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한빛본부의 지원금 활용방안을 고민해봅시다.

기사입력 2018.09.07 13:49
댓글 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빛본부의 지원금과 세금은 군민의 안전과 생명에 대한 반대급부로 지급된다.

일반기업이 지역에 이토록 많은 금액을 쏟아붓지는 않는다. 원자력발전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한수원은 지역에 많은 지원금을 원칙과 기준을 가지고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영광군의 모든 행사에 한빛본부의 지원 금이 당연히 지급되고 있다.

심지어 동네 여행 가는데도 지급된다. 군이 지원해주는 돈이 모자라다는 것이다. 영광군의 많은 사회단체도 마찮가지다. 미니버스가 불편해 고급리무진버스로 교체 하는데도 한빛본부에게 지원을 요청한다. 군민의날이며 상사화축제며 음식점을 운영 하면서도 언제나 사회 단체는 돈이 없다며 자연스레 한빛본부에게 손을 벌린 다.

손벌리는 것이 이제는 부끄 럽지도 않게 됐다. 군민이 요구하면 한빛본부는 상황을 만들어서라도 지원금을 마련한다. 상대가 민관합동 조사단이나 원안위 소통위 원회와 같은 주민 참여 위원이라면 한빛본부는 더더욱 지원해줄 수밖에 없다.

진짜 문제는 이 돈들이 투명하게 쓰여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누가 어떤식으로 한빛본부로부터 지원금 을 받았는지 해당 당사자가 입을 꾹 다물면 아무도 모를 일이다. 공식적으로 지원 되는 사업자지원사업과 세금은 제외 되지만 이 또한 모를 일이다. 공식적인 지원금을 받은 단체의 구성원이 관심이 없다면 그 단체 대표 혹은 운영주체가 굳이 결산서 공개를 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두 번째 문제는 지역 경쟁력 약화다. 다른 지역들은 한정된 예산과 사업비로 최고의 결과를 만들어 내기 위해 노력한다. 비록 결과가 성공적이지 않더라도 사업 진행 과정에서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는 다음 사업의 성공가능성을 키울 것이 다. 반면 영광군에서 펼쳐지는 행사 중 곡우사리굴비축 제나 염산 갯벌축제를 보면 예산이 너무 쉽게 쓰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 예산에 한빛본부에서 지급되는 돈도 상당 하다. 만약 한빛본 부의 지원금이 없었더라면 해당 행사는 분명 사라졌거나 아니면 명실상부한 축제로 거듭 났을 것이다. 쉽게 주어진 기회는 쉽게 잃는다.

땀 흘려 노력하지 않은 결과물은 그것으로 끝이다.

한빛원전과의 건전한 상생을 위해서도 한빛본부의 지원금을 보다 소중하고 가치 있게 쓸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보아야 한다.

[김종훈 기자 ygabout@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어바웃영광 & abouty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1
  •  
  • 뉘맘
    • 당연히 그래야죠
      영광군민들 목숨값 입니다
      방귀만 뀔라도 한수원에 손벌리는 행동은 우리 자라는 아이들을 위해 이제 그만
      지원금이든 세비든 제대로 쓰여지는지 감시하는 순수한 시민들로 구성된 단체가 있음 하는 바램입니다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