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프리(Plastic-Free) 캠페인'어떠세요?

플라스틱프리캠페인
1. 일주일동안 텀블러 이용해보기
2. 일주일동안 장바구니 이용하기
3. 일주일동안 분리수거 철저히 해보기
기사입력 2018.11.09 17:4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신7.PNG

폐비닐과 폐플라트틱으로 인해 온 사회가 골치를 앓고 있습니다. 겉으로 보기엔 중국의 폐비닐 쓰레기 수입 금지로 인해 시작된 일 같지만, 근본적 이유는 다른 데있습니다. 플라스틱 그 자체가 문제입니다. 플라스틱은 원유를 정제한 후 찌꺼기로 만든 제품을 통틀어 말하는 것으로, 일상에서 사용하는것 대부분이 플라스틱입니다.

1950년대 이후 현재까지 생산된 플라스틱이 약 83억 톤에 이릅니다. 이 가운데 재활용되거나 소각된 것은 20% 뿐이고, 나머지는 지금도 지구 어딘가에서 떠돌고 있습니다. 폐플라스틱을 수출하는 것은 처리한 것이라 기보다 지구적 측면에서 보면 단지 장소를 이동시켜 계속 쌓고 있는 것이라 할 수있습니다. 그래서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저감을 위한 다양한 정책적 노력이 시도되고 있습 니다. 반면 우리나라는 1회 용품 사용 규제를 완화하는등 플라스틱 문제에 대한 인식이 낮고 대책도 없습니다.

img-business06.gif

이번 영광군의 일회용 플라 스틱컵 규제도 이를 바탕으로 시행 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한 사람이 한해 동안 쓰는 플라스틱이 98.2kg(일본 66.9kg, 영국 56.3kg)나 됩니다. 세계 1위 입니다. 지난 6년 동안 1.5배나 늘었다고 합니다. 비닐봉지 사용량만 보면 세계 2위 인데, 420개를 씁니다(2017 년 기준). 독일 70개, 아일랜드 20개, 핀란드 4개 등 유럽연합(EU)의 사용량을 크게 웃도는 수치입니다. 독일의 6배, 핀란드의 105배입 니다. 덴마크는 1994년부터 ‘포장세’를 도입해, 일회용 포장재의 사용을 줄여 연간 1인당 비닐봉지 사용량이 4개입니다. 싱가포르는 정부와 기업이 함께 협약(SPA) 을 통해 포장폐기물을 줄여 왔고 10년 만에 3만 9000t 정도를 줄였습니다. 케냐는 지난해 8월 비닐봉지 사용을 금지시켜 쓰다가 적발되면 제조, 수입, 판매, 사용자 모두 최대 4000만원의 벌금 이나 4년의 징역에 처하게 됩니다. 사실 폐비닐, 폐플라스틱은 지금 잠시 피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닙니다.

최근 영광군은 착한가게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만들었습니다. 또한 탄소량을 줄이기 위해 자전거 문화 활성화를 위한 조례안도 제정 되었습니다.

비닐봉지, 일회용 컵, 수저, 용기 등 온통 플라스틱인 사회에서 플라스틱 없이 살아 간다는 건 어려운 일임에 분명합니다. 하지만 일상용품중 하나씩 정해 바꾸어간다면 더딜지언정 함께 변화할 수 있습니다. 마음먹고 연습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변화는 ‘나로부터 시작’됩니다. “비닐은 괜찮습니다”, “가방에 담아 갈게요” 하는 말을 시작해봅시다. 장바구니나 머그컵(텀블러)이 친구가 되어 줄 것입니다. 단 몇분 사용되고 버려져, 흙으로 돌아가는데 400년이 걸리는 것이 비닐봉지입니다. 바다로 버려지는 것도 많은데 그것이 해양생물의 생육하고 번성하는 것을 가로막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구온도 상승에도 영향을 미치는 데, 우리나라에서 쓰는 일회용 비닐봉지만으로도 연간 이산화탄소 2천3백만 톤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플라스틱프리 캠페인’ 어바웃영광과 함께 참여해주실 업체와 개인을 모집 합니다.

참여신청☞ https://goo.gl/N2XCvd

14.jpg

[박채연,박성환 기자 ygabout@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어바웃영광 & abouty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