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tkdlwm.png

KakaoTalk_20190920_121759341.png

500.png

2019.09.21 (토)

  • 흐림속초19.8℃
  • 흐림16.9℃
  • 흐림철원16.3℃
  • 흐림동두천16.5℃
  • 흐림파주16.7℃
  • 흐림대관령16.1℃
  • 구름많음백령도20.2℃
  • 흐림북강릉20.0℃
  • 흐림강릉20.0℃
  • 흐림동해19.5℃
  • 흐림서울19.5℃
  • 흐림인천20.1℃
  • 흐림원주18.1℃
  • 흐림울릉도20.8℃
  • 비수원20.3℃
  • 흐림영월17.1℃
  • 흐림충주19.2℃
  • 흐림서산20.4℃
  • 흐림울진21.9℃
  • 흐림청주20.0℃
  • 비대전20.1℃
  • 흐림추풍령17.3℃
  • 비안동18.2℃
  • 흐림상주17.7℃
  • 비포항21.3℃
  • 흐림군산18.6℃
  • 흐림대구20.0℃
  • 비전주18.4℃
  • 비울산20.0℃
  • 비창원18.3℃
  • 비광주19.3℃
  • 비부산18.9℃
  • 흐림통영18.7℃
  • 비목포19.4℃
  • 비여수19.4℃
  • 비흑산도18.0℃
  • 흐림완도19.3℃
  • 흐림고창18.0℃
  • 흐림순천17.8℃
  • 비홍성(예)19.3℃
  • 비제주20.1℃
  • 흐림고산19.0℃
  • 흐림성산21.6℃
  • 비서귀포20.1℃
  • 흐림진주18.4℃
  • 흐림강화19.3℃
  • 흐림양평18.6℃
  • 흐림이천18.7℃
  • 흐림인제15.5℃
  • 흐림홍천17.0℃
  • 흐림태백15.9℃
  • 흐림정선군16.5℃
  • 흐림제천19.0℃
  • 흐림보은20.2℃
  • 흐림천안19.9℃
  • 흐림보령19.7℃
  • 흐림부여19.2℃
  • 흐림금산18.4℃
  • 흐림부안19.3℃
  • 흐림임실18.0℃
  • 흐림정읍17.4℃
  • 흐림남원19.1℃
  • 흐림장수19.3℃
  • 흐림고창군17.5℃
  • 흐림영광군17.6℃
  • 흐림김해시19.4℃
  • 흐림순창군19.0℃
  • 흐림북창원18.4℃
  • 흐림양산시20.4℃
  • 흐림보성군18.8℃
  • 흐림강진군18.9℃
  • 흐림장흥19.2℃
  • 흐림해남17.8℃
  • 흐림고흥18.3℃
  • 흐림의령군18.7℃
  • 흐림함양군18.6℃
  • 흐림광양시18.3℃
  • 흐림진도군18.9℃
  • 흐림봉화17.8℃
  • 흐림영주18.6℃
  • 흐림문경18.2℃
  • 흐림청송군19.2℃
  • 흐림영덕20.3℃
  • 흐림의성19.4℃
  • 흐림구미18.6℃
  • 흐림영천19.9℃
  • 흐림경주시19.6℃
  • 흐림거창18.0℃
  • 흐림합천18.2℃
  • 흐림밀양18.7℃
  • 흐림산청18.3℃
  • 흐림거제19.3℃
  • 흐림남해19.2℃
기상청 제공
인구늘리기, 지역 특색에 맞춰야 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인구늘리기, 지역 특색에 맞춰야 한다

전국 지자체의 인구 감소가 심각한 수준이다. 

전남도 내 군 지역은 저출산 고령화로 인해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30년 후 소멸위험에 처하는 등 위기감이 날로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해당 지자체들은 인구증가를 위해 다양한 시책을 발굴해 시행하는 등 인구 늘리기를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하지만 인구증가를 위한 근본적인 패러다임이 없다 보니 실질적인 인구증가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각 지자체들은 출산장려 사업과 전입지원사업으로 나눠 인구 불리기에 노력하고 있다. 

출산장려금 지급, 각종 임산부 검사비 및 예방접종지원, 영유아 보육비 지원, 고교를 졸업할 때까지 학자금 급식비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또 귀농귀촌인들이 잘 정착할 수 있도록 농어업 노하우 전수 및 정착비 지급, 전입축하금 지급, 지역업체와 연계한 취업 및 정착지원 등을 추진중이다. 

이런 가운데 영광군이 올 들어 인구가 늘었다는 소식 이다.  영광군에 따르면 올해 2019년 3월 말 인구 기준 54,060명으로 전달대비 23명의 인구가 늘었다. 

영광군의 주요 인구증가 단기 시책은 직장지역 주소 갖기, 산업 농공단지 근로자 기숙사 지원 등 영광군 특유의 인구증가 단기시책이다.  

영광군이 인구 늘리기에 가능성이 보이고 있지만 군 지역의 인구 늘리기는 지자체의 힘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젊은 계층을 붙잡을 수 있는 양질의 정책들이 지자체는 물론 정부 차원에서 발굴되고 지원돼야 한다. 

아울러 지자체들의 시책이 출산 장려금 지급 등 비슷한 부분이 많은데 과거 시책의 답습에서 벗어나 지역의 인구 특성에 맞는 인구증가시 책을 개발하는 것이 절실하다.

장애인.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