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4.07.23 (화)

  • 맑음속초31.5℃
  • 구름많음26.2℃
  • 구름조금철원24.2℃
  • 구름많음동두천24.3℃
  • 구름조금파주24.3℃
  • 구름많음대관령21.8℃
  • 구름많음춘천25.7℃
  • 박무백령도22.4℃
  • 맑음북강릉29.0℃
  • 구름많음강릉28.3℃
  • 흐림동해30.6℃
  • 흐림서울25.9℃
  • 비인천24.6℃
  • 구름많음원주26.8℃
  • 구름조금울릉도25.4℃
  • 흐림수원26.0℃
  • 흐림영월26.3℃
  • 구름많음충주28.1℃
  • 흐림서산26.0℃
  • 구름많음울진30.5℃
  • 구름많음청주28.7℃
  • 비대전27.6℃
  • 구름많음추풍령26.7℃
  • 구름조금안동26.9℃
  • 구름많음상주28.7℃
  • 구름많음포항29.3℃
  • 흐림군산26.7℃
  • 흐림대구29.2℃
  • 흐림전주28.1℃
  • 구름많음울산28.3℃
  • 구름많음창원28.6℃
  • 흐림광주27.3℃
  • 흐림부산27.2℃
  • 구름많음통영27.2℃
  • 흐림목포27.1℃
  • 구름많음여수26.8℃
  • 안개흑산도25.0℃
  • 구름많음완도25.8℃
  • 흐림고창27.7℃
  • 구름많음순천25.1℃
  • 비홍성(예)26.9℃
  • 흐림26.8℃
  • 구름많음제주28.2℃
  • 구름많음고산27.3℃
  • 구름많음성산28.4℃
  • 흐림서귀포28.8℃
  • 구름많음진주27.3℃
  • 구름많음강화25.0℃
  • 구름많음양평25.6℃
  • 구름많음이천26.8℃
  • 구름많음인제27.1℃
  • 구름많음홍천26.2℃
  • 구름많음태백24.5℃
  • 흐림정선군25.4℃
  • 흐림제천25.3℃
  • 구름많음보은26.7℃
  • 흐림천안27.4℃
  • 흐림보령26.8℃
  • 흐림부여26.7℃
  • 흐림금산26.8℃
  • 흐림27.2℃
  • 흐림부안27.6℃
  • 구름많음임실25.9℃
  • 흐림정읍27.9℃
  • 구름많음남원28.4℃
  • 구름많음장수26.2℃
  • 흐림고창군27.5℃
  • 흐림영광군27.6℃
  • 구름많음김해시28.0℃
  • 구름많음순창군27.7℃
  • 구름많음북창원29.3℃
  • 구름많음양산시28.8℃
  • 구름많음보성군27.5℃
  • 흐림강진군27.4℃
  • 흐림장흥26.2℃
  • 흐림해남28.1℃
  • 구름많음고흥27.6℃
  • 구름많음의령군28.6℃
  • 구름많음함양군24.8℃
  • 구름많음광양시27.2℃
  • 흐림진도군27.8℃
  • 구름조금봉화26.3℃
  • 구름조금문경27.8℃
  • 구름많음청송군26.8℃
  • 구름많음영덕28.4℃
  • 구름많음의성27.8℃
  • 흐림구미28.0℃
  • 구름많음영천28.8℃
  • 구름많음경주시29.0℃
  • 구름많음거창25.6℃
  • 구름많음합천26.3℃
  • 구름많음밀양28.7℃
  • 구름많음산청26.1℃
  • 구름많음거제27.5℃
  • 구름많음남해28.1℃
  • 구름많음28.9℃
기상청 제공
법정에 서야 하는 단체장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법정에 서야 하는 단체장들

선거사범 공소시효 만료 전 6명 기소, 설거짓거리 없는 깨끗한 선거는 도대체 언제할수 있나요?

설거지 기간은 끝났다. 허나 6‧1 지방 선거의 여파는 내내 계속된다. 선거 사범 공소시효 6개월이 만료되는 1일 법정에 설 이들도 가려진다.

재판에 넘겨져 벌써 법정에 선 이도 있다 한다. 이제 단죄의 시간이 되는 것인가.

선거가 끝나고 수사선에 전남 지역 자치단체장 6명(목포시장, 강진‧담양‧영광‧곡성‧영암군수)이 기소된 것으로 집계되었다. 혐의는 여러 유형이란다.

출마하지 않으면 자리를 주겠다는 후보 매수, 한 식당에서 주민들에게 음식을 제공한 혐의, 변호사비를 대납한 혐의. 상대 후보를 비방하거나 실적을 과장하며 허위 사실을 공표한 혐의. 상대후보의 당선 무효를 유도한 혐의. 권리 당원에게 허위 응답을 권유하고 이중 투표를 유도한 혐의. 그에 비하면 우리군 단체장이 받는 혐의는 뭐 소소하다면 소소할법도 하다.

유례없이 석 달 앞서 열린 대선판에 파묻히고 중앙정치에 예속된 지방 선거판이었지만 현장은 흙탕이었다. 정당 공천 과정부터 혼잡했다. 이기고 봐야 한다는 욕구가 큰 탓이었을까. 

전임 선거 때 선거법을 어겨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이도 있으니 그렇게 볼 수밖에 없지 않은가.

그 여파는 본인에게만 미치는 게 아니다. 결론이 나기까지 단체장이 법정에 들락날락하는 걸 유권자는 보기 싫어도 지켜봐야 한다. 선거 풍파를 최소화하고 시정 안정을 위해 기소 후 대법원 판결까지 1년 이내에 처리하도록 한 선거법대로 재판이 진행되더라도 짧은 기간이 아니니 말이다.

역대 선거를 거치면서 우리는 많이 겪어왔던 일. 그런데도 선거판은 80년대를 방불케 한다. 

법정에 선 단체장들의 운명은 앞으로 1년 안에 결판날 것이다. 

결과에 따라 재선거가 있을 수도 있지만 취임 후 열광에 가까운 높은 호감도를 유지하는 영광의 지자체장에 우리 군민들은 그러한 오명은 다시는 없을 것 같다는, 없어야만 한다는 의견이 분분하니. 부끄러운 유권자가 되지 않길 바랄 뿐.

설거지물을 뒤집어쓰는 얄궂은 꼴을 당해봤으니 그들을 선택한 우리에게도 지켜내야 할 책임이 있을 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