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2.07.03 (일)

  • 맑음속초31.2℃
  • 구름많음33.6℃
  • 구름조금철원31.3℃
  • 구름많음동두천32.7℃
  • 구름조금파주31.7℃
  • 구름많음대관령28.7℃
  • 구름조금춘천33.5℃
  • 구름많음백령도24.5℃
  • 구름조금북강릉29.4℃
  • 구름조금강릉34.4℃
  • 구름조금동해29.4℃
  • 구름조금서울33.6℃
  • 구름조금인천30.8℃
  • 구름많음원주32.3℃
  • 구름많음울릉도30.0℃
  • 구름조금수원33.6℃
  • 구름많음영월33.0℃
  • 구름조금충주33.4℃
  • 구름조금서산33.1℃
  • 구름많음울진25.3℃
  • 구름많음청주34.0℃
  • 구름많음대전33.3℃
  • 구름많음추풍령31.9℃
  • 구름조금안동35.1℃
  • 구름많음상주34.4℃
  • 구름많음포항33.0℃
  • 구름많음군산32.2℃
  • 구름많음대구34.2℃
  • 구름많음전주32.3℃
  • 구름조금울산31.3℃
  • 구름많음창원30.1℃
  • 흐림광주32.0℃
  • 구름많음부산31.0℃
  • 구름많음통영27.2℃
  • 구름많음목포32.3℃
  • 구름조금여수29.6℃
  • 맑음흑산도27.9℃
  • 구름조금완도30.9℃
  • 흐림고창33.2℃
  • 구름많음순천31.8℃
  • 구름많음홍성(예)32.8℃
  • 구름많음32.9℃
  • 구름많음제주32.8℃
  • 구름많음고산31.2℃
  • 구름많음성산29.0℃
  • 구름많음서귀포28.9℃
  • 구름많음진주33.0℃
  • 구름조금강화31.2℃
  • 구름많음양평32.2℃
  • 구름많음이천32.0℃
  • 맑음인제33.5℃
  • 구름많음홍천33.7℃
  • 구름조금태백31.7℃
  • 구름조금정선군34.6℃
  • 구름많음제천32.8℃
  • 구름많음보은32.2℃
  • 구름많음천안32.4℃
  • 구름조금보령31.7℃
  • 구름조금부여33.1℃
  • 구름많음금산32.5℃
  • 구름많음32.7℃
  • 구름많음부안32.9℃
  • 구름많음임실31.5℃
  • 구름많음정읍32.7℃
  • 구름많음남원33.2℃
  • 구름많음장수30.8℃
  • 흐림고창군32.1℃
  • 구름많음영광군32.1℃
  • 구름많음김해시30.2℃
  • 구름많음순창군32.6℃
  • 구름많음북창원32.9℃
  • 구름많음양산시33.9℃
  • 구름많음보성군31.7℃
  • 구름많음강진군32.4℃
  • 구름많음장흥31.3℃
  • 구름조금해남32.1℃
  • 구름많음고흥31.4℃
  • 구름많음의령군34.0℃
  • 구름많음함양군33.8℃
  • 구름많음광양시33.3℃
  • 구름조금진도군31.3℃
  • 구름많음봉화31.7℃
  • 구름많음영주33.0℃
  • 구름많음문경33.1℃
  • 구름많음청송군34.5℃
  • 구름많음영덕30.9℃
  • 구름많음의성34.6℃
  • 구름많음구미35.0℃
  • 구름많음영천33.1℃
  • 구름많음경주시34.7℃
  • 흐림거창33.2℃
  • 흐림합천33.7℃
  • 구름많음밀양34.6℃
  • 구름많음산청32.1℃
  • 구름많음거제30.1℃
  • 구름많음남해31.0℃
기상청 제공
"그들의 폼나는 결정에 갈채를 보내야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그들의 폼나는 결정에 갈채를 보내야지~"

한 분야 또는 집단에서 특정의 일을 통해 부 또는 명예나, 성공을 얻은 사람이 그 성공기가 끝나고 쇠락기가 찾아와 곧 그만 둘 때가 찾아오게 되는데, 이때 아직은 대중들이 긍정적인 평가를 해 주는 가운데 미련 없이 자신의 일을 그만두고 물러날 때 “박수칠 때 떠난다”고 한다.

모든 일에는 흥망성쇠가 있지 않은가...

전성기가 완전히 지나기 전에 스스로가 물러날 시기를 잘 정하여 물러나면 ‘박수칠 때 떠났다’는 평가를 받지만, 판단 착오로 그 시기를 놓치고 몰락하는 모습을 보이면 ‘박수칠 때 떠나지 그랬냐’는 비판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이게 지나치면 자칫 지금껏 쌓아왔던 업적이 모조리 물거품이 되어 부정당하거나 심지어는 존재 자체가 마이너스, 민폐가 될 수 있지 않은가... 물러날 때를 잘 잡아야 지금껏 쌓아온 업적을 지킬 수 있으니 말이다.

드라마를 예로 들면, 시청률이 고공 행진을 할 때에 완결이 다가오면 적절히 방송을 끝내야 되는데 그러지 못하고 추가 분량을 무리하게 늘려 마지막 부분의 평가가 떨어지는 경우가 이와 같은 경우다.

다르게 본다면 제대로 끝맺음 않고 후일이 두려워 혹은 자기가 잘 하는 분야에서 치고 올라오는 신예 후배들과의 경쟁에 자신이 없어 발을 빼는 것으로 비추어질 수 있다는 의견이 분분하다.

그렇다고 해서 정말 일 잘하고 능력 있는 이가 박수 친다고 섣불리 떠나야 하는가... 

그도 아닌 것이 인재는 다 떠나가고 박수받지 못하는 사람들만 남아서 일하는 것도 비극이며 개탄할 일일 것이다. 오히려 사퇴 선언을 거창하게 한 이들이 곧잘 다시 돌아왔다는 점을 보면, 그들의 강단 있는 선택에 박수를 보내고 싶을 지경이니...

박수칠 때 마냥 떠나라는 것이 아니라 그렇게 박수받는 비법을 후배들에게 가르치고 그 일을 하는 사람이 박수받을 수 있도록 후배들을 양성하는 것도 훌륭한 리더의 덕목이라 생각한 것일까?

나는 지금 박수를 받고 있는데 나의 후임도 나처럼 박수를 받을 수 있을 정도까지 되면... 이보다 더 좋을 순 없지 않은가...

박수칠 때 폼 나고 쿨 하게 떠나버리는 자.. 그 시절의 좋은 기억과 추억 한 자락 손에 넣고 큰 박수 소리로 언제든 다시 돌아올 무대를 기다릴 수 있는 희망이 있으니... 그들의 폼나는 결정에 갈채를 보내야지...

어바웃영광 로고(가로).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