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TV] 영광공업공업고, 증축 1년만에 실습실 바닥 부실?

타일이 바닥에서 솟아 올랐지만 시공업체 보수공사는 어려워?
기사입력 2017.12.01 15:2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721_2296_152.jpg

영광공업고등학교 실습실 바닥이 부풀어 올랐다.

언듯 눈으로는 확인 되지 않지만 발로 밟았을때 주변 바닥보다 심하게 부풀어 올랐다는 것을 확인 할수 있고, 손으로 두드려보면 정상적인 바닥과 소리가 다르다.

얇은 타일인만큼 깨지게 되면 학생들이 발이 다칠수있는 위험도 있다. 학교측은 보수공사를 진행할 예정이지만 그 비용은 건축공사를 발주했던 전남교육청이나 업체가 아닌 해당 학교가 전부 부담하게 된다고 한다.

그 이유는 책임기한이 1년으로 설정 되었기 때문이라고 전해지고 있다.

1721_2298_4354.jpg
[김종훈 기자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어바웃영광 & abouty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