉도3.2℃
  • 맑음수원1.5℃
  • 맑음영월-2.6℃
  • 맑음충주-0.7℃
  • 맑음서산-0.1℃
  • 맑음울진3.7℃
  • 맑음청주1.2℃
  • 맑음대전-0.2℃
  • 맑음추풍령-1.8℃
  • 맑음안동-0.8℃
  • 맑음상주0.1℃
  • 맑음포항3.4℃
  • 맑음군산1.1℃
  • 맑음대구2.7℃
  • 맑음전주1.7℃
  • 맑음울산3.1℃
  • 맑음창원2.8℃
  • 맑음광주0.8℃
  • 맑음부산3.4℃
  • 맑음통영2.2℃
  • 맑음목포2.6℃
  • 맑음여수3.0℃
  • 맑음흑산도6.0℃
  • 맑음완도4.6℃
  • 맑음고창0.4℃
  • 맑음순천-0.5℃
  • 맑음홍성(예)1.5℃
  • 맑음제주5.7℃
  • 맑음고산5.5℃
  • 구름조금성산4.9℃
  • 맑음서귀포6.7℃
  • 맑음진주0.8℃
  • 맑음강화3.8℃
  • 맑음양평-0.9℃
  • 맑음이천-0.8℃
  • 맑음인제-2.2℃
  • 맑음홍천-2.0℃
  • 맑음태백-0.5℃
  • 맑음정선군-2.5℃
  • 맑음제천-1.5℃
  • 맑음보은-2.1℃
  • 맑음천안0.1℃
  • 맑음보령1.5℃
  • 맑음부여0.2℃
  • 맑음금산-0.7℃
  • 흐림부안3.1℃
  • 맑음임실-1.0℃
  • 맑음정읍0.5℃
  • 맑음남원-0.6℃
  • 맑음장수-2.9℃
  • 맑음고창군-0.9℃
  • 맑음영광군1.3℃
  • 맑음김해시2.8℃
  • 맑음순창군-0.4℃
  • 맑음북창원3.1℃
  • 맑음양산시3.3℃
  • 맑음보성군1.6℃
  • 맑음강진군1.0℃
  • 맑음장흥-0.4℃
  • 맑음해남-1.6℃
  • 맑음고흥2.3℃
  • 맑음의령군0.4℃
  • 맑음함양군0.2℃
  • 맑음광양시2.9℃
  • 맑음진도군2.6℃
  • 맑음봉화-2.7℃
  • 맑음영주-0.9℃
  • 맑음문경0.5℃
  • 맑음청송군-3.0℃
  • 맑음영덕2.6℃
  • 맑음의성-2.6℃
  • 맑음구미2.2℃
  • 맑음영천0.6℃
  • 맑음경주시2.8℃
  • 맑음거창-0.9℃
  • 맑음합천-1.5℃
  • 맑음밀양1.6℃
  • 맑음산청2.2℃
  • 맑음거제5.0℃
  • 맑음남해5.0℃
기상청 제공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

2월부터 4월 초까지는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해빙기라 얼어붙었던 지표면 기온이 높아져 토양을 형성하는 입자사이로 물이 녹아내리고 지반을 약화시킨다. 이때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면서 물이 얼어 부피가 커져 시설물의 틈새나 지표면의 틈새를 벌려 건축물의 붕괴ㆍ균열을 일으켜 안전사고의 위험을 높인다.

겨울철 뿌렸던 염화칼슘이 도로 부식을 가속화해 생기는 포트홀(Pothole)은 차량이 빠르게 지나가거나 빠질 경우 휠과 타이어가 파손되고 이를 피하기 위해 급제동이나 급격한 방향조작은 큰 사고를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높은 해빙기를 안전하게 보내기 위한 몇 가지 수칙이 있다.

첫째, 집이나 주변 건축물의 균열이나 지반침하로 기울어졌는지 이상 징후를 살피는 것이다.

둘째, 가스시설이 풀려 가스누출이 될 수 있으므로 지속적인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

셋째, 해빙기 기간에는 강가나 바닷가의 얼음이 약해져 있으므로 낚시를 갈 때에는 출입이 금지된 얼음판에는 들어가지 않아야 한다. 얼음은 가장자리로 갈수록 얇아지고 아래쪽부터 서서히 녹기에 두께를 가늠할 수 없다.

넷째, 비포장도로나 강가를 접한 도로 산악도로 등에서는 해빙으로 인해 균열이나 낙석 등의 위험이 항상 도사리고 있어 통행에 주의해야 한다.

이처럼 몇가지 안전 수칙을 지키고, 사고 우려가 있는 이상 징후를 발견했을 때 관할 지자체나 119에 신고 후 안전지역으로 대피해야 한다. 그 어느 누구도 대형 사고로부터 우리를 지켜주지 못하므로 작은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