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12.png

2019.05.27 (월)

  • 흐림17.0℃
  • 맑음백령도12.9℃
  • 구름조금북강릉20.4℃
  • 흐림서울16.2℃
  • 구름많음인천15.8℃
  • 비울릉도17.7℃
  • 흐림수원15.8℃
  • 구름많음청주15.6℃
  • 흐림대전15.0℃
  • 흐림안동17.6℃
  • 흐림포항21.8℃
  • 흐림대구21.6℃
  • 흐림전주13.9℃
  • 흐림울산20.6℃
  • 흐림창원19.5℃
  • 흐림광주14.7℃
  • 흐림부산19.5℃
  • 흐림목포15.2℃
  • 흐림여수18.1℃
  • 맑음흑산도14.5℃
  • 구름많음홍성(예)13.7℃
  • 흐림제주16.3℃
  • 흐림서귀포19.0℃
기상청 제공
영광군, 6만을 넘어 생기넘치는 행복도시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군, 6만을 넘어 생기넘치는 행복도시로!

- 영광 인구 심포지엄 성황리에 마쳐 -

- 인구정책 슬로건 내 일(job, 미래)이 있어 맘(mom, 心)이 편한 영광 -

영광인구심포지엄_군수님인사.jpg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지난 29일 영광예술의전당 대강당에서 인구감소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범군민 초청 영광 인구 심포지엄을 성황리에 마쳤다.

“인구가 미래다”라는 주제로 황태규 전 대통령비서실 균형발전비서관 및 6명의 전문가를 초빙하여 국내외 인구 관련 주요 이슈 및 대응방안을 검토하고, 군민과의 열린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김준성 영광군수, 강필구 영광군의회의장 및 군의회의원, 기관사회단체장, 군민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회에서는 영광군의 인구동향과 주요이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국가정책의 방향, 선진사례를 통한 영광군이 나아가야 할 과제 등이 제시되어 인구절벽에 직면한 상황에 대해 참석자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

영광인구심포지엄_패널토론.jpg

특히, 토론회에 앞서 모든 참가자가 영광군 인구정책 비전인“6만을 넘어 생기 넘치는 행복도시”를 한 목소리로 외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여 전 군민과 함께 인구문제를 해결할 것을 다짐했다.

기조발표(황태규 전 대통령비서관), 주제발표(송우경 박사, 김봉원 조합장)를 통해 일본을 비롯한 국내외의 인구감소 위기 극복 모범사례를 살펴보고 공통점을 모색했다.

토론회 참석한 패널들은 백화점식 인구정책을 지양하고, 정확한 인구관련 데이터를 기반으로 영광만의 매력을 드러내는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는 공통적인 지적을 내놨다. 또한 인근 시군과의 연계를 통해 권역을 설정하여 정부공모사업에 대응하자는 의견도 제시됐다.

영광인구심포지엄_퍼포먼스1.jpg

김준성 영광군수는 “한 명만 낳아 잘 기르자고 외치던 시절도 있었지만, 이제는 시대가 달라졌다”며 “인구감소 문제에 보다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군은 심포지엄 논의 사항을 면밀히 분석하여 현재 수립 중인 「인구정책 종합계획」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영광군은 인구정책 5개 년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계층별 간담회를 비롯하여 설문조사·인구정책위원회·인구아이디어 공모전 등 다양한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했으며, 심포지엄 논의 결과까지 반영한 후 9월 중에 인구정책 종합계획을 확정할 예정으로 있다.

한편, 영광군은 지난 7월에 인구정책위원회를 개최하여 “6만을 넘어, 생기 넘치는 행복도시”라는 비전과 “내 일(job, 미래)이 있어 맘(mom, 心 )이 편한 영광”이라는 슬로건, 목표와 추진전략 3개 분야에 대해서 확정한바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