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2019.07.22 (월)

  • 구름많음속초30.2℃
  • 흐림25.4℃
  • 구름많음철원24.6℃
  • 구름많음동두천24.1℃
  • 구름많음파주23.7℃
  • 구름많음대관령22.0℃
  • 안개백령도22.2℃
  • 구름많음북강릉28.3℃
  • 구름많음강릉29.8℃
  • 구름많음동해28.0℃
  • 구름많음서울25.4℃
  • 구름많음인천24.1℃
  • 구름많음원주25.4℃
  • 맑음울릉도26.4℃
  • 구름많음수원25.4℃
  • 구름많음영월23.3℃
  • 흐림충주25.0℃
  • 흐림서산23.7℃
  • 구름많음울진27.6℃
  • 흐림청주27.1℃
  • 흐림대전27.1℃
  • 구름많음추풍령25.4℃
  • 구름많음안동25.3℃
  • 구름많음상주27.2℃
  • 흐림포항29.1℃
  • 흐림군산25.3℃
  • 구름많음대구27.3℃
  • 흐림전주25.9℃
  • 구름많음울산25.5℃
  • 흐림창원25.3℃
  • 구름많음광주26.5℃
  • 구름많음부산25.5℃
  • 흐림통영25.1℃
  • 흐림목포25.0℃
  • 흐림여수24.7℃
  • 안개흑산도22.9℃
  • 흐림완도24.2℃
  • 흐림고창26.2℃
  • 흐림순천24.4℃
  • 흐림홍성(예)24.3℃
  • 구름많음제주25.3℃
  • 구름조금고산24.1℃
  • 구름많음성산24.8℃
  • 구름많음서귀포24.9℃
  • 흐림진주25.7℃
  • 흐림강화22.3℃
  • 흐림양평26.3℃
  • 흐림이천25.8℃
  • 구름많음인제24.1℃
  • 흐림홍천25.5℃
  • 구름많음태백23.7℃
  • 구름많음정선군22.5℃
  • 구름많음제천22.7℃
  • 흐림보은24.4℃
  • 흐림천안24.0℃
  • 흐림보령24.8℃
  • 흐림부여25.8℃
  • 흐림금산25.5℃
  • 구름많음부안26.0℃
  • 흐림임실24.9℃
  • 구름많음정읍25.9℃
  • 구름많음남원26.7℃
  • 흐림장수23.9℃
  • 구름많음고창군25.5℃
  • 흐림영광군26.2℃
  • 구름많음김해시25.5℃
  • 흐림순창군25.8℃
  • 구름많음북창원25.3℃
  • 구름많음양산시25.9℃
  • 흐림보성군25.0℃
  • 구름많음강진군25.2℃
  • 흐림장흥25.0℃
  • 구름많음해남25.1℃
  • 흐림고흥24.7℃
  • 구름많음의령군26.8℃
  • 흐림함양군26.3℃
  • 흐림광양시25.6℃
  • 구름많음진도군25.1℃
  • 구름많음봉화21.7℃
  • 구름많음영주22.9℃
  • 구름많음문경26.6℃
  • 구름많음청송군23.1℃
  • 구름많음영덕28.1℃
  • 구름많음의성24.8℃
  • 구름많음구미25.7℃
  • 구름많음영천25.6℃
  • 구름많음경주시25.4℃
  • 흐림거창23.7℃
  • 흐림합천26.3℃
  • 구름많음밀양26.3℃
  • 흐림산청25.0℃
  • 흐림거제26.1℃
  • 흐림남해26.4℃
기상청 제공
‘本立道生(본립도생)’ 기본에서 출발한 교통사고예방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本立道生(본립도생)’ 기본에서 출발한 교통사고예방

김형호칼럼


30.PNG

최근, 우리나라는 OECD 국가중 교통사망사고 1위라는 불명예를 벗어나지 못했다. 

최근 OECD가 발표한 OECD 도로안전 연간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주행거리 10억 km당 사망자수 15.5명으로 주행거리를 측정하는 OECD 22개국 중 최하위를 차지한 것이다. 

이는 OECD 회원국 평균의 2배에 달하는 수치 이다. 즉, 도로안전에 있어서는 시민의식이 최하위라는 뜻이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18년 교통사고 사망자 4,292명 이다. 

그중 65세 이상 노인 층 사망자 수는 759명으로 17.7%를 차지하고, 전남은 337명으로 44.4%로 전국 평균보다 높은 발생률을 보였다. 

특히, 영광의 경우 사망 사고 비중이 크다. 그 원인을 살펴보면, 의학에 발달에 따른 평균수명의 증가, 농촌 지역의 고령화를 들 수 있다. 

이는 도ㆍ농의 복합적인 생산경제의 중심에 노인층이 중심이다 보니 나타나는 특징이다. 

이런 점 때문에 농ㆍ어촌 지역일수록 노인층 사망사고가 증가 추세일 수밖에 없다. 또 하나, 농ㆍ어촌 지역 노 인층 사망사고는 계절적 요 인과 보행시간ㆍ습관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고가 잦다 는 특징이 있다. 

첫째, 계절적 요인으로는 농 번기인 3~6월, 추수철인 10 월을 전ㆍ후로 외부활동이 증가하다 보니 이동수단인 농기계, 이륜차, 원동기 등 사고가 빈번하다. 

둘째, 보행시간ㆍ습관의 요인으로는 일몰 시간대 즉, 농사일을 시작하기 전ㆍ후 노인층 보행자 사고가 잦다. 노인층 사고 가운데 절반 이상이 보행 중에 발생하고 있다. 

특히 오후 6시부터 밤 8시 사이에 사망한 노인층은 16.9%를 차지한다. 노인층 교통사고는 일반인에 비교해 느린 보행속도와 판단능력의 부족 때문이다. 

즉, 노화로 인한 외부 자극과 정보를 처리하는 신경계 활동속도가 느려져 인지 시간과 반응시간이 늦어져 사고에 취약하다. 노인층 사고 원인과 지역적 특성에 따른 사망사고 예방책이 더욱 절실한 이유이다. 

이러한 사고요인을 분석하여 노인층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노인 안전 대책을 연구해야할 것 이다. 

노인층 사고 예방 제로화를 실현하기 위해 각 과별 전담 마을을 지정하고 관내 마을 과 경로당 등을 집집이 방문 하여 사고 예방 교육을 실시 하여야하며, 

농기계 야광반 사지 부착, '어르신 운전 중' 차량스티커, 야광 모자 등 홍보물을 배부하는 방법 또 한 인재를 피할수 있는 방법 일 것이다. 노인층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운전자와 지역주민의 소통과 교감이 절대적으 로 요구된다. 

대상자인 노인 층의 주의와 관심은 말할 것 도 없다. '本立道生(본립도생)'이라 는 말이 있다. '기본이 바로 서야 나아갈 길이 생긴다'는 말이다. 개인에서 시작한 교통질서 확립, 보행자 배려문화가 사회의 기초가 되고, 국가의 기본이 된다. 

교통약자인 보행자(노 인ㆍ어린이)가 우선이라는 성숙한 시민의식의 기본이 바로 서야 비로소 OECD 선진국으로 나아가는 길은 저절로 생겨날 것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