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4.02.26 (월)

  • 구름많음속초-0.2℃
  • 맑음-2.4℃
  • 맑음철원-2.6℃
  • 맑음동두천-1.7℃
  • 맑음파주-2.9℃
  • 맑음대관령-10.6℃
  • 맑음춘천-1.6℃
  • 맑음백령도2.1℃
  • 구름조금북강릉-0.4℃
  • 맑음강릉0.2℃
  • 구름조금동해1.3℃
  • 맑음서울0.8℃
  • 맑음인천1.0℃
  • 맑음원주0.7℃
  • 비 또는 눈울릉도2.4℃
  • 맑음수원-0.4℃
  • 구름많음영월2.0℃
  • 맑음충주-1.0℃
  • 맑음서산-1.3℃
  • 흐림울진2.9℃
  • 맑음청주2.0℃
  • 맑음대전0.8℃
  • 구름많음추풍령1.7℃
  • 흐림안동1.8℃
  • 구름많음상주2.5℃
  • 흐림포항4.8℃
  • 맑음군산0.3℃
  • 흐림대구4.0℃
  • 맑음전주2.2℃
  • 맑음울산3.2℃
  • 맑음창원4.1℃
  • 맑음광주2.7℃
  • 맑음부산4.4℃
  • 맑음통영3.2℃
  • 맑음목포3.3℃
  • 구름많음여수5.3℃
  • 구름많음흑산도4.5℃
  • 맑음완도4.0℃
  • 맑음고창1.1℃
  • 맑음순천2.4℃
  • 맑음홍성(예)-0.1℃
  • 맑음-0.5℃
  • 흐림제주6.3℃
  • 흐림고산6.4℃
  • 구름많음성산5.7℃
  • 구름많음서귀포7.8℃
  • 맑음진주0.8℃
  • 맑음강화-1.3℃
  • 맑음양평-0.6℃
  • 맑음이천-1.2℃
  • 맑음인제-1.3℃
  • 구름많음홍천-0.9℃
  • 흐림태백-2.4℃
  • 구름많음정선군-2.1℃
  • 흐림제천0.9℃
  • 맑음보은0.6℃
  • 맑음천안0.6℃
  • 맑음보령-0.4℃
  • 맑음부여-1.3℃
  • 맑음금산1.0℃
  • 맑음0.6℃
  • 맑음부안0.2℃
  • 구름많음임실1.6℃
  • 맑음정읍1.8℃
  • 맑음남원2.3℃
  • 흐림장수1.5℃
  • 맑음고창군1.1℃
  • 맑음영광군0.8℃
  • 맑음김해시3.8℃
  • 맑음순창군2.6℃
  • 맑음북창원4.6℃
  • 맑음양산시4.0℃
  • 맑음보성군4.0℃
  • 맑음강진군3.2℃
  • 맑음장흥3.5℃
  • 맑음해남3.5℃
  • 맑음고흥3.1℃
  • 맑음의령군3.7℃
  • 구름많음함양군1.9℃
  • 구름많음광양시4.5℃
  • 맑음진도군3.8℃
  • 흐림봉화1.7℃
  • 구름많음영주1.3℃
  • 구름많음문경2.6℃
  • 흐림청송군1.8℃
  • 흐림영덕4.3℃
  • 흐림의성2.4℃
  • 구름많음구미3.4℃
  • 흐림영천4.4℃
  • 흐림경주시4.0℃
  • 맑음거창0.4℃
  • 맑음합천2.5℃
  • 맑음밀양3.0℃
  • 맑음산청2.7℃
  • 맑음거제4.2℃
  • 맑음남해4.1℃
  • 맑음1.9℃
기상청 제공
[편집위원의 편지] 권력을 쥐고 보니 설사 마음이 달라지지 않았길 바란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위원의 편지] 권력을 쥐고 보니 설사 마음이 달라지지 않았길 바란다.

shutterstock_1428680453.jpg

여측이심(如厠二心)이란 자기에게 긴히 요 할 때는 다급하게 굴다가 그 일이 끝나면 마음이 변함을 이르는 말이다. 즉 뒷간에 갈 적 마음 다르고 올 적 마음 다르다는 뜻이다.

군수 취임 후 보름을 맞은 강종만 군수 대한 평가가 크게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강 군수의 180도 뒤 바뀐 언론관이 '격세지감'을 느끼게 한다. 

강종만 군수는 군수직 상실의 고배를 마시고야 '와신상담' 당선에 성공했다. 그런 만큼 당시(당선 이전) 언론에 대해서는 '정중하게 존중하는' 입장에다 '비판적 기능' 의 중요성도 강하게 주장하기도 했던 강군수였다.

그러나 취임 직후 광주 KBC와 진행된 인터뷰에서 각종 사업의 승인도 최종결정하다 보니 SRF에 대한 입장도 말 바꾸기 하는 것 아닌가...라는 의구심이 든다.

하물며 선거 시절과는 반대로 이제 지역 언론의 비판에 소통 따위는 없는 듯한 모양새로 지역 신문 기자들과의 간담회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니....

어찌 보면 지역 신문이 군민들의 세세한 의견까지 담아내는 소통 창구임을 감안 하면, 군민과 항상 함께 소통하겠다는 강종만 군수의 취임사는 모순일 수 밖에 없지 않을까?

지역 언론을 통해 군민들의 팍팍한 삶에 견주어보고, 강종만 군수를 비롯한 공직자들이 더욱 청렴하고 더욱 성실하게 시정 하나하나를 챙겨달라는 기대가 큰 것은 당연하지 아니한가.

그런데 강종만 군수가 취임 보름 만에 군민의 작은 목소리를 싣는 지역지와의 소통 조차 없다는 것 또한 비판 언론의 말에 귀를 막겠다는 것 아닌가...

과거 권력에 취해 대사를 그르친 군왕이나 고을 수령들의 전철을 밟아가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 화려하게 등장했던 그들이 얼마나 비참하게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 갔는지는 '불문가지'이지 않겠는가... 권력을 쥐고 보니 설사 마음이 달라지지 않았길 바란다. 

몇몇 언론사에는 최근 잇따라 강 군수의 업적들로만 구성된 인터뷰 기사가 버젓이 게재되고 있다. 1절부터 4절까지 '용비어천가'만 써 놓고 인터뷰 기사랍시고 실어주기를 요구하는 자나 받아들이는 자나 둘 다 영광군민들에게 어떤 도움이 될까 판단은 오직 군민들의 몫이다. 공직자는 공직자의 길을, 그리고 언론은 언론의 길을 가면 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