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4.04.24 (수)

  • 구름많음속초10.6℃
  • 비10.4℃
  • 흐림철원9.6℃
  • 흐림동두천9.6℃
  • 흐림파주10.3℃
  • 흐림대관령6.0℃
  • 흐림춘천10.1℃
  • 구름조금백령도11.8℃
  • 비북강릉9.7℃
  • 흐림강릉10.3℃
  • 흐림동해10.8℃
  • 비서울11.9℃
  • 비인천11.9℃
  • 흐림원주11.6℃
  • 비울릉도11.7℃
  • 비수원11.3℃
  • 흐림영월12.0℃
  • 흐림충주11.3℃
  • 구름많음서산12.0℃
  • 흐림울진12.3℃
  • 구름많음청주13.3℃
  • 구름많음대전13.7℃
  • 흐림추풍령10.6℃
  • 흐림안동12.1℃
  • 흐림상주11.2℃
  • 흐림포항13.0℃
  • 구름많음군산13.3℃
  • 비대구12.5℃
  • 구름많음전주14.2℃
  • 흐림울산12.1℃
  • 비창원13.8℃
  • 흐림광주14.3℃
  • 흐림부산14.0℃
  • 흐림통영13.9℃
  • 구름많음목포14.2℃
  • 흐림여수14.4℃
  • 구름조금흑산도15.1℃
  • 구름조금완도16.1℃
  • 구름많음고창13.5℃
  • 흐림순천12.9℃
  • 흐림홍성(예)12.3℃
  • 구름많음12.4℃
  • 맑음제주16.6℃
  • 맑음고산16.7℃
  • 구름조금성산17.9℃
  • 맑음서귀포17.9℃
  • 흐림진주13.2℃
  • 흐림강화10.6℃
  • 흐림양평11.4℃
  • 흐림이천11.0℃
  • 흐림인제10.4℃
  • 흐림홍천10.5℃
  • 흐림태백6.9℃
  • 흐림정선군10.2℃
  • 흐림제천10.2℃
  • 흐림보은11.0℃
  • 구름많음천안12.5℃
  • 구름많음보령12.2℃
  • 구름많음부여13.4℃
  • 흐림금산13.1℃
  • 구름많음14.6℃
  • 구름많음부안14.0℃
  • 구름조금임실13.7℃
  • 구름많음정읍13.7℃
  • 흐림남원13.4℃
  • 흐림장수11.3℃
  • 구름많음고창군13.8℃
  • 구름조금영광군14.5℃
  • 구름많음김해시13.8℃
  • 구름조금순창군14.4℃
  • 흐림북창원14.4℃
  • 흐림양산시14.6℃
  • 구름많음보성군16.5℃
  • 구름조금강진군15.8℃
  • 구름조금장흥15.8℃
  • 구름조금해남15.5℃
  • 구름많음고흥16.4℃
  • 흐림의령군13.6℃
  • 흐림함양군13.7℃
  • 구름많음광양시13.6℃
  • 구름조금진도군14.8℃
  • 흐림봉화11.2℃
  • 흐림영주10.8℃
  • 흐림문경10.4℃
  • 흐림청송군12.0℃
  • 흐림영덕12.4℃
  • 구름많음의성13.5℃
  • 흐림구미12.2℃
  • 흐림영천12.3℃
  • 흐림경주시12.6℃
  • 흐림거창12.2℃
  • 흐림합천13.1℃
  • 흐림밀양14.1℃
  • 흐림산청12.5℃
  • 구름많음거제14.7℃
  • 구름많음남해16.0℃
  • 흐림14.9℃
기상청 제공
‘불갑산’ vs ‘모악산’ 산 이름 둘러싼, 영광·함평 갈등의 ‘최전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갑산’ vs ‘모악산’ 산 이름 둘러싼, 영광·함평 갈등의 ‘최전선’

두 지역 간 오랜 갈등, 표지석 훼손으로 불거져
전남도, 지명 변경 위해선 법적 절차 필요 강조

제목을 입력하세요.jpg

영광군과 함평군 사이, 연실봉 정상에서 벌어진 이름을 둘러싼 갈등이 점점 격화되고 있다. 

지난해 10월 함평군의 한 사회단체는 연실봉에 ‘모악산’이라고 적힌 표지석을 설치했다. 이에 영광 지역 단체들은 기습적으로 산 이름과 다른 표지석을 설치했다며 철거를 요구했다.

그러나 이 표지석은 설치 후 넉달 만에 ‘철거’라고 적힌 낙서로 훼손되었다. 이에 함평군 측은 표지석 훼손 사건에 대해 경찰 수사를 요청했다. 양측의 대립은 경찰 수사 요청과 상대방의 고발로 이어지며,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불갑산은 문화재청에 의해 명승으로 지정된 천년 고찰 불갑사의 위치와 국내 최대 꽃무릇 군락지로 유명한 곳이다. 이곳의 불갑산 정상 연실봉은 영광과 함평 두 지역이 행정구역상 섞여 있는 복잡한 지역이다.

현재 이 산은 국토지리정보원에 ‘불갑산’으로 공식 등록되어 있으며, 지명 변경을 위해서는 전라남도 지명위원회의 승인이 필요하다. 전라남도는 양측 모두에서 공식적인 지명 변경 신청이 없었다고 밝히며, 현재로서는 법적으로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전남도의회 박원종 의원은 “불갑산이라는 지명이 이미 결정된 사항이라며, 영광군의 지명을 가지고 갑작스럽게 문제를 일으키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언급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지역 주민들과 전문가들은 더 이상의 소모적인 논쟁과 갈등이 확산되지 않도록 두 자치단체의 협의와 대화를 촉구하고 있다. 상호 존중과 이해를 바탕으로 한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것이 중론이다.

또한, 전라남도의 적극적인 개입과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의 중재 역할에 대한 요구가 커지면서, 이 갈등을 신속히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