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0.01.27 (월)

  • 흐림속초6.8℃
  • 흐림7.1℃
  • 흐림철원6.4℃
  • 흐림동두천7.6℃
  • 흐림파주7.8℃
  • 흐림대관령-0.5℃
  • 흐림백령도7.5℃
  • 흐림북강릉6.7℃
  • 흐림강릉7.3℃
  • 흐림동해7.1℃
  • 흐림서울7.4℃
  • 비인천7.4℃
  • 흐림원주7.8℃
  • 흐림울릉도5.8℃
  • 흐림수원8.0℃
  • 흐림영월7.0℃
  • 흐림충주7.6℃
  • 흐림서산7.4℃
  • 흐림울진8.2℃
  • 흐림청주7.6℃
  • 비대전7.6℃
  • 흐림추풍령4.0℃
  • 흐림안동6.3℃
  • 흐림상주7.0℃
  • 비포항7.7℃
  • 흐림군산7.7℃
  • 비대구5.9℃
  • 비전주7.2℃
  • 비울산6.1℃
  • 비창원5.0℃
  • 비광주6.4℃
  • 비부산5.7℃
  • 흐림통영6.1℃
  • 비목포4.9℃
  • 비여수5.6℃
  • 비흑산도6.3℃
  • 흐림완도7.0℃
  • 흐림고창6.0℃
  • 흐림순천6.4℃
  • 흐림홍성(예)7.1℃
  • 비제주9.8℃
  • 흐림고산9.3℃
  • 흐림성산9.3℃
  • 비서귀포9.7℃
  • 흐림진주5.6℃
  • 흐림강화7.8℃
  • 흐림양평8.2℃
  • 흐림이천7.5℃
  • 흐림인제5.8℃
  • 흐림홍천6.9℃
  • 흐림태백0.7℃
  • 흐림정선군4.6℃
  • 흐림제천6.0℃
  • 흐림보은5.9℃
  • 흐림천안7.4℃
  • 흐림보령6.9℃
  • 흐림부여8.3℃
  • 흐림금산5.5℃
  • 흐림부안6.6℃
  • 흐림임실5.4℃
  • 흐림정읍5.6℃
  • 흐림남원5.7℃
  • 흐림장수4.3℃
  • 흐림고창군5.5℃
  • 흐림영광군5.8℃
  • 흐림김해시5.7℃
  • 흐림순창군7.2℃
  • 흐림북창원5.5℃
  • 흐림양산시6.4℃
  • 흐림보성군7.5℃
  • 흐림강진군7.0℃
  • 흐림장흥6.7℃
  • 흐림해남5.7℃
  • 흐림고흥5.0℃
  • 흐림의령군6.3℃
  • 흐림함양군5.3℃
  • 흐림광양시5.5℃
  • 흐림진도군6.7℃
  • 흐림봉화6.3℃
  • 흐림영주7.3℃
  • 흐림문경7.3℃
  • 흐림청송군5.1℃
  • 흐림영덕6.6℃
  • 흐림의성6.9℃
  • 흐림구미6.0℃
  • 흐림영천6.4℃
  • 흐림경주시6.4℃
  • 흐림거창4.6℃
  • 흐림합천5.8℃
  • 흐림밀양6.6℃
  • 흐림산청4.8℃
  • 흐림거제6.3℃
  • 흐림남해5.5℃
기상청 제공
맛과 멋이 있는 어바웃가이드 '베트남쌀국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과 멋이 있는 어바웃가이드 '베트남쌀국수"

여권 없이 베트남을 다녀올 수 있는 이색 체험
베트남 쌀국수

3.PNG

오늘은 지인의 추천을 받아 베트남 쌀국수 집을 찾아갔다.

이 집은 2번째 방문이다. (작년에 한번 가봤음)

일방로 2층에 위치해있고 주차할 공간은 따로 없다.

5.jpg

현지인분들이 운영을 하시고, 가게 내부는 여섯 테이블 정도이다.

사실 작년에는 가게를 들어서자마자 특유의 향신료 향이 많이 나서 음식을 먹기가 조금 힘들었었다. 근데 이번에는 그런 느낌이 들지 않았다.

홀에는 각종 베트남 식품들이 진열돼있다. 음악도 베트남 노래가 흘러나온다.

손님은 2~3테이블 정도 있었다. 사장님이 아시는 분들인 듯했다. 다들 베트남 말을 쓰니 뭔가 신기하게도 다른 나라에 놀러 온 느낌이 들었다. (외쿡체험 득템)

7.jpg

8.jpg

메뉴판에는 내가 몰랐던 단어들의 메뉴가 다양하다.

검승, 분버, 분짜, 반윽, 볶은밥 등 신기한 이름이다. 일단 아는 이름으로! 쌀국수 4개 월남쌈 2개를 주문했다. (쏘쿨)

9.jpg

11.jpg

10.jpg

동그란 쟁반에 월남쌈이 나왔다. 쌀국수면, 파프리카, 상추, 오이, 숙주가 올려져있고 칠리소스와 페이퍼를 준다.

옆엔 각종 소스와 향신료들이 있다. 소스는 한 3가지 정도 된다. 내 입맛을 찾기 위해 월남쌈을 싸서 하나씩 찍어 먹어보았다.

개인적으로는 칠리 핫 소스에 찍어 먹는 게 맛있었다. 작년에는 월남쌈 튀김을 먹었었는데 사실 튀김이 더 괜찮다. (개인 취향) 

먹다보니 쌀국수가 나왔다. 향을 먼저 맡아봤다. 생각보다 향신료향이 많이 느껴지지 않았다. 여기는 고수를 따로 주진 않는다. 쌀국수에도 올라가있지 않다.

잘게 채 썬 양파와 소고기가 얹어져 있고 위엔 후추 가루가 조금 뿌려져있다.

향신료향이 강하다 생각이 들면 후추를 조금 더 넣어 먹는 걸 추천한다. (난 후추 성애자다. 더 넣었다.) 

12.jpg

4.PNG

14.jpg

솔직히 작년에 비해 맛있었다. 국물도 아주 괜찮았다. 작년에는 거의 남기고 갔지만 이번엔 거의 다 비웠다.

다만 아쉬운 점은 쌀국수에 숙주를 주지 않았다.

그래서 월남쌈에 나온 숙주를 덜어 쌀국수와 같이 먹었다. 식감이 더 좋아 먹을만했다. (숙주 필요하면 달라고 요청하세요.)

먹다 보면 김치가 생각날 수 있다. 한국 사람이 김치가 없으면 안되니까! 혹시 있을까 하고 여쭸는데 주셨다. 김치와 같이 먹으니 제 맛을 찾은 것 같다.

나는 베트남 쌀국수를 좋아하는 편도 싫어하는 편도 아니다. (찾아가서 먹는 스타일은 아님)

베트남 쌀국수는 사실 호불호가 갈리는 음식이니만큼 무턱대고 가서 탓하지는 말자.

베트남 쌀국수를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추천 드린다. 

어바웃가이드는 어바웃영광에서 시식비용을 전액 지불하고 작성한 리얼 맛집 후기입니다.

어바웃영광이 새롭게.pn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