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0.08.07 (금)

  • 흐림속초26.8℃
  • 비23.4℃
  • 흐림철원23.8℃
  • 흐림동두천23.2℃
  • 흐림파주23.9℃
  • 흐림대관령21.2℃
  • 흐림백령도22.0℃
  • 흐림북강릉25.8℃
  • 흐림강릉26.4℃
  • 흐림동해24.6℃
  • 흐림서울23.7℃
  • 흐림인천22.9℃
  • 흐림원주24.2℃
  • 흐림울릉도23.6℃
  • 비수원24.3℃
  • 흐림영월23.4℃
  • 흐림충주23.2℃
  • 흐림서산23.0℃
  • 흐림울진24.7℃
  • 비청주23.9℃
  • 비대전24.0℃
  • 흐림추풍령23.2℃
  • 비안동23.5℃
  • 흐림상주23.2℃
  • 비포항26.0℃
  • 흐림군산22.8℃
  • 비대구25.3℃
  • 비전주24.1℃
  • 흐림울산27.7℃
  • 흐림창원26.8℃
  • 비광주25.7℃
  • 흐림부산27.2℃
  • 흐림통영26.7℃
  • 비목포26.3℃
  • 박무여수26.1℃
  • 흐림흑산도23.6℃
  • 흐림완도27.9℃
  • 흐림고창25.6℃
  • 비홍성(예)23.3℃
  • 연무제주31.8℃
  • 흐림고산27.2℃
  • 흐림성산28.0℃
  • 박무서귀포27.3℃
  • 흐림진주27.2℃
  • 흐림강화23.4℃
  • 흐림양평23.3℃
  • 흐림이천23.9℃
  • 흐림인제23.5℃
  • 흐림홍천23.2℃
  • 흐림태백21.7℃
  • 흐림정선군21.9℃
  • 흐림제천23.2℃
  • 흐림보은23.3℃
  • 흐림천안23.1℃
  • 흐림보령22.7℃
  • 흐림부여22.9℃
  • 흐림금산23.7℃
  • 흐림23.5℃
  • 흐림부안23.6℃
  • 흐림임실23.6℃
  • 흐림정읍24.9℃
  • 흐림남원24.8℃
  • 흐림장수22.7℃
  • 흐림고창군25.5℃
  • 흐림영광군25.6℃
  • 흐림김해시27.2℃
  • 흐림순창군25.4℃
  • 흐림북창원28.9℃
  • 흐림양산시26.4℃
  • 흐림보성군27.1℃
  • 흐림강진군26.4℃
  • 흐림장흥26.1℃
  • 흐림해남26.6℃
  • 흐림고흥27.0℃
  • 흐림의령군27.1℃
  • 흐림함양군24.9℃
  • 흐림광양시26.8℃
  • 흐림진도군26.2℃
  • 흐림봉화22.2℃
  • 흐림영주22.9℃
  • 흐림문경22.7℃
  • 흐림청송군24.3℃
  • 흐림영덕24.9℃
  • 흐림의성24.6℃
  • 흐림구미23.6℃
  • 흐림영천24.1℃
  • 흐림경주시26.4℃
  • 흐림거창23.7℃
  • 흐림합천25.0℃
  • 흐림밀양26.5℃
  • 흐림산청25.2℃
  • 흐림거제26.8℃
  • 흐림남해27.4℃
기상청 제공
[칼럼]e-모빌리티¨규제자유특구 지정¨ 미래로 가는 희망의 상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럼]e-모빌리티¨규제자유특구 지정¨ 미래로 가는 희망의 상징

어바웃 칼럼

 전국적으로, 세종 자율주행, 충북 스마트 안전제어 부산 블록체인, 강원 디지털 헬스 케어, 대구 스마트 웰니스, 경북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과 함께 영광e-모빌리티가 규제자유특구 지정됐다. 대상지역과 산업은 모두 7개가 지정됐다. 

2039796138_Su7EONAb_3a31923749e5e54985a0c0417dcf67cfd27e25cd.png

 앞으로 2년간 제약 없이 신기술을 개발하고,2년 후엔 결과를 평가해 특구 연장이나 확대, 해제 등을 검토하게 되는 것이다.

규제가 강함이 산업현장의 급격한 변화에 대해 정부가 적절한 통제를 함으로써 예상되는 피해를 최소화 하자는 것이 나쁘다고 할 수는 없다. 

 문제는 규제가 고착화되면서 한국과 세게 문명의 격차가 커져 우리 경제가 경쟁력을 잃게 되는 악순환에 빠질 수 있다는 점이다. 

이것을 지혜롭게 극복하기위해 도입한 것이 규제자유특구 사업이다.

규제로 인하여 사회적 갈등을 빚었던 신산업을 자유롭게 사업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인 것이다

 이번 전남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2019. 8. ~ 2023. 7.(4년간)까지 10개의 실증특례, 2개의 메뉴판식 규제특례가 적용되어 총 34개의 특구사업자(27개 민간기업과 7개 단체)가 규제특례를 적용받게 되며 규제특례와 함께 예산‧세제‧연구개발‧컨설팅 등이 종합적으로 지원된다. 

 이로 인해 새로운 시장창출과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규제자유특구는 제도적인 기회일 뿐이지, 성공 보증수표는 아닌 것이다. 

기회를 견인할 수 있는 실제로 구현시킬 기술력 향상과 밸류 체인과 인프라의 구축 이다.

 지금은 앞만 보고 달리는 집중력이 필요 할 때 인 것이다.

TV를 안본다고, 은행창구에 안 온다고, 가게 매출이 줄어든다고 한탄만 하고 있거나 규제로 막을 궁리만 해서는 생존할 수 없다 .

혁명의 시대를 준비하는 첫 발걸음을 인지하는 것이다. 규제자유특구 사업의 소명은 몇 가지 산업을 키우는데 있지 않다.  온 군민에게 혁명의 시대가 왔으니 한마음으로 미래를 향해 손잡고 나아가자는 강력한 메시지다. 

 규제자유특구 사업이 한국에 깊이 드리운 흥선 대원군 식 쇄국의 그림자를 지우고 미래로 가는 희망의 상징이 되길 바란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