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12.png

2019.05.27 (월)

  • 흐림17.0℃
  • 맑음백령도12.9℃
  • 구름조금북강릉20.4℃
  • 흐림서울16.2℃
  • 구름많음인천15.8℃
  • 비울릉도17.7℃
  • 흐림수원15.8℃
  • 구름많음청주15.6℃
  • 흐림대전15.0℃
  • 흐림안동17.6℃
  • 흐림포항21.8℃
  • 흐림대구21.6℃
  • 흐림전주13.9℃
  • 흐림울산20.6℃
  • 흐림창원19.5℃
  • 흐림광주14.7℃
  • 흐림부산19.5℃
  • 흐림목포15.2℃
  • 흐림여수18.1℃
  • 맑음흑산도14.5℃
  • 구름많음홍성(예)13.7℃
  • 흐림제주16.3℃
  • 흐림서귀포19.0℃
기상청 제공
관내업체 생존권 뒤흔드는 서영광농협 택배사업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업체 생존권 뒤흔드는 서영광농협 택배사업

광주 업체와 거래 통해 택배 가격 파괴
지역업체는 '생존권 위협'받는다!

6.PNG

서영광농협이 시행 하고 있는 택배 서비스가 지역 택배 업체들의 생존권에 타격을 주고 있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서영광농협은 지난해 1월 부터 한진 택배와 제휴를 통해 직거래 택배비 지원사업을 시행 하고 있다. 

이 사업은 농가 소득 5천만원 달성, 산지물류 활성화를 통하여 농업인의 실익 증대’를 위한 명목으로 시행 되고 있으며 2월까지 현재 취급물량은 6천 건을 기록 하고 있다. 

택배 사업은 시중 평균 5,000원 하는 택배비를 1,200원 낮은 3,800원(20Kg 기준)으로 대폭 낮추어 시행 하고 있다. 

서영광농협 관계자는 ‘직접 택배물을 가져 와야 되는 번거움이 있으나, 대다수 주민들의 반응이 좋다.’라고 설명 하고 있지만 기존 택배업 종사자들은 ‘농협에서 택배 사업을 시작하고 물량이 많이 줄어 피해가 크다.’라며 고충을 토로 했다. 

서영광 농협과 거래하는 한진택배는 광주 업체로 서영광농협이 수거한 택배물들을 한번에 실어 가고 있다. 

지역 업체와 거래를 했다면 지역업체의 생존권도 위협 받지 않았을 것이라고 택배업 관계자는 의견을 더하기도 했다. 

한편, 서영광농협 하나로마트는 지난 명절 창고 보관 장소가 협소해 조합장 개인 창고에 사과 200박스를 보관하며 지역민들에게 의심과 질타를 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영광 경찰서는 사과박스 관련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