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1.04.12 (월)

기상청 제공
장마철 대비가 최선이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철 대비가 최선이다

다운로드 (2).jpg
▲영광소방서 홍농안전센터 소방위 김상권

장마는 열대성 기단과 한대성 기단이 만나 정체전선이 형성돼 비가 내리는 현상이며, 집중호우는 짧은 시간에 어느 한 지역에 집중적으로 쏟아지고, 년 강수량의 약 10%의 비가 하루에 내리는 정도를 뜻한다. 

매년 반복해서 찾아오는 장마는 집중호우를 동반하여 대비를 하지만 이로 인한 피해는 끊이지 않는다. 자연재해를 완전히 예방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우리는 최대한 대비하여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다.

첫째 주변지역을 미리미리 파악해야 하고, 폭우가 내릴 시 침수, 범람, 산사태 등 피해가 우려되는 곳은 미리 파악한다. 하천 주변 범람에 대비하여 둑을 쌓거나 하수도 시설을 미리 정비하는 등 폭우로 인한 2차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특히 저지대에 거주하는 경우 배수로가 역류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배수로의 막힌 부분이 없는지 확인하고 필요한 경우 역류 방지 장치를 설치해 대비하는 것이 좋다.

둘째, 재해에 대한 정보 파악 및 대피장소 숙지 등 재해 발생 시 사전 준비도 매우 중요하다. 장마 기간엔 기상예보를 항상 주시하며 특히 짧은 시간에 매우 강하게 내리는 비로 인해 계곡이나 하천의 물이 갑자기 불어나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등산이나 낚시 등 야외 활동 시 안전사고에 각별의 유의해야 한다. 또한 폭우가 내릴 땐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재난이 발생했을 경우를 대비하여 비상용품을 준비하고 대피장소 위치는 파악해야 한다.

올해 장마는 철저한 대비책과 사전 준비로 국민들의 인적, 물적 피해가 최소화되고 모두가 안전하게 뜨거운 여름을 건강하게 나길 기원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