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1.04.14 (수)

기상청 제공
군남 용암마을서 주민A씨 멧돼지 습격으로 ‘중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남 용암마을서 주민A씨 멧돼지 습격으로 ‘중상’

200895656_700.jpg

▲ 본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어바웃영광 =김나형 기자]지난 22일  군남면 용암마을에서 주민 A씨가 멧돼지 습격으로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A씨는 용암마을 뒤편 고추밭 정리 중 뒷산에서 내려온 멧돼지 습격으로 손가락이 절단되어 병원으로 옮겨져 접합 수술 후 입원치료 중이라고 알려졌다.

12월과 1월 등 번식기를 맞은 멧돼지가 극도로 민감해져 있는 시기에 벌어진 사고로 번식기와 포유기에는 멧돼지가 성질이 난폭해져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멧돼지를 마주쳤을 경우 환경부의 행동요령에 따르면 뛰거나 소리 지르지 않고 멧돼지의 눈을 정면으로 응시해야 하며 가까운 나무나 바위 또는 시설물에 천천히 몸을 숨기고 112나 119로 신고해야 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